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 중에서 내게 맞는 것을 찾았으면 그것을 습관처럼 매일 해야 한다. 그래야만 세로토닌 신경의 활성 상태가 유지될 수 있다. 앞서 말했듯이 세로토닌 신경은 자기 억제 회로에 의해 늘 안정된 상태가 되도록 조절되고 있다

세로토닌 자기수용체가 많으면 세로토닌 신경이 기능하지 못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것은 자기 억제 회로로 하여금 세로토닌 자기수용체의 수를 줄이도록 하는 것이다

세로토닌 자기수용체를 만드는 유전자의 발현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을 알면 그 유전자의 발현을 억제하여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세로토닌 자기수용체의 경우는 지속적으로 자극을 받으면 유전자의 발현이 억제(OFF)되고 자극이 적거나 없으면 유전자가 발현(ON)되어 자기수용체의 수가 늘어난다

따라서 세로토닌 자기수용체를 지속적으로 자극해서 그 수를 적은 상태로 유지시키면 세로토닌 신경이 활성화될 수 있다. 간단히 말하면 세로토닌 신경의 작용 구조를 아예 그렇게 바꾸는 것이다

유전자의 이 ON/OFF 스위치를 바꾸려면 약 100일이 필요하다. 적어도 약 석 달간은 지속해서 세로토닌 자기수용체를 자극해야 된다는 말이다. 그렇게 하면 자기수용체의 수가 감소하여 깨어있는 동안에는 세로토닌 신경이 활성화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세로토닌 뇌 활성법)>

저자 _  아리타 히데호

저자 아리타 히데오 (有田秀竭)는 세로토닌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로토닌 트레이닝협회, 세로토닌 도장을 운영하면서 세로토닌의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1948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그의 뇌신경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다. 

도카이대학병원에서 임상의로 일할 때는 호흡과 뇌신경에 관한 연구를 했고, 뉴욕주립대학 의학부에서는 좌선과 세로토닌 신경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그 후 츠쿠바대학 기초의학계에서는 뇌신경에 관한 기초 연구를 했다. 

1996년부터 도호대학 의학부 통합생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호흡법이 심신에 주는 효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인을 괴롭히는 심신의 질병들(우울증과 만성피로가 대표적)이 세로토닌 신경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고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했을 때 누릴 수 있는 효과와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생활습관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활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저술활동도 그중 하나다. 특히 이 책은 세로토닌에 관한 그의 연구 결과가 집약된 책으로, 생활 곳곳에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로토닌 결핍 뇌》, 《아침 5분간의 뇌 속 세로토닌 트레이닝》, 《뇌 내 물질의 시스템 신경생리학-정신과 정기의 뉴로사이언스》, 《신과 뇌》(공저), 《걸으면 뇌가 활성화한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 식사는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씹는 기회도 된다. 아침 일찍 일어난 김에 아침밥도 꼭 챙겨 먹도록 한다. 아침에는 세로토닌의 재료인 트립토판이 들어있는 식품을 먹는 것이 좋다

바나나, 콩류와 생청국장 등의 콩 제품, 치즈 등의 유제품, 가다랑어포 등에는 트립토판이 풍부하다. 아침에 밥을 먹을 때는 생청국장과 된장국을 먹고, 빵을 먹을 때는 우유나 치즈 같은 유제품에 바나나를 곁들여 먹으면 된다. 

트립토판은 여러 가지 식품에 들어있기 때문에 너무 골라 먹지 않아도 된다. 일반적인 식사를 했을 때 트립토판이 결핍돼 세로토닌이 형성되지 못하는 일은 없다. 또 트립토판은 채소에도 함유돼 있으므로 채식주의자라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

녹즙 재료로 많이 쓰는 케일에는 트립토판뿐만 아니라 멜라토닌도 들어있어 더욱 좋다. 나는 마침 집 근처에 케일을 재배하는 농가가 있어 아침에 딴 신선한 케일을 갈아 매일 아침 마시고 있다

문제는 다이어트를 위해 과도하게 식사를 제한하고 대신 건강기능식품 등에 의존하는 경우이다. 영양이 균형을 이룬 식사를 한다면 굳이 트립토판이 들어있는지 따질 필요가 없다. 다만 육식을 즐기는 사람은 한 가지 주의할 것이 있다. 동물성 단백질은 세로토닌의 합성을 방해하기 때문에 고기를 먹을 때는 채소나 바나나 같이 트립토판이 많은 식품을 함께 먹는 것이 좋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세로토닌 뇌 활성법)>

저자 _  아리타 히데호

저자 아리타 히데오 (有田秀竭)는 세로토닌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로토닌 트레이닝협회, 세로토닌 도장을 운영하면서 세로토닌의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1948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그의 뇌신경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다. 

도카이대학병원에서 임상의로 일할 때는 호흡과 뇌신경에 관한 연구를 했고, 뉴욕주립대학 의학부에서는 좌선과 세로토닌 신경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그 후 츠쿠바대학 기초의학계에서는 뇌신경에 관한 기초 연구를 했다. 

1996년부터 도호대학 의학부 통합생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호흡법이 심신에 주는 효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인을 괴롭히는 심신의 질병들(우울증과 만성피로가 대표적)이 세로토닌 신경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고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했을 때 누릴 수 있는 효과와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생활습관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활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저술활동도 그중 하나다. 특히 이 책은 세로토닌에 관한 그의 연구 결과가 집약된 책으로, 생활 곳곳에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로토닌 결핍 뇌》, 《아침 5분간의 뇌 속 세로토닌 트레이닝》, 《뇌 내 물질의 시스템 신경생리학-정신과 정기의 뉴로사이언스》, 《신과 뇌》(공저), 《걸으면 뇌가 활성화한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숙면에 도움이 될까 하여 잠자리에 들기 전에 가볍게 술 한 잔을 마실 때가 있다. 그 한 잔이 자칫 과음으로 이어져 이튿날 머리가 아프고 속이 거북할 정도가 되면 역효과다. 그쯤 되면 깊은 잠은커녕 밤새 알코올이 수면을 방해한다

알코올이 직접 세로토닌이나 멜라토닌에 작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과음하면 수면 중간에 자꾸 잠이 깨는 수면 중 각성이 일어나 깊은 잠을 이룰 수가 없다. 그러니 다음 날 아침에는 당연히 몸이 무겁고 기분이 상쾌하지 못하다

수면 중 각성은 렘수면(얕은 수면)과 비렘수면(깊은 수면)의 리듬을 깨서 결국 멜라토닌의 정상적인 분비를 방해한다. 멜라토닌은 노화를 막고 면역 체계를 증강하는 기능도 하는데, 만약 잠을 푹 자지 못하면 멜라토닌이 제 기능을 못하게 되고 다음 날이면 세로토닌 신경도 충분히 활성화되지 못한다


매일같이 과음을 일삼고 이튿날 늘 숙취로 고생하는 정도라면 알코올 의존증에 가깝다. 그런 상태가 이어지면 그 악영향은 단순히 세로토닌 신경에만 미치는 것이 아니다. 간에 손상이 오고 우울증도 생겨 결국 몸과 마음에 큰 타격을 입게 된다

또한 알코올은 대뇌, 특히 전전두엽의 기능을 억제한다. 그 때문에 판단력이 흐려지고 자제력이 떨어진다. 적당한 양의 알코올은 대뇌 기능을 적절하게 억제하여 긴장을 해소하는 효과가 있지만 과음하면 판단이나 사고에 장애가 일어나고 결국 뇌 전체의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 격한 감정에 휘둘려 다른 사람에게 폭언을 하거나 싸움을 벌이고 나중에 두고두고 후회하는 사람이 많다. 알코올로 인해 뇌의 전전두엽을 정상적으로 제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세로토닌 뇌 활성법)>

저자 _  아리타 히데호

저자 아리타 히데오 (有田秀竭)는 세로토닌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로토닌 트레이닝협회, 세로토닌 도장을 운영하면서 세로토닌의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1948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그의 뇌신경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다. 

도카이대학병원에서 임상의로 일할 때는 호흡과 뇌신경에 관한 연구를 했고, 뉴욕주립대학 의학부에서는 좌선과 세로토닌 신경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그 후 츠쿠바대학 기초의학계에서는 뇌신경에 관한 기초 연구를 했다. 

1996년부터 도호대학 의학부 통합생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호흡법이 심신에 주는 효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인을 괴롭히는 심신의 질병들(우울증과 만성피로가 대표적)이 세로토닌 신경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고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했을 때 누릴 수 있는 효과와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생활습관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활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저술활동도 그중 하나다. 특히 이 책은 세로토닌에 관한 그의 연구 결과가 집약된 책으로, 생활 곳곳에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로토닌 결핍 뇌》, 《아침 5분간의 뇌 속 세로토닌 트레이닝》, 《뇌 내 물질의 시스템 신경생리학-정신과 정기의 뉴로사이언스》, 《신과 뇌》(공저), 《걸으면 뇌가 활성화한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데 효과적인 호흡은 ‘복근 호흡’이다. 일상생활에서도 날숨을 의식해서 호흡할 때가 있다. 예를 들어 오랫동안 계속 말을 하거나 노래를 부를 때, 피리나 관악기를 연주할 때, 운동 중에 숨을 크게 뱉어낼 때 등이다. 

그다지 의식하지는 않지만 이때 분명히 배의 근육을 사용한다. 호흡할 때 복근을 사용하는 것, 이것이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호흡법의 핵심이다. 의식적으로 숨을 뱉어내는 호흡을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노래를 부르거나 글 따위를 소리 내어 읽는 것이다.


걷거나 가볍게 달릴 때 날숨을 의식하면 리듬 운동과 복근 호흡을 동시에 할 수 있어 세로토닌 신경의 활성화에 매우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걸으면서 호흡을 의식해서 숨을 2~3번 내쉬고 1번 들이쉰다. 

시간으로 날숨을 들숨의 2배로 길게 하기는 어려우므로 횟수로 조절한다. 걸어가면서 ‘후~후~후’하고 3번 내쉬고 1번 들이쉬면 된다. 이처럼 어떤 리듬 운동을 하더라도 의식적으로 복근을 사용해 날숨을 길게 하면 더 효과적으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세로토닌 뇌 활성법)>

저자 _  아리타 히데호

저자 아리타 히데오 (有田秀竭)는 세로토닌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로토닌 트레이닝협회, 세로토닌 도장을 운영하면서 세로토닌의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1948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그의 뇌신경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다. 

도카이대학병원에서 임상의로 일할 때는 호흡과 뇌신경에 관한 연구를 했고, 뉴욕주립대학 의학부에서는 좌선과 세로토닌 신경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그 후 츠쿠바대학 기초의학계에서는 뇌신경에 관한 기초 연구를 했다. 

1996년부터 도호대학 의학부 통합생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호흡법이 심신에 주는 효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인을 괴롭히는 심신의 질병들(우울증과 만성피로가 대표적)이 세로토닌 신경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고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했을 때 누릴 수 있는 효과와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생활습관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활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저술활동도 그중 하나다. 특히 이 책은 세로토닌에 관한 그의 연구 결과가 집약된 책으로, 생활 곳곳에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로토닌 결핍 뇌》, 《아침 5분간의 뇌 속 세로토닌 트레이닝》, 《뇌 내 물질의 시스템 신경생리학-정신과 정기의 뉴로사이언스》, 《신과 뇌》(공저), 《걸으면 뇌가 활성화한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정이나 심리적인 변화는 고스란히 호흡으로 나타난다. 그렇다면 그와 반대로 호흡을 조절해서 기분을 바꾸는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실제로 석가모니는 좌선을 통해 호흡으로 마음을 다스리는 최고의 경지에 이르렀다.

나는 이런 실험을 했다. 스님을 포함해 여러 사람에게 3분간 좌선의 호흡을 하게 했더니 대뇌 기능이 활성화되고 통증이 완화되는 결과가 나왔다. 또 자율신경과 항중력근의 기능에도 변화가 일어났다. 석가모니가 자신의 몸으로써 밝힌 호흡의 효과를 현대적인 해석으로 새롭게 증명한 셈이다. 


내장 기관은 자율신경에 의해 활동이 조절되기 때문에 손발처럼 내 뜻대로 움직일 수가 없다. 그러나 호흡은 다르다. 자율신경의 지배를 받지만 유일하게 내 의지로 조절할 수가 있다. 즉 폐의 활동을 제어할 수 있다는 말이다. 

석가모니도 아마 이런 점을 깨달았던 것이 아닐까? 자유자재로 호흡을 다스리는 것의 극치는 좌선에서 이루어진다. 다리를 포개고 앉은 자세로 배의 근육을 수축시켜 숨을 내쉬는 것에 의식을 모아 호흡을 하기 때문이다. 

이 호흡법은 뒤에서 자세히 설명할 것이다. 우리는 석가모니와 똑같은 모습으로 좌선을 하거나 장시간 호흡에 집중할 필요는 없다. 30분 정도면 충분하다. 그렇게 하면 대뇌 활동에 변화를 일으켜 감정이나 기분을 바꿀 수 있다. 그 매개체는 다름 아닌 세로토닌 신경이다. 호흡으로 감정을 조절하면 스트레스 같은 긴장 상황에도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세로토닌 뇌 활성법)>

저자 _  아리타 히데호

저자 아리타 히데오 (有田秀竭)는 세로토닌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로토닌 트레이닝협회, 세로토닌 도장을 운영하면서 세로토닌의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1948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그의 뇌신경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다. 

도카이대학병원에서 임상의로 일할 때는 호흡과 뇌신경에 관한 연구를 했고, 뉴욕주립대학 의학부에서는 좌선과 세로토닌 신경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그 후 츠쿠바대학 기초의학계에서는 뇌신경에 관한 기초 연구를 했다. 

1996년부터 도호대학 의학부 통합생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호흡법이 심신에 주는 효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인을 괴롭히는 심신의 질병들(우울증과 만성피로가 대표적)이 세로토닌 신경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고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했을 때 누릴 수 있는 효과와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생활습관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활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저술활동도 그중 하나다. 특히 이 책은 세로토닌에 관한 그의 연구 결과가 집약된 책으로, 생활 곳곳에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로토닌 결핍 뇌》, 《아침 5분간의 뇌 속 세로토닌 트레이닝》, 《뇌 내 물질의 시스템 신경생리학-정신과 정기의 뉴로사이언스》, 《신과 뇌》(공저), 《걸으면 뇌가 활성화한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령자 2018.08.14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륵(강증산)을 기다리는 카페

    [ http://cafe.daum.net/MKingGood ]


    진(震)방에서 성인이 나온다- 갑을(甲乙)로써 시작한다

    [ http://cafe.daum.net/MKingGood/eFgr/9 ]



    미륵증산(강증산)님의 일꾼(건달)을 받습니다

    ♣ 2018년 3월 25일부터 - 건달(일꾼) 미션을 진행합니다

    [ http://cafe.daum.net/MMMMM ]

    乾達(건달)이라는 뜻은 강증산 상제님을 만나는 사람을 뜻합니다

    乾達(건달)이란 하늘과 통하는 사람을 의미합니다(만나다)



    - 참조경전 -
    [ http://cafe.daum.net/MKingGood/dUGZ/3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