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장 보러 슈퍼마켓에 가면 매번 같은 식재료를 사요. 바쁘니까 아침밥은 간단히 먹거나 거르고, 저녁은 아이가 좋아하는 음식 중심으로 차리거든요. 그리고 온 가족이 단것을 좋아해 간식은 꼭 사죠. 달달한 간식은 끊을 수가 없어요. 좋아하는데, 어쩔 수 없잖아요.”

이렇게 생활하다가는 나중에 후회할 일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우리 집의 보물인 아이들의 영양 상태는 계속 나빠진다. 두뇌 발달이 늦어지고 신체 발달이 더뎌지는 것은 물론 몸의 여기저기에 이상이 나타날 수 있고, 홀쭉해지거나 뚱뚱해져서 생활습관병이 생길지도 모른다.

아이의 건강을 지키는 가장 좋은 것은 집에서 만들어주는 음식이다. 열량을 채우거나 식사량이 많더라도 영양을 균형 있게 섭취하지 않으면 아이는 제대로 성장하지 못한다. 영양이 골고루 들어 있는 음식을 먹어야 의욕과 집중력도 생긴다. 아이는 식사를 통해 힘을 얻고 학교나 학원에서 지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8세기 말 제너의 등장, 뒤를 이어 19세기 말 파스퇴르의 등장으로 21세기의 우리는 천연두를 모른다. 제너가 천연두 예방법을 발견한 뒤, 이 방법을 파스퇴르가 백신요법이라는 세련된 형태로 발전시켜 천연두를 뿌리 뽑았기 때문이다.

드디어 1980년 5월 8일 WHO(세계보건기구)는 전 세계적으로 천연두 근절을 공식 선언했고, 지구촌 모든 이들은 ‘백신이라는 무기를 손에 넣은 인류의 승리’라며 축배를 들었다.

하지만…… 인류는 정말로 승리를 거두었을까?

역사를 돌이켜보면, 어느 시대나 인류는 질병과 사투를 벌여왔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14세기에는 페스트, 17~18세기에 걸쳐 천연두, 19세기에는 콜레라와 결핵이 맹위를 떨쳤다. 그리고 20세기 말, 에이즈라는 신종 페스트가 우리를 집어 삼키려 무섭게 으르렁거리고 있다.

우리는 아직 에이즈의 병원 미생물, 즉 에이즈 바이러스에 대항할 백신을 만들어 내지 못하고 있다. 에이즈라는 몹쓸 녀석은 꼬리가 아흔아홉 개 달린 구미호처럼 표면의 분자형태를 수시로 바꿔, 이를 공격하려는 우리의 면역 담당 세포들이 도저히 그 실체를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면역 담당 세포들이 어물쩡거리는 동안 면역시스템은 에이즈 바이러스의 희생양이 되고 만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전자는 단백질을 만들어내기 위한 설계도다’라는 말, 이젠 그 의미를 이해하겠는가?  그럼 여기서 우리의 생명 현상과 유전자와의 관계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을갖자.

우리 몸은 60조 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고 했는데 60조 개의 세포들은 피부세포, 간장세포, 근육세포 등 각각의 모양이 활동은 다 달라도 그 기원을 쫓아가다보면 하나의 수정란에서 2배, 2배로 분열해 생겼다는 사실을 알수있다. 

이처럼 하나의 세포가 2개로 분열할 때, 단백질의 설계도인 유전자도 똑같은 것이2배로늘어나서(복사), 갈라지고자하는세포들에게균등하게배분된다. 즉 2개로 분열된 세포는 같은 유전자를 갖게된다.

이런 사실에 기초한다면 하나의 수정란이 2배로 분열해 생긴 우리 몸의 모든 세포들은 같은 유전자를 갖고 있으므로, 모양이나 활동은 달라도 피부세포나 간장세포나 같은 유전자를 갖는다. 즉‘피부세포와 간장세포의 차이는 어떤 유전자는 해독하고, 어떤 유전자는 해독하지 않았느냐의 차이일 뿐이다’라고 오랜 세월 믿고 또 믿어왔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몸에 이물이 침입하면 B세포는 안테나(B세포수용체, 항체) 로 이물을 붙잡 아서맛있게 씹어먹는다. 먹는다고 하니까 대식가인 매크로파지가 생각난다 구? , 정말 열심히 관람했군. 맞다, 매크로파지와 마찬가지로 B세포도 이물을 잡아먹을 수 있다.

B세포는 잘근잘근 씹어서 조각낸 이물(항원조각)을 헬퍼T세포에게 보여준다 (항원제시) . 헬퍼T세포도 자신이 갖고 있는 안테나(T세포수용체)B세포가 제시하는 항원조각을 붙잡고서 마구마구 흥분하며 격려금과 같은 활성화 분자(사 이토카인) 를 뿜어내 B세포를 자극한다. 그러면 B세포는 분열하면서 항체를 미사일 형태로 전환시켜 쑤웅 발사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농약이 농작물이나 토양, 하천 등에 남아 환경을 오염시키는 것도 문제지만 채소나 식육 등에 남아 식탁과 건강을 위협하는 것도 매우 심각한 문제다.

재배 과정에서 살포한 농약은 농작물 표면에만 부착되는 것이 아니라 일부는 농작물 내부로 침투한다. 잎, 줄기, 뿌리로 흡수된 농약이 농작물 안에 쌓이면 아무리 잘 씻어도 제거되지 않는다.

현미는 보통 배아 쪽에서 잔류 농약이 고농도로 검출되고 과일은 과육보다 껍질에서 농약의 잔류 농도가 더 높다. 농약까지 먹지 않으려면 도정을 하거나 깨끗이 씻고 과일은 껍질을 벗겨서 먹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러나 이미 먹는 부위까지 침투한 농약은 이런 방법으로는 제거할 수 없다.

수확 후에 농작물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다시 농약을 치는 경우가 있다. 이때 사용하는 농약을 포스트하비스트(post-harvest) 농약 또는 수확 후 처리 농약이라고 한다. 농작물의 부패, 곰팡이 발생, 충해, 발아 등을 막고 관리나 운송의 편의를 위해 사용한다. 일본에서는 수확 후에 농약을 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수입 농산물에서는 사용 금지된 농약이나 미등록 농약, 수확 후 처리 농약 등이 검출되기도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에게 되물림되는 엄마의 독성>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나즈 노리히사

1952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약학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 대학원에서 약리학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약제사?약학 박사.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조수를 거쳐 스위스 베른 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데쿄헤세 간호 단기대학 교수(영양학)로 있다. 미국 생식생리학회 평의원, 일본약리학회 평의원, 일본약학회 회원이다. 연령의 증가에 따른 독성 및 카르보닐 환원효소를 지표(활성, 함량, 유전자)로 하는 ‘세대 전달 독성’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아이에게 대물림되는 엄마의 독성』은 이제껏 그가 연구한 결과물의 집대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임산부의 인체에 있는 독성이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된다는 충격적인 진실은 많은 예비 부모들에게 건강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꾀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저서로는 『독성학 용어집』, 『의약품 독성학』, 『임상 약물치료학』, 『경피독이 알레르기의 원인이었다』, 『약의 안전한 복용법』 등의 여러 권이 있다. 공저로 『그림으로 풀이한 경피독 제독요법』, 『경피독의 실체』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