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심하고 오래 가던 감기라도 결국은 낫게 마련이지만 한동안 감기와 싸우느라 평소 건강했던 사람도 기력이 떨어지고 체력도 약해진다. 따라서 감기 회복기에는 소화가 잘 되고 영양가 있는 식품을 먹어 체력을 회복해야 한다

감기가 들면 위의 소화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식사는 소화가 잘되고 위에 부담이 되지 않는 메뉴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병을 앓고 나서 미음이나 죽부터 먹기 시작하는 것처럼 감기회복기에는 그런 배려가 필요하다



감기회복기에는 소모된 기음(기허와 음허가 함께 나타난 상태)을 보하는 것이 기본이다. 따라서 몸에 흡수가 잘 되는 양질의 단백질과 비타민C, B, 미네랄 등을 충분히 섭취해야한다. 닭고기, 새우, 장어, 콩 등을 들 수 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콩이 좋다. 대두, , 풋콩, 꼬투리완두콩 등은 단백질과 지질, 미네랄 등 각종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어 회복기 식품으로 좋으며 부드럽게 익히면 소화도 잘 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리전증후군은 생리 3~7일 전에 다양한 신체적, 정신적 증세가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주로 20대 후반에서 30대 여성에게 많다

전형적인 증상은 생리 전만 되면 왠지 모르게 신경이 날카로워지고 초조, 불안해지며 그 밖에 정서불안이나 우울감 등이 생기고 감정 기복이 심해진다. 또 몸이 무겁고 두통이나 유방통, 아랫배 통증 같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생리전증후군의 큰 특징은 생리가 시작되면 증상이 사라지는 것이다. 생리 기간에 통증을 느끼는 월경곤란증(생리통)과 달리 생리와의 관련성은 명확하지 않지만 생활의 질을 떨어뜨리는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는 증상으로 인식되고 있다.

생리전증후군의 원인은 스트레스로 인해 의 정상 기능이 방해를 받아 기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한 데 있다. 간은 기의 흐름이나 자율신경의 균형을 조절하는 장기이므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기능이 저하된다

따라서 생리전증후군에는 간 기능을 좋게 해서 기의 흐름을 조절하는 정유 성분이 풍부한 향이 있는 식품, 감귤류, 신맛 나는 식품이 효과가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가 따끔거리면서 아프고 무얼 좀 먹기만 해도 속이 거북하고 메슥거릴 때가 있다. 또 입맛이 없고 변비와 설사가 번갈아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평소에도 위장에 나타나는 이러나 불쾌한 증상에 시달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폭음이나 폭식, 스트레스, 과로, 노화 등으로 위장 기능이 떨어지면 위장질환이 잘 생긴다. 위장이 약한 것도 문제지만 그 때문에 잘 먹지 못하게 되면 영양부족으로 체력마저 떨어진다. 건강하려면 위장이 튼튼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위장의 상태가 나쁘면 현대의학에서는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을 검사하여 위염, 위십이지장궤양, 위하수, 과민성대장증후군과 같은 병명을 붙여 치료한다

한편 한의학에서는 위장에 나타나는 불쾌한 증상들을 위의 질병이라는 큰 범주에 포함하고 자각 및 타각 증상을 중시하여 치료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의 35세에서 40대 전반은 여성 호르몬의 분기가 가장 왕성한 20~30대 전반을 지나 서서히 노화가 시작되는 시기이다.

요즘은 30대 후반부터 40대 전반의 출산도 드물지는 않지만 생리 주기나 생리량 등은 35세를 넘어서부터 차츰 변하고 호르몬의 균형도 무너지게 된다


이 시기에는 출산이나 육아, 직장일로 인한 체력 소모와 호르몬의 불균형, 정서 불안 등이 일어나기 쉽다. 냉증이 자주 나타나고 어쩌다 밤이라도 새면 다음 날에는 피로가 쉬 풀리지 않는다

한의학에서는 이 연령대를 기와 혈이 약해지기 시작하는 기헐양허의 시기로 본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율신경 중에서 부교감신경이 우세하면 우리 몸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요? 먼저 아세틸콜린(acetylcholine)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됩니다. 

이때 우리 몸은 심장박동이 느려지고 혈관이 확장되어 몸과 마음의 긴장이 풀립니다. 게다가 이 상태가 지속되면 림프구의 수도 늘어나게 됩니다. 건강한 사람은 전체 백혈구에서 림프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35~41% 정도입니다. 



이 비율이 20~30%가 되면 가벼운 질병에 쉽게 걸리고, 10~20%가 되면 심각한 질병에 걸리게 됩니다. 만약 10% 아래로 떨어지면 한두 달 안에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면역력은 림프구의 작용에 의존하므로 림프구의 비율이 높아지면 면역력도 더 강해집니다. 

그렇다고 무한정 높을수록 좋은 것은 아닙니다. 림프구의 비율이 적정 범위를 크게 벗어나 50% 이상이 되면 저혈압이 되거나 근육에 의한 발열이 줄어 저체온이 되고 암에 걸리기 쉽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현 출생. 현재 니가타대학 대학원의 의치학종합연구소 교수로 있는 아보 도오루는 미국 앨라배마대학 유학중인 1980년 '사람NK세포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랄항체'를 작성했고, 1989년 흉선의 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으며, 1996년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매커니즘을 처음으로 해명했다. 현재도 국제학술회의에서 다수의 연구성과를 발표하며, 면역학의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다. 저서로는 '의료가 병을 만든다', '면역혁명', '암은 스스로 고칠 수 있다', '면역처방 101',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면역학 입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