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습관병이란 우리가 살아가는 생활습관이 주된 원인이 되거나 병의 진행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질병을 말한다. 

당뇨·고혈압·위장병·뇌졸중·암 등이 대표적인 생활습관병으로, 우리나라 의학계에서는 ‘성인병’이라 불리다가 2003년 5월 ‘성인병’이 잘못된 생활습관에서 비롯한다고 보고 ‘생활습관병’으로 바꿔 불리게 된 것이다. 생활습관병을 프랑스에서는 ‘생활 습성 질환’으로, 영국에서는 ‘라이프 스타일 관련병’으로, 독일에선 ‘문명병’으로 각각 부르고 있다.

‘성인병’에서 생활습관병으로 명칭이 바뀐 이후로 의학계에도 변화가 일었다. 실제로 수술이나 약물 요법이 아닌 생활습관을 통해 치료를 하는 의사들의 수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 질병들의 60% 이상은 생활습관을 바꿈으로써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다는 보고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이처럼 서양의학에서는 ‘생활습관에서 병이 시작되었다’라는 개념을 최근에 사용하기 시작했지만, 한의학에서는 애초부터 ‘모든 질병은 생활습관에서 비롯된다’는 관점에서 진단과 치료를 해왔다. 그런 점에서 한의학은 구시대적인 의학이 아니라 인간을 통합적으로 이해하고 치료하는 진정한 친인간적 의학이라 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 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게 되었고, 자연치유력을 높여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의 고혈압 연구 성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내경경락진단기(IEMD)’를 개발하여 5천 명 이상의 고혈압 환자를 진단,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냈다는 점이다. 또한 각 원인에 따른 한약과 침법·뜸법 등 다양한 치료법을 개발하였으며, 내경경락진단기를 통한 고혈압 분석 방법과 해석법에 관한 내용으로 2건의 특허를 받았으며, 또한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애고 열 전달률과 안전성을 높인 ‘별뜸’을 개발하여 6건(15종)의 국내외 특허도 받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 중곡동) 원장으로 재임하면서 한의학의 진단과 치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그는 학회활동과 강좌, 방송을 통해서도 고혈압의 근본적 치료의 중요성을 전파하고 있다. 2010년에 ‘한방고혈압연구회’를 발족해 매달 한의사들에게 고혈압의 한방 치료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2년에 ‘한기연(한의학 기초연구회)’을 결성해 10년 계획으로 한의과대학 학생들에게 한의학의 우수한 치료법을 가르치면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일반인을 위한 건강강좌도 활발히 하고 있는데,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에서는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에 관한 강의’로 많은 사람들의 극찬을 받고 있으며, KBS ‘생로병사의 비밀-고혈압 약 없이 치료하는 편’과 MBC ‘오늘 아침’의 ‘고혈압 명의는 어떻게 식사를 하나’ 코너에 출연해 고혈압의 한의학적인 치료법과 식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MBN ‘엄지의제왕-피 해독1, 2, 3편’에서 ‘청혈주스’의 만성질환 개선의 놀라운 효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 외에 임상연구 발표, 각종 강의와 난치병에 관한 책 저술 활동 등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청혈주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대추혈 _ 열로 인한 증상을 가라앉힌다

대추(大椎)혈은 제7경추극돌기 아래에 있다. 손을 등 부위의 경추 아래쪽으로 쓰다듬어 내려갈 때 가장 높이 솟은 척추가 바로 대추혈이다. 대추혈에 노폐물이 쌓이면 머리와 팔, 몸의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기혈의 순환이 막혀 머리가 아프거나 팔이 저리거나 어깨가 아프기도 하다. 심하면 중풍이 올 수도 있다.

대추혈을 자극하면 발열, 감기, 기침, 호흡 곤란, 기관지염, 천식, 폐결핵, 폐기종, 발작성 정신이상, 견배통(肩背痛), 열병, 혈액질환 및 두통으로 목이 뻣뻣해지거나 뼈마디가 후끈거리면서 열이 나는 증상에 효과가 좋다.

또 수승화강(水升火降, 찬 기가 위로 오르고 열기가 내려가는 것)이 잘 이루어져 호흡기나 폐 질환에 효능이 있다. 척추에 무리가 갔거나 몸이 굽혀지지 않는 증상에도 효과가 뛰어나다1형 고혈압에 효과가 있다.

▶ 견정혈 _ 담과 울혈, 오십견을 풀어준다

견정(肩井)은 어깨 한가운데에 있는 혈로, 움푹 파인 우물과 같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어깨 윗부분의 대추혈과 견봉(肩峰)을 이은 선의 가운데에 있다. 견정혈을 자극하면 경락이 소통되고 기를 다스려 담을 없애고 뭉친 것을 풀어준다.

중풍, 기능성 자궁 출혈, 견관절 주위염, 경부 임파선 결핵 및 뇌졸중으로 인한 반신불수에 효과가 있다. 목과 뒷머리가 뻣뻣하면서 아프거나 어깨와 등이 아플 때, 팔을 들어 올리지 못할 때도 효과가 좋다.

특히 어깨 관련 질병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고질병인 오십견에도 효과가 있고 수험생과 과도한 컴퓨터 사용으로 늘 어깨가 피로한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치료법이다1형 고혈압에 효과가 있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 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게 되었고, 자연치유력을 높여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의 고혈압 연구 성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내경경락진단기(IEMD)’를 개발하여 5천 명 이상의 고혈압 환자를 진단,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냈다는 점이다. 또한 각 원인에 따른 한약과 침법·뜸법 등 다양한 치료법을 개발하였으며, 내경경락진단기를 통한 고혈압 분석 방법과 해석법에 관한 내용으로 2건의 특허를 받았으며, 또한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애고 열 전달률과 안전성을 높인 ‘별뜸’을 개발하여 6건(15종)의 국내외 특허도 받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 중곡동) 원장으로 재임하면서 한의학의 진단과 치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그는 학회활동과 강좌, 방송을 통해서도 고혈압의 근본적 치료의 중요성을 전파하고 있다. 2010년에 ‘한방고혈압연구회’를 발족해 매달 한의사들에게 고혈압의 한방 치료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2년에 ‘한기연(한의학 기초연구회)’을 결성해 10년 계획으로 한의과대학 학생들에게 한의학의 우수한 치료법을 가르치면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일반인을 위한 건강강좌도 활발히 하고 있는데,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에서는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에 관한 강의’로 많은 사람들의 극찬을 받고 있으며, KBS ‘생로병사의 비밀-고혈압 약 없이 치료하는 편’과 MBC ‘오늘 아침’의 ‘고혈압 명의는 어떻게 식사를 하나’ 코너에 출연해 고혈압의 한의학적인 치료법과 식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MBN ‘엄지의제왕-피 해독1, 2, 3편’에서 ‘청혈주스’의 만성질환 개선의 놀라운 효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 외에 임상연구 발표, 각종 강의와 난치병에 관한 책 저술 활동 등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청혈주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을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있자면 참으로 우스운 일들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그중에서 한의사인 나의 눈에 가장 크게 들어오는 것은 고혈압에 대한 의료 업계의 반응이다.

본디 고혈압은 바이러스의 침투나 악성종양의 발생과는 사뭇 다른 양상으로 진행되는 질병이다. 이 말의 뜻은 병에 걸렸는지 아닌지를 가르는 절대적 기준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즉 바이러스는 현미경으로 관찰할 수 있고, 종양의 발생 여부 역시 MRIPET 검사를 하면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혈압은 하루 중에도 여러 번 오르고 내리면서 고혈압이었다 정상이었다를 반복하면서 인체를 조율하니 고혈압에 걸렸다라고 표현하기도 애매한 면이 있다.

나는 한의사가 된 이후로 줄곧 고혈압을 연구해왔고, 많은 환자들을 약 없이 정상 생활이 가능하도록 되돌려놓았다(치료 사례는 4장에 고혈압의 유형별로 제시하였다). 이러한 이야기를 하면 혹자는 의심스런 눈빛으로 이렇게 되묻는다.

한의사가 무슨 고혈압을 치료해요?”

그리고 어떤 의사들은 환자들이 한의원에 한번 가볼까 한다는 말만 꺼내도 노골적으로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한방 치료는 고혈압을 더욱 악화시키니까 절대로 가서는 안 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 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게 되었고, 자연치유력을 높여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의 고혈압 연구 성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내경경락진단기(IEMD)’를 개발하여 5천 명 이상의 고혈압 환자를 진단,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냈다는 점이다. 또한 각 원인에 따른 한약과 침법·뜸법 등 다양한 치료법을 개발하였으며, 내경경락진단기를 통한 고혈압 분석 방법과 해석법에 관한 내용으로 2건의 특허를 받았으며, 또한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애고 열 전달률과 안전성을 높인 ‘별뜸’을 개발하여 6건(15종)의 국내외 특허도 받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 중곡동) 원장으로 재임하면서 한의학의 진단과 치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그는 학회활동과 강좌, 방송을 통해서도 고혈압의 근본적 치료의 중요성을 전파하고 있다. 2010년에 ‘한방고혈압연구회’를 발족해 매달 한의사들에게 고혈압의 한방 치료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2년에 ‘한기연(한의학 기초연구회)’을 결성해 10년 계획으로 한의과대학 학생들에게 한의학의 우수한 치료법을 가르치면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일반인을 위한 건강강좌도 활발히 하고 있는데,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에서는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에 관한 강의’로 많은 사람들의 극찬을 받고 있으며, KBS ‘생로병사의 비밀-고혈압 약 없이 치료하는 편’과 MBC ‘오늘 아침’의 ‘고혈압 명의는 어떻게 식사를 하나’ 코너에 출연해 고혈압의 한의학적인 치료법과 식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MBN ‘엄지의제왕-피 해독1, 2, 3편’에서 ‘청혈주스’의 만성질환 개선의 놀라운 효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 외에 임상연구 발표, 각종 강의와 난치병에 관한 책 저술 활동 등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청혈주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혈압이 높으면 발바닥의 실면혈과 강압점이 대개 굳어 있다. 실면혈은 일명 후용천이라고 하는데, 발바닥 중앙선과 복사뼈 중심을 지나는 수직선이 만나는 점이다. 후용천을 자극하면 소변과 대변을 원활하게 볼 수 있어 혈압이 내려간다. 강압점은 엄지발가락 뿌리 부위의 바닥면에 있다.

실면혈과 강압점을 풀어주면 혈액순환이 원활해질 뿐만 아니라 냉기가 제거되고 피로감이 사라지기 때문에 고혈압 치료에 도움이 된다. 실면혈은 주로 최고혈압을 낮추며, 강압점은 최저혈압을 정상화한다



매일 오전과 오후에 각각 10~30분씩 대나무 밟기를 하면 자연스레 발바닥의 굳은 부분(실면혈과 강압점)이 풀리면서 혈액순환이 좋아진다.

대나무는 직접 만들어 써도 좋다. 지름 6~7cm, 길이 45cm 정도의 대나무를 반으로 쪼개서 거치면을 낫, 칼이나 나무용 페이퍼로 깨끗이 문질러서 사용한다. 대나무는 청정 지역에서 3년 이상 자란 대나무를 구해 뿌리 쪽에서 1.5m 부분까지를 사용해야 부러지거나 쪼개지지 않으며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 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게 되었고, 자연치유력을 높여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의 고혈압 연구 성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내경경락진단기(IEMD)’를 개발하여 5천 명 이상의 고혈압 환자를 진단,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냈다는 점이다. 또한 각 원인에 따른 한약과 침법·뜸법 등 다양한 치료법을 개발하였으며, 내경경락진단기를 통한 고혈압 분석 방법과 해석법에 관한 내용으로 2건의 특허를 받았으며, 또한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애고 열 전달률과 안전성을 높인 ‘별뜸’을 개발하여 6건(15종)의 국내외 특허도 받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 중곡동) 원장으로 재임하면서 한의학의 진단과 치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그는 학회활동과 강좌, 방송을 통해서도 고혈압의 근본적 치료의 중요성을 전파하고 있다. 2010년에 ‘한방고혈압연구회’를 발족해 매달 한의사들에게 고혈압의 한방 치료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2년에 ‘한기연(한의학 기초연구회)’을 결성해 10년 계획으로 한의과대학 학생들에게 한의학의 우수한 치료법을 가르치면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일반인을 위한 건강강좌도 활발히 하고 있는데,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에서는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에 관한 강의’로 많은 사람들의 극찬을 받고 있으며, KBS ‘생로병사의 비밀-고혈압 약 없이 치료하는 편’과 MBC ‘오늘 아침’의 ‘고혈압 명의는 어떻게 식사를 하나’ 코너에 출연해 고혈압의 한의학적인 치료법과 식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MBN ‘엄지의제왕-피 해독1, 2, 3편’에서 ‘청혈주스’의 만성질환 개선의 놀라운 효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 외에 임상연구 발표, 각종 강의와 난치병에 관한 책 저술 활동 등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청혈주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과 땅은 인체와 상호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천지의 변화를 살펴보면 하늘에서 해, , 별이 뜨고 지는 상하 운동을 반복한다면 땅에서는 양기를 내보내 가지나 줄기를 내거나 꽃을 피우고, 음기를 안으로 갈무리하며 열매를 맺는 내외 운동을 한다.

하늘의 상하 운동을 승강 운동(상하로 오르고 내리는 운동), 땅의 내외 운동을 출입 운동(내외로 나가고 들어가는 운동)이라고 한다.

승강 운동과 출입 운동은 모든 삼라만상에 적용되는 운동이다. 모든 만물의 변화는 상승하면 하강하고, 하강하면 상승하며, 나오면 들어가고, 들어가면 나온다. 삼라만상에는 따뜻한 기운과 차가운 기운, 즉 두 개의 기운이 존재한다

따뜻한 기운은 올라가고 차가운 기운은 내려가며, 이 두 기운의 차이에 의해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사계절이 생긴다. 천지의 승강 및 출입 운동은 구름과 비로 나타난다. 땅의 기운이 상승하여 구름이 되고, 하늘의 기운이 하강하면 비가 되어 끝없이 순환한다.

천지의 가운데에 살아가는 인간 역시 승강 운동과 출입 운동을 하고 있다. 즉 인체의 건강한 순환은 발은 따뜻하고, 머리는 차가운 두한족열(頭寒足熱)이며, 차가운 기운과 따뜻한 기운의 순환이 잘되는 수승화강(水昇火降)이 잘 이루어져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인체의 모든 질병은 승강 운동과 출입 운동의 문제에서 생긴다고 말할 수 있다. 인체에 있어서 승강 운동은 상부에 위치한 장부의 기는 하강하고, 하부에 있는 장부의 기는 상승하는 것을 의미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 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게 되었고, 자연치유력을 높여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의 고혈압 연구 성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내경경락진단기(IEMD)’를 개발하여 5천 명 이상의 고혈압 환자를 진단,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냈다는 점이다. 또한 각 원인에 따른 한약과 침법·뜸법 등 다양한 치료법을 개발하였으며, 내경경락진단기를 통한 고혈압 분석 방법과 해석법에 관한 내용으로 2건의 특허를 받았으며, 또한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애고 열 전달률과 안전성을 높인 ‘별뜸’을 개발하여 6건(15종)의 국내외 특허도 받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 중곡동) 원장으로 재임하면서 한의학의 진단과 치료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그는 학회활동과 강좌, 방송을 통해서도 고혈압의 근본적 치료의 중요성을 전파하고 있다. 2010년에 ‘한방고혈압연구회’를 발족해 매달 한의사들에게 고혈압의 한방 치료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2년에 ‘한기연(한의학 기초연구회)’을 결성해 10년 계획으로 한의과대학 학생들에게 한의학의 우수한 치료법을 가르치면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일반인을 위한 건강강좌도 활발히 하고 있는데,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에서는 고혈압·암·당뇨 등 ‘생활습관병에 관한 강의’로 많은 사람들의 극찬을 받고 있으며, KBS ‘생로병사의 비밀-고혈압 약 없이 치료하는 편’과 MBC ‘오늘 아침’의 ‘고혈압 명의는 어떻게 식사를 하나’ 코너에 출연해 고혈압의 한의학적인 치료법과 식단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MBN ‘엄지의제왕-피 해독1, 2, 3편’에서 ‘청혈주스’의 만성질환 개선의 놀라운 효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 외에 임상연구 발표, 각종 강의와 난치병에 관한 책 저술 활동 등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청혈주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