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이 심해지면 모세혈관으로 영양을 공급받는 눈이 심각한 손상을 입어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 눈이 건강하려면 망막이 건강해야 하고, 망막은 혈관을 통해서 영양분과 산소를 공급받으며 건강을 유지한다.

그런데 당뇨병에 의해 끈적끈적해진 혈액이 원활하게 흐르지 못하면 눈이 영양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결국 시력 상실이라는 최악의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다. 눈이 보이지 않으면 우리의 삶은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제까지 훤히 보이던 세상이 암흑 속에 갇혀버리는 것은 상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인체의 ‘만능 재주꾼’이라고 불리는 간도 예외가 아니다. 체내의 각종 영양 및에너지 대사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간은 혈당을 조절하는 역할도 한다. 따라서 만약 간에 문제가 생기면 당뇨병이 생기고, 반대로 당뇨병이 생기면 간의 기능이 일부 제한을 받게 된다.

당뇨병에 걸리면 정력도 급격하게 저하된다. 일단 체중이 빠지고 허벅지의 근육도 줄어든다. 특히 허벅지는 혈액을 빠르게 순환시켜 발기를 충분히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데, 허벅지 근육의 양이 줄어들면 혈액의 순환력이 약해지고 당연히 발기도 유지되기 힘들다. 정액 역시 혈액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잦은 성생 활은 혈액의 부족을 부르고, 이것이 다시 당뇨병에 영향을 미치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출처: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보건기구(WHO)의 2017년 보고에 따르면, 전 세계 당뇨병 환자는 1980 년 1억 800만 명에서 2014년 4억 2,200만 명으로 늘어났다. 18세 이상의 당뇨병 유병률은 1980년 4.7%에서 2014년 8.5%로 증가했다. 이 정도의 증가 추세라면 2040년에는 당뇨병 환자가 6억 4,200만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당뇨병으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들의 숫자 역시 어마어마하다. 2015년을 기준으로 약 160 만 명이 사망했다.

당뇨병 환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세계에서 제일 잘산다는 미국이다. 2010년 4월 기준으로 미국의 당뇨병 환자는 2,300만 명이고, 당뇨병 전 단계인 예비당뇨병 환자는 그 2배가 훨씬 넘는 5,700만 명이다. 이를 합치면 8,000만 명인데, 이는 미국 인구의 30%에 가까운 숫자다.

우리나라의 당뇨병 환자 증가 추세도 심상치 않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제공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2년 당뇨병 환자는 10만 명당 5,060명이며, 2010년부터 10만 명당 약 500명씩 늘어나 2010년에 320만 명, 2013년에는 400만 명,

2018년에는 501만 명으로 계속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 10명 중 1명 꼴로 당뇨병 환자라니, 놀라울 뿐이다. 또한 2016년 11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는 2014년 480만 명으로 13.7%의 유병률을 보이며,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당뇨병 유병률은 30.4%이다.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률은 10만 명당 28.9명으로 OECD 35개 국가 중 7위를 차지할 정도이다.

출처: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뇨병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는 다른 이유도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들 대부분은 췌장에는 이상이 없고 단지 혈당만 높은 고혈당 상태로 당뇨약(혈당강 하제)을 먹지 않아도 혈당 조절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의사들은 단순히 혈당만 높아도 ‘당뇨병’이라고 진단해 평생 당뇨약을 처방하다 보니 당뇨병 환자가 눈에 띄게 늘어나는 것입니다.

이러한 의료 관행은 오히려 환자의 몸을 망치고 있습니다. 사실 당뇨병 환자들 중 인슐린이 분비되지 않아 생기는 1형 당뇨병 환자는 극히 일부이며, 일시적으로 혈당이 높아져 생기는 2형 당뇨병 환자가 대부분입니다.

단 음식을 너무 많이 먹었거나 비만, 운동 부족, 과도한 스트레스와 업무, 수면 부족이 지속됐을 때 건강검진을 받으면 누구나 혈당이 높게 나올 수 있습니다. 이럴 땐 약을 먹어 혈당을 내릴 것이 아니라 음식을 조절하고, 운동으로 살을 빼고, 휴식을 충분히 취하 고, 잠을 잘 자면 혈당이 자연스럽게 내려갑니다.

당뇨약을 먹으면 당뇨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의사의 처방대로 약을 꾸준히 먹어도 당뇨병이 낫지 않는 경우가 부지기수입니다.

출처: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의학이 인체를 유기체로 여겨 통합적으로 살필 수 있는 것은 인체를 하나의 우주로 보기 때문이다. 즉 자연을 대우주, 인체를 소우주로 보고 조화와 균형을 중요하게 여기며 맥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고대 그리스의 의학자들 역시 맥을 짚기는 했지만 의학적인 명료성, 정확성, 객관성을 추구한 나머지 맥과 계절의 변화 혹은 개인의 특성에 대한 이해까지는 도달하지 못했다.

그 결과 진맥을 ‘부정 확한 것’으로 생각했다. 반면 한의학은 맥을 개인의 특성 및 계절과 연관 지어서 상세하게 분류하고, 많은 임상 경험을 통해 진맥의 정확성과 객관성을 발견하기에 이르렀다.

한의학이 발견한 계절의 변화에 따른 맥의 변화는 다음과 같다. 우선, 봄에는 만물이 소생하니 기혈이 빨리 그리고 많이 흘러가야 하므로 봄이 오면 인체는 혈관 벽의 긴장도를 상승시켜 현맥(弦脈)을 띤다.

따라서 봄에 현맥이 나타나거나 간의 맥이 현맥이면 건강하다고 본다. 예부터 현맥은 ‘섬유질이 긴장하고 수축되어 오그라드는 듯한 맥, 맥관이 마치 유리 표면과 같이 매끄럽고 탄력이 있는 듯 한 맥, 긴장한 활줄과 같은 맥’으로 정의된다.

여름에는 기온이 높고 피부의 표면을 열어 열을 발산시켜야 하므로 혈액의 흐름이 봄보다 많아지는데, 그럼으로써 나타나는 맥을 홍맥(洪脈)이라고 한다. 여름에 홍맥을 띠고 심장의 맥이 홍맥이면 건강하다고 본다. 홍맥은 ‘맥이 힘이 있고 크고 실하며 살짝 눌러도 여유가 있고, 손끝에서 가장 크게 느껴진다. 맥이 올때는 성하며 크고, 갈 때는 쇠하며 길다’고 정의된다.

출처: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뇨병 환자에게 제일 좋은 음식은 섬유질이 풍부한 식물성 식품이며, 섭취량은 총열량의 20% 내외가 적당하다. 복합탄수화물의 함량이 높은 식품은 혈당 조절에 도움을 주므로 이 식품들과 식물성 섬유질 보충제를 함께 먹으면 더욱 좋은 효과를 발휘한다.

예를 들어 구아검 5g과 펙틱 10g 정도면 혈당 조절이 매우 잘된다. 특히 이 보충제를 복합탄수화물이 40% 정도 함유된 음식과 함께 먹으면 그 효과가 극대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면 3대 필수 영양소인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은 어떤 식품으로 섭취해야 할까? 탄수화물의 경우 복합탄수화물 식품인 채소, 과일, 통곡물, 콩류로 섭취 하는 것이 좋다. 지방은 견과류, 생선 기름, 들기름, 올리브유로 섭취하는 것이 적당하다. 단백질은 생선, 닭고기, 달걀, 콩류, 견과류, 기름기가 적은 살코기로 섭취하면 좋다.

그런데 당뇨병 환자의 식이요법과 관련해서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식품의 GI 지수다. 이는 당부하지수(glycemic index)를 의미하며, 단순포도당 50g을 섭취했을 때 혈당이 상승하는 속도를 100으로 정한 후 다른 탄수화물 식품 50g을 먹었을 때 어느 정도의 속도로 혈당이 상승하는지를 측정한 수치이다. GI 지수가 70이라고 하면 높은 편이고, 55~69 이하는 보통 수준이고, 55 이하면 낮은 수준이다.

출처: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