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세포가 뿌려대는 화학전달물질의 대표주자는 히스타민이다. 혹시 꽃가루가 흩날릴 즈음,‘ 히스타민을 확!’하는 눈약이나 비염 치료제 광고를 본 적은 없는가? 히스타민은 세포 표면의 열쇠구멍 같은 부분(히스타민수용체)에 찰싹 들러붙는다.

그러면 세포는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이물을 제거하고자 하는데, 이것이 염증 상태(화분증의 경우는 재채기나 눈의 가려움증) 이다. 그밖에도 히스타민은 발진이나 호흡곤란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럼‘재채기·콧물·코막힘’으로 대표되는 코 알레르기에 대해 좀더 후벼 파보자.

가령 꽃가루에 맞서 IgE가 생성되었다면, 코 점막 아래의 비만세포가 IgE를 체포한다. 그리고 다시 꽃가루가 침입했을 때 IgE로 푹 찍어 붙잡고 화학전달물질을 방출하는 것이다. 이때 화학전달물질이 신경을 자극하면 바로 재채기나 콧물이 앞을 가리게 된다.

또 화학전달물질로 인해 모세혈관의 투과성(透過性)이 팽창해지면 단백질이나 세포가 혈관 밖으로 스며나와서 코 점막이 띵띵 부어오른 다. 그러면 바로 코가 막히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아이는 뚱뚱하지도 않고, 학교에서 한 건강검진에서도 문제가 없었다. 게다가 늘 힘차게 뛰어노니까 걱정이 없다’고 생각하는가? 하지만 지방이나 설탕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비만하지 않아도 질병이 생기고 만다. 실제로 어린이의 생활습관병은 꾸준히 늘고 있다.

먼저 소아당뇨를 조심해야 한다. 이는 혈액 속에 포도당이 늘어나서 고혈당이 되는 질환이다. 원래 당뇨병에 걸리기 쉬운 체질인데 비만,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의 요인이 겹쳐지면 증상이 나타난다.

요산치 (尿酸値) 이상도 아이들에게서 늘고 있다. 요산은 푸린체 (purine bodies) 라는 물질이 분해되어 생기는 노폐물로, 보통은 오줌과 함께 배설된다. 그런데 배설이 잘되지 않으면 혈액 중의 요산치가 높아지므로 고요산혈증이 생겨서 통풍이 발작되기도 하고, 증세가 더 심해지면 콩팥 기능에 장애를 일으킨다.

주스나 청량음료에 많이 들어 있는 당분은 섭취할수록 목이 마르고 혈당과 요산의 수치를 올린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가루 날리는 봄철이 되면 연방‘에취, 에취’재치기를 해대며 화분증(花粉 症) 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 화분, 그러니까 꽃가루는 원래 우리 몸에 전혀 해롭지 않은, 말 그대로 아름다운 꽃의 가루일 뿐인데 우리를 왜 이리도 괴롭히는 것일까?

바로 면역 담당세포들의 과잉반응 때문에‘콧물, 재치기, 코막힘’이 생기는 것이다. 그러니 꽃가루가 죄인이 아니라 아리따운 꽃인 줄도 모르고 오버액션하는 면역 담당세포들이 죄인이라면 죄인이다.

꽃가루나 먼지 등 본래 무해한 것에 대해 과잉으로 면역반응을 일으켜 결과적 으로 몸에 더 해를 끼치는 질환을‘알레르기’라고 한다. 알레르기는 그리스어의 ‘allos(변하다)’와‘ergo(작용·능력)’를 합친 것으로,‘역병을 물리쳐주는 고마운 면역반응이 오히려 몸에 해를 끼치는 것으로 변신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그럼, 알레르기 구조를 화분증과 기관지 천식 등의 질환을 통해 자세히 살펴 보자. ‘에취’하시는 분, 손수건 갖고 빨랑빨랑 앞으로 나오도록. 눈물 콧물 없이는 절대 볼 수 없는 드라마. 그럼, 시작!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린 시절에 부엌일을 거들면 어른이 되어서 손수 밥을 지어 먹을 확률이 높다는 결과를 어느 분석기관이 발표한 바 있다. 지금의 20대와 30대 부모를 상대로 조사해보니 시중에서 파는 식품을 아이에게 먹인다는 대답이 많았다. 집에서 요리하는 일이 적다는 말이다. 바쁘게 살다 보니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쏟지 못하겠지만, 그 때문에 아이의 영양 상태가 나빠지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아이들의 영양 상태가 나쁘다’, ‘여름방학이 끝나면 살이 빠져서 등교하는 어린이가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 걸 보면 영양 결핍 때문에 발육이 나빠지는 학생이 늘었다고 판단된다. 일본 정부가 발간한 <2017년도 청소년 백서>에도 최근의 초··고등학생이 과거보다 키가 잘 크지 않고 몸무게도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고 지적되어 있다.

식사 준비를 거들어본 적이 없는 아이가 갑자기 요리를 좋아할까?”라고 묻는다면 대답은 어렵다이다. 엄마들은 그렇지 않아도 요리하기 힘든데, 아이와 함께 요리하면 시간만 더 걸릴 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거야라고 생각하기 일쑤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몸에 이물이 침입하면 B세포는 안테나(B세포수용체, 항체) 로 이물을 붙잡 아서맛있게 씹어먹는다. 먹는다고 하니까 대식가인 매크로파지가 생각난다 구? , 정말 열심히 관람했군. 맞다, 매크로파지와 마찬가지로 B세포도 이물을 잡아먹을 수 있다.

B세포는 잘근잘근 씹어서 조각낸 이물(항원조각)을 헬퍼T세포에게 보여준다 (항원제시) . 헬퍼T세포도 자신이 갖고 있는 안테나(T세포수용체)B세포가 제시하는 항원조각을 붙잡고서 마구마구 흥분하며 격려금과 같은 활성화 분자(사 이토카인) 를 뿜어내 B세포를 자극한다. 그러면 B세포는 분열하면서 항체를 미사일 형태로 전환시켜 쑤웅 발사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