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심하면 면역력도 떨어집니다. 이런 사태를 막으려면 평소에 사람들과 원만하게 지내야 합니다. 

기본은 역시 상대의 처지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지요. 또 사소한 이유로 벌컥 화를 내는 일도 없어야 합니다. 화를 내면 순식간에 림프구가 줄고 과립구가 늘어납니다. 

교감신경이 긴장하면 혈압이 순간적으로 200mmHg도 넘게 올라간다고 하니 몸을 생각해서라도 되도록 화는 자제하세요. 

별것 아닌 일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스트레스를 제때 풀지 못하고 차곡차곡 쌓아두는 사람은 먼저 자신의 태도나 마음가짐부터 바꿔야 스트레스를 다스릴 수 있습니다.

 화를 내면 림프구가 줄어들고, 반대로 림프구가 줄어도 화를 잘 내게 됩니다. 그러다가 림프구가 늘어나면 다시 유순해집니다. 

생활 태도가 림프구의 수를 바꾸는지, 림프구가 생활 태도를 결정하는지 모를 만큼 인간의 생명은 림프구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현 출생. 현재 니가타대학 대학원의 의치학종합연구소 교수로 있는 아보 도오루는 미국 앨라배마대학 유학중인 1980년 '사람NK세포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랄항체'를 작성했고, 1989년 흉선의 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으며, 1996년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매커니즘을 처음으로 해명했다. 현재도 국제학술회의에서 다수의 연구성과를 발표하며, 면역학의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다. 저서로는 '의료가 병을 만든다', '면역혁명', '암은 스스로 고칠 수 있다', '면역처방 101',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면역학 입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트레스에 시달리다 보면 타인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때론 마음을 굳게 닫아걸기도 한다. 세로토닌 신경이 약해져서 감정 조절이 잘 되지 않기 때문에 감정의 기복도 심해진다. 반대로 세로토닌 신경이 활성화돼서 감정이 한결같고 안정적인 사람은 대인관계로 고민하는 일이 드물다

물론 그런 사람도 희로애락은 느끼며 산다. 그러나 화를 내도 금세 풀려서 뒤끝이 없다. 곱씹어 생각해서 원망하는 일 따위도 없다. 그 때 느낀 감정은 그 때 표출하도록 한다. 그러고 나서 기분을 바꾼다. 집착을 버리고 그냥 흘러가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일에는 희로애락의 감정이 따르므로 어떤 특별한 감정에 사로잡히면 문제가 생긴다. 물론 기쁨이나 즐거움 같은 바람직한 감정들만 지속되면 좋겠지만 그런 감정은 어차피 순간적인 것이다. 깊이 빠지기 쉬운 감정은 분노나 슬픔이다

그것을 그대로 흘려보내지 않으면 가슴 속에 증오와 원망만 무성해진다. 이런 이야기가 있다. 어떤 한 외국인이 사찰에 수행을 하러 와서는 음식에다 우유를 섞어 놓았다. 이를 본 스님이 그를 꾸짖었다. 다음날도 그 외국인은 똑같은 짓을 했다. 그랬더니 또 스님이 그를 꾸짖었다

그 다음 날에도 그 외국인은 똑같은 짓을 했고 스님도 또다시 그를 꾸짖었다. 스님은 순간적으로는 화가 났지만 그때뿐이었다. 보통은 어제도 그런 짓을 하더니만”, “아니, 도대체 몇 번을 말해야 알아듣겠는가?”라며 크게 혼을 낼 것이다. 그래도 계속 같은 짓을 하면 어떻게 아직도 모른단 말인가?”라며 분노를 터뜨릴 것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세로토닌 뇌 활성법)>

저자 _  아리타 히데호

저자 아리타 히데오 (有田秀竭)는 세로토닌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로토닌 트레이닝협회, 세로토닌 도장을 운영하면서 세로토닌의 생활화에 앞장서고 있다. 1948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그의 뇌신경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다. 

도카이대학병원에서 임상의로 일할 때는 호흡과 뇌신경에 관한 연구를 했고, 뉴욕주립대학 의학부에서는 좌선과 세로토닌 신경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그 후 츠쿠바대학 기초의학계에서는 뇌신경에 관한 기초 연구를 했다. 

1996년부터 도호대학 의학부 통합생리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호흡법이 심신에 주는 효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인을 괴롭히는 심신의 질병들(우울증과 만성피로가 대표적)이 세로토닌 신경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에서 비롯된 것임을 확인하고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했을 때 누릴 수 있는 효과와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생활습관을 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의 활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저술활동도 그중 하나다. 특히 이 책은 세로토닌에 관한 그의 연구 결과가 집약된 책으로, 생활 곳곳에서 세로토닌 신경을 활성화하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고 있다. 

저서로는 《세로토닌 결핍 뇌》, 《아침 5분간의 뇌 속 세로토닌 트레이닝》, 《뇌 내 물질의 시스템 신경생리학-정신과 정기의 뉴로사이언스》, 《신과 뇌》(공저), 《걸으면 뇌가 활성화한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일이 되면 내 몸의 당뇨병도 쉬는지 남들처럼 혈당이 낮아져요!”

이렇게 말하는 직장인들이 꽤 있는 편이다.

스트레스는 혈당에 영향을 크게 끼친다. 한의학에서는 우리가 느끼는 스트레스를 간이 받는다고 본다. 그리고 간은 자율신경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위라고도 한다.

성질이 급한 탓에 스트레스를 받고 혈당이 오르는 것을 자율신경실조증의 하나라고 진단할 수 있다. 대체로 현대인에게 많이 나타나는 증상이다. 자율신경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으로 나뉘는데, 이런 사람은 교감신경이 지나치게 긴장되어 있다.

우리 몸에 영향을 끼치는 스트레스의 요인은 다양하다. 부부 사이가 나쁘다, 회사에서 실적이 나쁘다, 빚이 있다, 독신 생활의 불안이 사라지지 않는다, 너무 덥거나 춥다, 밤을 새워 일을 한다, 나이를 먹는다, 잠을 푹 자지 못한다 등 아주 많다.

게다가 텔레비전·휴대폰·컴퓨터 등 전자기기의 빠른 변화 때문에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뜨거운 욕탕이 좋다, 아주 매운맛을 좋아한다, 우물쭈물하는 게 싫어서 짜증을 잘 낸다, 하기로 마음먹은 일은 잠을 포기하고서라도 꼭 한다, 지는 것을 싫어한다 등과 같은 호불호가 분명하거나 예민한 생활습관도 교감신경을 긴장하게 한다.

병을 예방하고 개선하는 데는 이런 일상적인 스트레스 유발 행동을 바꾸는 게 가장 좋지만, 한약도 증상을 호전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돈이 들지 않는 방법으로는 야마나시 의과대학 명예교수인 다무라 고지 박사의 광요법(光療法)’과 니가타대학의 아보 도오루 박사의 손톱 자극요법이 효과적이다.

광요법이란 태양광을 이용하여 체내시계를 다시 맞추는 방법이다. 아침 해가 솟기 직전의 새벽빛과 석양이 지고 난 직후의 황혼빛을 받으면 자율신경이 안정된다.

손톱 자극요법이란 손톱의 뿌리 부분을 자극하여 자율신경의 안정을 꾀하는 건강법이다. 약지를 제외한 네 손가락을 엄지에서부터 차례로 왕복하면서 손톱 뿌리의 양옆을 10초간 눌러주면 된다. 약지를 제외시키는 것은 약지를 누르면 교감신경을 자극하게 되기 때문이다. 손톱 자극요법은 불면증으로 고생하던 노인이 숙면을 취하게 되는 등 그 효과가 다양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단행본 참고>

출처: <당뇨병, 약을 버리고 아연으로 끝내라>

저자 _가사하라 도모코

일본 전국의 약사 1000여 명에게 당뇨병의 신지식을 가르치는 약사, 일본약사연수센터와 일본생약학회에서 인정하는 한약, 생약 취급 인정 약사이면서, 영양학 지도사(의학 보조제 지도사, 상담사)다. 일본 교토부(京都府) 단고(丹後) 출신으로, 호쿠리쿠(北陸)대학 약학부를 졸업하고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노토(能登) 반도에 약국을 차려서 30년 가까이 경영하고 있다. ‘당뇨병과 아연’이라는 주제로 일본의 약사들을 대상으로 강연과 지도를 해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아연요법’으로 약국을 찾아온 당뇨병 환자 90%의 건강을 증진시켰다.

어느 날 약국을 찾아와 “당뇨병 좀 낫게 해달라”고 하소연했던 환자가 당뇨병 합병증으로 급사한 일에 충격을 받고, 되도록 약을 쓰지 않고 건강을 되찾는 방법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다각적인 연구와 시행착오 끝에 당뇨병 치료의 열쇠가 현대인의 생활에서 부족하기 쉬운 ‘아연’에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한다. 누구나 배불리 먹는 시대이지만 비타민과 미네랄, 그중에서도 아연이 부족해서 생기는 여러 증상과 질병들을 찾아냈으며, 어떻게 하면 아연의 낭비를 막을 수 있을까 하는 생활습관의 탐구를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http://kasaharatomoko.com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23일  /  제 152호

현대인들은 끊임없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취업, 승진, 육아, 갱년기 등의 스트레스 발생 요인들이 계속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방법의 하나로 ‘숲에서 걷기’가 많이 활용되고 있다.

길
길 by _Gene_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숲에서 분비되는 피톤치드는 면역력을 활성화시키고 심리적 안정을 가져다 준다. 또 숲길을 걸으면 사람의 뇌 속에서 세로토닌이라는 뇌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된다. 세로토닌은 스트레스 해소를 돕고 마음을 차분하게 해주는 조절물질로서 햇빛을 받으면 더 활발해진다. 즉 숲에서 걸을수록 세로토닌은 더 많이 발생된다.

스트레스 해소와 마음의 안정을 위해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공간에서 자주 걷는 것이 좋다.                                                - 모리모토 가네히사 외, <산림치유> 중에서
-----------------------------------------------------------------------
한국인들은 주로 술에 의존해 스트레스를 풀려는 경향이 강합니다. 하지만 술은 오히려 스트레스를 가중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주말에는 숲을 찾아 활기차게 걸으며 일주일 동안 쌓였던 스트레스를 풀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뇌에서 분비되는 ‘행복물질’ 세로토닌이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은 물론, 다음 한주동안 활기차게 보낼 수 있는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김종성 목사입니다.

오늘은 암과 마음의 관계, 그리고 스트레스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인 '프리즈 프레임' 기법에 대해서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암은 육체적인 질병'이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하지만 실제 암 환자들을
조사해본 결과, 상당수가 수개월에서 수년 전 충격적인 스트레스를 겪은 적이 있다고 합니다.

암은 정신적인 스트레스에 의해서도 발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자폐증 환자나 지능이 낮은 사람들은 좀처럼 암에 걸리지 않는다는 통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마음의 스트레스가 암의 원인임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암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긍정적인 생각이 무척이나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노력 여하에 따라 암을 부를 수도 있고, 암을 이길 수도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It's Superman!


It's Superman! by Dude Crus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 사용하면 좋을 ‘프리즈 프레임'기법을 소개합니다.
‘프리즈 프레임(freeze frame)은 원래 방송 촬영에 사용하던 용어입니다. 이를 응용하면 평생 병 없이 살 수 있는 멋진 도구가 될 것입니다. 

 프리즈 프레임 스트레스 대처방법

1.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 마음속으로 ‘컷!’을 외쳐라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 자신의 몸을 보면 숨이 거칠어져 있고, 목이 뻣뻣하고, 가슴이 답답할 것입니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몸이 반응을 하는 것입니다. 대체로 화가 날 때 곧바로 생각 없이 화를 냅니다. 그러면 우리 몸은 나도 모르게 점점 더 상태는 나빠집니다. 이때를 놓치지 말고 속으로 ‘컷!’을 외치며 화를 차단해봅시다. 이러한 의식적인 노력은 생각보다 많은 효과가 있습니다.

스스로 스트레스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발휘하면 몸과 마음이 어느덧 그 강한 의지에 따라서 함께 움직이게 되는 것입니다.

양초
양초 by 멍충이 저작자 표시

2. 깊은 호흡을 세 번 하라

호흡은 몸에 놀라운 이완효과를 줍니다. 특히 복식호흡이 건강에 미치는 효과는 의학적으로도 이미 검증이 되었습니다.

깊고 고르게 천천히 깊은 호흡을 3번 하면, 화는 바로 절반으로 줄어들 것입니다.

앞의 방법에서 일단 화를 순간적으로 멈춘 후, 깊은 호흡을 통해 자신의 마음을 안정시켜 봅시다.

3. 자신의 심장에게 물어보라

성령을 히브리어로 ‘루하’라고 하고, 헬라어로 ‘프류마’라고 합니다. 이들 모두 ‘호흡, 바람’이라는 뜻입니다. 기독교인이라면 깊은 호흡을 하며 내 속에 머문 하나님께 물으십시오. 기독교인이 아니라면 내 심장에게 물어 보십시오.

“저 사람이 내게 왜 화를 내고 있지요?”

“이 상황을 다른 각도로 볼 수 없을까요?”

당신의 마음 속으로 차분하게 생각하다보면 어느덧 상황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지고 객관적인 시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4. 부정적인 생각은 애초에 차단하라

‘지각하겠는걸, 사장이 화낼 텐데 어떡하지’

‘나는 왜 이 모양일까’

‘나는 바보야’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생각들을 할 것입니다. 이는 부정적인 생각입니다. 이때 약간만 방향을 바꿔보십시오. 긍정적인 생각을 내 몸과 마음에 꽉 채우는 것이 어렵지 않습니다. 이는 스트레스를 조절해 주고 건강에도 도움을 줄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es맨 2010.01.1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레스가 들어올 때 재빠르게 '컷!'을 외치라.........
    ^^ 잘 될까요?
    아..맞다. 이런 의심도 하지 말라는거죠?^^
    하루에도 몇번씩 스트레스 받으면서 살잖아요.
    그때그때 컷컷컷. 외쳐봐야겠어요.
    이러다 실제로 입박으로 컷 소리가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컷 외치라는 말만 들어도 스트레스가 조금은 달아난거 같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