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간염이란 간의 염증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한국의 경우 만성간염의 원인 중 약 50~70%B형 간염, 10~15%C형 간염, 나머지 약 10~15%는 기타 바이러스성 간염이다

과거에는 염증의 정도에 따라 만성간염의 중증도를 나누었다. 염증이 심해 GOT·GPT 수치가 100IU/를 넘으면활화산상태이고, 염증이 가라앉으면 휴화산상태다

그러나 활화산 상태라도 초기라면 아직은 풍부한 초원(정상 간세포)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을 수도 있다. 반대로 휴화산 상태라도 주변에 과거의 분화(염증)로 흘러내린 용암의 흔적(섬유)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 분류법은 간염으로 인한 섬유화가 반영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현재는 염증과 섬유화의 정도로 만성간염의 중증도를 분류하여 진단의 기준으로 사용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성 C형 간염은 일상적인 사회생활을 하면서 치료할 수 있지만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총혈청 빌리루빈이 3mg/d이상이고, 눈의 흰자위 등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이 뚜렷해지는 등 악화될 위험이 있을 때는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부작용이 따르는 치료를 하거나 간생체검사, 복강경검사를 받을 때도 입원을 해야 한다. 과거에는 급성간염 초기에 입원하여 안정을 취하지 않으면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거나 만성화된다고 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무조건 안정을 한다고 해서 급성 악화나 만성화를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꾸준히 상태를 관찰하여 위험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입원이 효과적이므로 급성간염 초기에는 입원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대개 GOT·GPT 수치가 300IU/를 넘는 동안에는 입원을 하고 100 IU/이하로 떨어지면 외래 진료로 바꾸지만 치료의 부작용으로 열이 나거나 기운이 없을 때는 안정을 위해 입원을 권하기도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GOT·GPT, γ-GTP 등의 혈액검사 결과가 정상치가 아니고 소변검사에서도 간 장애가 의심되는 경우에 영상 진단으로 간의 상태를 알아본다. 일반적인 영상 진단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초음파검사

몸의 표면에 초음파 발신기를 대고 초음파를 보낸 후 내장에 반사되어 돌아오는 초음파를 컴퓨터로 영상화하는 방식으로 검사한다. 통증이 없고 검사 시간도 짧은 편이다. 간의 형상과 병소를 영상으로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간의 형상에 이상이 나타나는 지방간이나 간경변증, 간암 등을 진단하는 데 유리하다. 초음파검사로 암이나 혈관종은 지름 약 1cm까지, 담석이나 담낭 용종은 지름 약 2cm 크기까지 발견할 수 있다.

 


컴퓨터단층촬영(CT)

신체 주위를 나선형으로 회전하는 X선 촬영기로 수 mm에서 1cm 단위로 간을 가로로 자른 횡단면을 촬영한 후 이를 컴퓨터로 영상화하여 단층 영상을 얻는다. 3차원 CT를 이용하면 간의 입체 영상을 볼 수 있어 간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자기공명영상(MRI)

강력한 자장이 발생하는 장치에 환자를 들어가면 고주파가 발생하여 신체 부위에 있는 수소원자핵에 공명을 일으키는데, 이때 조직의 신호 차이에 의해 생기는 단층 영상을 얻는다. X선을 사용하는 CT와는 달리 방사선을 시용하지 않으므로 환자에게 무해하며 환자가 자세를 바꾸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의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A형 간염 _ 보유자의 약 절반이 급성간염으로 진행된다

해마다 5~20만 명이 걸리는 A형 간염은 급성간염의 40%를 차지한다. A형 간염은 감염자의 변으로 배출된 바이러스가 채소나 음료수 등을 경유하여 전염된다. 특히 조개류는 A형 간염바이러스를 축적하는 성질이 있어 생굴을 먹고 A형 간염에 걸리는 사람도 있다

A형 간염에 걸리면 2~6주의 잠복기를 거친 후 38이상의 고열, 전신 피로감, 메스꺼움, 식욕부진 등 급성간염의 초기 증상이 나타난다. 이런 초기 증상은 일주일 정도 지나면 사라지지만 이어서 눈의 흰자위나 피부, 점막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이 나타난다

황달은 약 2~4주간 지속되다가 A형 간염바이러스의 항체가 생기면 가라앉고 이때 간기능을 나타내는 수치도 정상으로 회복된다.

 


B형 간염 _ 보유자의 10%에서 만성간염이 발생한다

B형 간염바이러스는 대부분 혈액을 통해 전염되지만 최근에는 수혈을 통한 감염의 우려는 거의 사라졌다. 주로 주사나 침 치료, 문신, 성교 등을 통해 감염자의 혈액이나 체액에 접촉해 감염된다

산모가 감염된 경우 태아의 약 95%가 출산 중 산도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전염된다. B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었으나 간기능 장애의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을 ‘B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라고 한다. B형 간염바이러스 보유자의 약 30~50%에서는 간경변증으로 진행될수있지만, 매년 5~15% 정도에서는 간수치가 정상으로 회복되기도 한다. 만성 B형 간염은 안정과 적극적인 식사요법, 약물로 치료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장병은 원인에 따라 바이러스성, 알코올성, 약제성, 자가면역성, 대사장애성, 선천성등으로나눈다. 증상은간염, 간경변증, 지방간 등으로 분류한다. 간장병은 원인과 증상을 나타내는 병명을 조합하여바이러스성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등으로 진단한다

바이러스성 간염은 다시 급성간염, 만성간염, 전격성 간염으로세분된다. 한국인은 간장병 가운데 바이러스성 간염에 많이 걸린다. 그중에서도 B형과 C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간염이 60~85%를 차지한다

한국인에게서 발생하는 간장병의 원인은 대부분 간염바이러스다. 현재까지 발견된 간염 바이러스는A, B, C, D, E, F, G형으로모두7종이다. 간염은 크게 급성간염과 만성간염으로 나눈다. 간에 생긴 염증이 6개월 이내에 회복되면 급성간염’, 6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간염으로 구분한다

만성간염의 원인은 대부분 간염바이러스인데, B형 간염바이러스가 약 50~70%, C형간염바이러스가 약 10~15%를 차지한다. 그 밖의 원인으로는 자가면역성 간질환, 대사성간질환(윌슨병 등) 등이 있다.

급성간염이 급격히 악화되어 간세포가 광범위하게 파괴되는 경우를 전격성 간염이라하는데, 이는 사망률이 70~80%에 이르는 매우 위험한 질병이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