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소가 없는 우리 몸은 생각할 수가 없습니다. 음식물의 소화와 조직세포의 재건뿐만 아니라 풍부한 비타민과 미네랄, 물과 단백질이 있어도 이 효소가 없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효소는 체내에서 합성되기는 하지만, 애초에 평생 쓸 수 있는 효소는 한정이 되어 있습니다. 무한정 반복해서 인체가 자체적으로 만들지는 못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효소와 관련해서 정말 중요한 것은 애초에 있는 효소를 아껴서 쓰거나, 아니면 음식물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보충해주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Fresh From my Backyard....
Fresh From my Backyard.... by 'Meez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효소와 관련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음식물의 섭취입니다. 육류, 우유, 유제품, 정제된 곡류 등과 같이 소화가 잘되지 않는 것만 먹으면 소화 효소가 낭비돼서 그만큼 몸에 불필요한 부담을 주게 될 뿐만 아니라 다 소화되지 못한 것은 장속에서 숙변이 되어 변비를 일으키고, 이것이 온몸에 이런저런 병을 일으키게 됩니다.

또한 의약품을 상용하거나 자외선 또는 전자파에 자주 노출되거나 술, 담배를 즐기면 몸속에 활성산소가 많이 발생합니다. 효소가 이 활성산소를 제거하기 위해 다량으로 쓰이면서 효소의 부족을 촉진하게 되는 것이죠.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효소에 관여합니다. 늘 스트레스에 시달리거나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허리 한번 펴지 못하고 지내는 것도 효소의 낭비율이 크긴 마찬가지인거죠.


August 15th 2008 - Crispy by Stephen Poff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자연의 섭리에 거스르는 생활을 하면 아무래도 효소를 많이 쓸 수밖에 없습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 역시 식사에 달려있습니다.

효소는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과 식물, 즉 이 세상의 모든 생물에서 기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당연히 식품 속에도 들어 있습니다. 그러나 효소는 가열하지 않은 채소, 과일, 어패류, 해조류, 그리고 미생물의 힘을 활용한 발효식품에만 살아 있을 뿐입니다. 효소는 48이상에서 활성을 잃고 115에서 사멸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따라서 살아 있는 식품을 먹는 기회가 줄어들면 효소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게 되고, 그만큼 생명력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효소가 풍부한 건강한 생활을 위해서, 다시 한 번 정리해보겠습니다.

피해야할 식사 => 육류, 우유, 유제품, 정제된 곡류

피해야할 생활습관 => 스트레스, 운동부족, 술과 담배, 과도한 업무

권장할 만한 식사 => 가열하지 않은 채소, 과일, 어패류, 해조류

temari sushi by chotda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효소는 절대로 지속적으로 생산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외부에서 음식물로 보충해주지 않으면 빠르게 소비되는 것이 효소라는 이야기입니다.그러고보니 마치 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어느 정도 부모님에게 물려받을 수는 있지만, 결코 스스로 노력해서 벌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돈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살아있는 동안 돈은 경제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하기 때문에 돈을 벌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듯이, 마찬가지로 효소도 끊임없이 보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다음 시간에는 보다 자세한 식품 속에서의 효소 섭취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니 많은 사람들, 그리고 많은 책들이 열정이라는 것을 강조합니다. 열정은 자신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강한 동력이자 성공을 향한 추진력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열정으로 일관하는 삶도 건강에 그리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강한 열정을 가진다는 것은 결국 교감신경이 우세한 상태를 만들어 낸다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상태에서는 대체로 일을 열심히 하게 되고 활기차고 진취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반면, 자신의 일에 방해가 되는 것에 대해서는 화를 자주내는 경우도 생기게 됩니다.

vhs/macbook mindmeld by JonDissed 저작자 표시

교감신경이 우세한 상태가 되면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서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압이 올라가 몸 전체가 활동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그러나 교감신경이 지나치게 활성화되어 있으면 과립구가 지나치게 많아져서 결국에서 자신의 몸을 공격하는 사태가 발생한다는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게다가 과립구는 죽을 때도 조용히 사라지는 법이 없습니다. 과립구가 죽으면 장기나 점막 위에 활성산소가 발생합니다. 이 활성산소가 강력한 산화력으로 신체 조직을 공격하게 되는 것이죠. 우리 몸에는 활성산소를 무독화하는 시스템이 있지만, 과립구가 지나치게 많을 때는 그 많은 활성산소를 다 처리하지 못합니다.

그런데 그 결과가 참으로 무섭습니다. 조직을 파괴하는 범위가 넓어지면서 위궤양이나 궤양성대장염, 백내장, 당뇨병, 암 같은 질병을 일으키고, 또 그러한 질병들은 또다른 합병증을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L'horror foot dell'albanese sta un pò meglio effettivamente. by narice28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교감신경의 긴장이 지속적으로 고조되면 우리 몸에 어떤 일들이 생기는지 잘 아셨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일에 쫓기다 보면 몸과 마음에 스트레스가 끊일 날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 적극적으로 생활방식을 바꿔야 하는 것입니다. 그대로 두었다가는 불 보듯 뻔한 결과를 맞이하게 됩니다. 제 스스로 병을 부르고 마는 것이지요.

물론 지금과 같은 사회에 살아가면서 열정을 잃어버릴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곧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열정도 어느 정도는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쉴 수 있을 때는 일과 성공에 대한 것을 완전히 잊어버리고 휴식의 즐거움에 푹 빠지는 일이 필요합니다.

때로는 열정과, 그 열정으로 인한 성공에서 잠시 한걸음 물러서는 지혜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b588.go5.kr BlogIcon 정보인 2010.11.23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font color=#ffffff>㉹</font>
    <font color=#ffffff>Н</font>정<font color=#ffffff>F</font>보<font color=#ffffff>㎪</font>

하루 세끼는 꼭 챙겨 먹어야 한다
 
우리가 어렸을 때부터 늘 들어오던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시간에 맞춰 하루에 세끼를 꼬박 꼬박 챙겨먹어야만 한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고 어느 덧 그것은 우리의 일상이자 문화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요즘같이 먹을 것이 풍부한 세상에 거의 먹지 않고도 건강하게 사는 사람도 있습니다.
거의 먹지 않고 사는 사람-뺄셈식 생활혁명 이라는 책을 통해서 시바타식 감량법을 선보였던 시바타 도시히코(柴田年彦) 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그는 일 년 동안 하루에 단 500kcal씩만 섭취하고도 더욱 건강해져서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 500kcal면 보통 성인 남성이 하루에 섭취하는 열량의 5분의 1 정도에 불과합니다.



Cheese, Bread and Cookies
Cheese, Bread and Cookies by PetitPlat by sk_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그의 사례를 본다면
사람은 세끼를 먹어야 한다는 말이 모두에게 통용되는 것만은 아니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의 식사법은 소식보다 절식에 가까운 수준이지만 우리 몸은 그런 상태를 견딜 수 있을 만큼 적응력이 있고 유연합니다.


단식은 처음 며칠은 힘들어도 그 고비만 넘기면 사나흘째부터는 배고픔을 느끼지 못하게 됩니다. 대사 저하로 오히려 기분이 차분해지고 뇌가 활성화되어 감각이 예민해집니다. 옛말로 도인의 경지에 이르게 되는 것이지요.

물론 식사를 제한해서 다이어트를 하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이렇게 하게 되면 저체온이 되고 혈류장애가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반드시 가벼운 운동을 해서 몸이 열을 내도록 해야 합니다. 애쓴 만큼 체중 감량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때는 전문가의 지도를 받아 단식을 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지금의 현대인들은 너무 많이 먹고 있다는 것만큼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반드시 세끼를 먹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 지금보다 훨씬 덜 먹을 수도 있고, 그렇다고 해도 건강에 큰 차질은 생기지 않는다는 보다 여유로운 생각을 가질 필요가 있겠습니다.

또 식사 시에 채식과 현미만을 드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물론 현미는 영양을 고루 갖춘 이상적인 식품입니다. 면역력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젊을 때부터 현미·채소식만 고집해야 할까요?


Subji Display

Subji Display by Meanest Indian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채식 위주로 먹으면 림프구가 늘어나는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부교감신경이 우세해지기 때문에 활력이 잘 솟지 않습니다. 따라서 일에 추진력을 발휘하기도 어렵고 진취적이고 적극적으로 활동하기도 벅찹니다. 젊은 사람이 채식만 하면 박력이 없다고 하는 이유도 그 때문입니다.

무리한 생활로 인해 암이 생겼다면 당연히 잘못된 생활 습관을 고쳐야 합니다. 그와 더불어 식단을 현미 채소식으로 바꾸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의미 있는 선택입니다. 그러나 20~30대부터 암을 걱정해서 먹는 것에 이런저런 제한을 하다 보면 자칫 삶의 목표마저 흐려질 수 있습니다.

지금 내 몸이 건강할 때는 고기도 먹고 생선도 먹되 대신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균형 있는 식단이 바람직합니다. 너무 먹는 것에만 골몰해서 채식과 현미만을 고집하는 것도 활기차고 즐거운 인생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

많은 분들이 먹는 것과 운동만이 면역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면역력은 무엇보다도 마음상태와 깊은 연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보면 진정으로 자유로울 때, 인간은 가장 건강한 상태가 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먹을 것을 주의하되 지나치게 얽매이지 않고, 운동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지만 또 때로는 까짓 것 몇일 운동 안했다고 죽기야 하겠어!’라고 생각하며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야 합니다.


편하고 자유로운 마음 상태가 되는 것, 그것이 바로 건강의 지름길이기도 합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병이 났을 때 가장 두려운 것은 병 그 자체라기보다는 그로 인한 참을 수 없는 통증, 고열로 일한 괴로움 등이 아닐까 싶습니다. 만약 병이 나도 그러한 고통스러운 증상이 없다면 지금보다 병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없어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어쨌든 병이 나게 되면 우리 몸에는 통증, 붓기, 발열과 같은 증상들이 필수적으로 동반됩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에 가서 약을 먹고 증상을 치료하려고 하죠. 

PiN lovE
PiN lovE by lolika pop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지만 이런 증상들은 두 가지 차원에서 봐야 합니다. 하나는 병이 나타날 전조 증상으로 봐야하고, 또 하나는 그 자체로 면역력을 통해 우리 몸이 치유되는 과정이라는 것이죠. 전조 증상일 경우에는 하루 빨리 대책을 강구해야하겠지만, 만약 그것이 치유의 과정이라면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낫다는 이야기입니다.

, 우리 몸이 복구되는 과정에서 면역력이 작동하게 되고 이것이 통증과 발열을 수반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감기가 나을 즈음에는 고열과 땀을 동반합니다. 이는 인체가 몸의 온도를 높여서 병원균과 싸우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따라서 이럴 때 열을 억지로 내리는 것은 잠시 고통스러움을 멈출 수는 있겠지만 오히려 바이러스와 싸우는 면역력의 힘을 빼버리는 결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염증성 통증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염증이라는 것 자체가 이미 면역력이 활발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증거이고, 외부 병원균들의 시체가 바로 고름이라는 형태로 나타납니다. 그러니까 고름이라는 것 자체에 대한 시각도 좀 바꿀 필요가 있습니다. 고름은 그 자체로 우리 몸이 잘못되고 있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몸이 열심히 싸운 결과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데 만약 이 상태에서 서둘러 통증약을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환부가 잘 낫지 않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사실 통증약은 혈관을 좁히는 작용을 합니다. 그래서 진통제를 복용하면 통증을 금방 사라지기는 하지만 반대로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Con humor
Con humor by sarihuella 저작자 표시

이렇게 되면 면역력의 근원인 림프구는 물론 조직의 재생을 돕는 물질이 환부에 잘 도달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죠. 이 때문에 일시적으로 통증만 가라앉을 뿐 장기적으로는 정작 치료되어야 하는 환부가 잘 낫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근육통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근육을 쓰고 있을 때는 근육통이 생기지 않지만 근육이 쉬고 있으면 근육통이 나타납니다. 왜 그럴까요?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그 부위의 혈관에 피로물질이 쌓이고 그 때문에 그 부위에는 상대적인 혈류 장애가 일어납니다.



필요한 만큼 혈류가 도달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죠
. 이런 상태가 다시 안정을 찾으면 피로물질을 배설하기 위해 혈관이 확장되어 혈액이 다시 제대로 흐르게 됩니다. 바로 이때 통증이 일어나게 됩니다.

우리는 통증과 붓기, 발열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합니다. 무조건 약으로 그것을 억제하려고 할 것이 아니라 때로는 몸이 낫고 있는 치유의 과정이라는 생각으로 인내하고 참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지고 보면 이러한 원리는 우리 삶의 원리와도 참 비슷해 보입니다. 무언가를 이뤄내고, 성공이라는 것을 하기 위해서는 그 누구든지 실패를 감내해내야 하고, 때로는 고통스러운 삶의 과정도 참아내야 하는 것이죠.

건강과 삶의 성공의 원리. 좀 동떨어져 보이기는 해도, 그 원리만큼은 상당히 밀접한 듯 합니다.

이번 주도 건강을 잘 지켜나가는 한 주가 되었으면 합니다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변을 살펴보면 암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참으로 많습니다. 암에 걸린 친척이라든가, 혹은 비슷한 처지의 친구의 부모님 등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새삼 건강에 대한 걱정도 앞서고 왠지 남의 일이 아닌 것처럼 여겨지기도 합니다.

이상한 것 중의 하나는, 의학기술은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는데, 왜 암환자들은 계속해서 늘어날까 하는 점입니다.

malasanità
malasanità by pallamaio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놀랍게도 한편에서는 이러한 첨단 암조기발견 기술과 암의 조기 치료가 오히려 더 암을 키우고 있다는 점입니다. 하나의 패러독스라고 불릴 수 있는 이러한 일들은 왜, 어떻게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요?

사실 암이라는 것은 끊임없이 우리 몸속에서 생겼다가 없어지기를 반복합니다. 크기가 작은 암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저절로 없어지기도 하는 것이죠.

그런데 현대의학은 CTMRI를 이용해서 아주 작은 암까지도 찾아내고 이것에 강력한 치료를 가하게 됩니다. 면역력이 높으면 자연스럽게 없어질 수도 있는 암이 오히려 첨단의 현대의학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순식간에 암환자가 되는 것이죠.

만약 작은 암에다 강도 높은 치료를 하면 환자의 면역력이 어떻게 될까요?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환자의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체력을 빼앗아 오히려 암이 맹위를 떨치게 만듭니다.

사실 암의 원인은 과로나 스트레스로 인한 교감신경의 지속적인 긴장 때문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주면 인체는 균형을 되찾고 이를 통해 스스로 암을 이겨낼 수 있는 면역력을 강하게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무조건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 ‘항암제 투여라는 3대 암 치료로 없애려고 하면 암세포만 죽이고 손상시키는 것이 아니라 환자의 체력을 빼앗고 정신적으로도 강한 스트레스를 주어 오히려 면역력을 크게 떨어뜨립니다.

쇠약해진 환자의 몸에서는 림프구의 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암이 재발했을 때 암세포에 대항할 만한 기력도 남지 않게 됩니다. 암을 치료하는 결정적인 수단은 3대 항암 치료가 아니라 면역력이라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