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몸속에서는 항상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기능이 작용하고 있다. 신진대사가 이루어지면서 노후한 세포는 사라지고 싱싱한 세포가 새로 만들어진 다. 체온도 늘 일정하게 유지되고 있다.

신체가 이와 같이 기능하기 위한 에너지원이나 세포를 만드는 온갖 재료를 우리는 모두 음식물에서 얻는다. 그래서 단백질, 탄수화 물, 지질, 비타민, 미네랄, 식이섬유 중 어느 하나가 부족해도 건강한 세포가 만들어질수 없고 신체가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못한다.

즉 건강하려면 균형 잡힌 식생활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다고 해서 영양학에서 권장하는 30가지 품목의 식재료를 매일 빠짐없이 먹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실제로 현대 인이 섭취하는 칼로리의 양은 지나칠 정도로 많지만 미네랄과 식이 섬유는 부족한 경우가 많다. ‘전체식품’에는 바로 이 미네랄과 식이섬유가 알맞게 함유되어 있다. ‘전체식품’ 을 적극 추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출처: <면역력을 높이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靑森)현에서 태어났으며 도호쿠(東北)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현재 니가타(新潟)대학 대학원 의치학 종합연구과 면역학·의동물 분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국제 감염의학 강좌·면역학·의동물학 분야). 

1980년 미국 앨라배마 주립대학 유학 중에‘인간 NK세포 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널 항체’를 개발했으며, 1989년에는 흉선외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다. 또한 1996년에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구조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고, 2000년에는 위궤양의 원인이 위산이 아닌 과립구 때문이라는 이론을 발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고 강연 및 저술 활동을 통해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인정받으며 활발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면역혁명』을 비롯해 『면역습관』,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등이 있으며 다수의 저서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식이섬유는 인간의 소화효소만으로는 거의 소화되지 않는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재료는 대개 씹는 질감이 거칠거나 질긴 것이 많기 때문에 자연히 씹는 횟수가 늘고 이로 인해 타액의 분비가 촉진된다.

또한 식이섬유는 소화관 내에서 수분을 흡수하여 팽창함으로써 변의 부피를 늘린다. 이것이 장관을 자극하여 결과적으로 장의 활동이 활발해진다. 이러한 저작·소화·배설의 작용을 지배하는 것은 다름 아닌 부교감신경이다. 즉 식이섬유는 부교감신경을 자극해서 우위 상태로 만든다. 그 결과 혈액순환이 좋아져서 체온도 높아진다.

더욱이 식이섬유는 농약처럼 우리 몸에 불필요한 이물질이나 과산화지질을 흡착해서 변과 함께 배출한다. 장 속이 깨끗해지면 소화를 돕는 유익균이 늘어나고 그 결과 면역력이 높아진다. 또한 씹는 횟수가 많으면 포만감이 쉽게 느껴지기 때문에 다이어트 에도 도움이 된다.

출처: <면역력을 높이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靑森)현에서 태어났으며 도호쿠(東北)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현재 니가타(新潟)대학 대학원 의치학 종합연구과 면역학·의동물 분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국제 감염의학 강좌·면역학·의동물학 분야). 

1980년 미국 앨라배마 주립대학 유학 중에‘인간 NK세포 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널 항체’를 개발했으며, 1989년에는 흉선외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다. 또한 1996년에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구조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고, 2000년에는 위궤양의 원인이 위산이 아닌 과립구 때문이라는 이론을 발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고 강연 및 저술 활동을 통해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인정받으며 활발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면역혁명』을 비롯해 『면역습관』,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등이 있으며 다수의 저서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식품에 단맛을 내는 설탕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비만이나 당뇨병, 충치의 원인이 된다. 이런 이유로 설탕 대신 넣는 것이 인공감미료다. 열량이 거의 없다는 이유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하여 저열량 식품 등에 많이 사용한다.

인공감미료는 일반적으로 설탕보다 단맛이 강하기 때문에 조금만 넣어도 충분히 단맛을 낼 수 있다. 몇 가지 인공감미료를 섞어서 첨가한 경우에는 씁쓸한 뒷맛이 남기도 한다.

화학적으로 합성하여 만든 인공감미료에는 아세설팜칼륨, 아스파탐, 자일리톨, 글리실리진산이나트륨, 사카린나트륨, 수크랄로스 등이 있다.

아스파탐은 아스파라긴산과 페닐알라닌이라는 두 종류의 아미노산이 결합한 화학물질이다. 설탕보다 약 180배나 강한 단맛을 낸다고 한다. 몸속으로 흡수되면 아스파라긴산, 페닐알라닌, 메탄올로 분해되어 나중에 몸 밖으로 배출된다.

그러나 페닐케톤뇨증이 있는 사람은 페닐알라닌을 제대로 분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스파탐을 섭취하면 안 된다. 또한 임신 중에 아스파탐을 다량으로 섭취하면 태어나는 아기에게 페닐케톤뇨증이 나타날 위험이 있다.

출처: <아이에게 되물림되는 엄마의 독성>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나즈 노리히사

1952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약학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 대학원에서 약리학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약제사?약학 박사.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조수를 거쳐 스위스 베른 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데쿄헤세 간호 단기대학 교수(영양학)로 있다. 미국 생식생리학회 평의원, 일본약리학회 평의원, 일본약학회 회원이다. 연령의 증가에 따른 독성 및 카르보닐 환원효소를 지표(활성, 함량, 유전자)로 하는 ‘세대 전달 독성’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아이에게 대물림되는 엄마의 독성』은 이제껏 그가 연구한 결과물의 집대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임산부의 인체에 있는 독성이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된다는 충격적인 진실은 많은 예비 부모들에게 건강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꾀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저서로는 『독성학 용어집』, 『의약품 독성학』, 『임상 약물치료학』, 『경피독이 알레르기의 원인이었다』, 『약의 안전한 복용법』 등의 여러 권이 있다. 공저로 『그림으로 풀이한 경피독 제독요법』, 『경피독의 실체』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실장아찌나 생강 특유의 풍미가 가벼운 자극이 되어 피곤했던 몸이 개운해진 느낌을 받은 적은 없는지? 우리 신체의 세포도 그와 비슷한 영향을 받는다.

신맛의 대표선수인 식초와 매실장아찌, 쓴맛이 나는 여주, 매운맛이 있는 생강이나 차조기처럼 특유의 풍미가 특징인 이들 식품은 우리 몸이 꺼리고 싫어하는 ‘기피식품’ 이다. 즉 우리 몸이 섭취하고 싶지 않은 불쾌한 식품인 것이다.

그 때문에 우리 몸에 그러한 식품이 들어오면 위장이 활발하게 활동해 불쾌물질을 배설하려고 하는 ‘배설 반사’가 일어난다. 이것은 부교감신경에 의한 반응인데 이 반응을 위해 부교감신경이 우위 상태가 된다.

한 가지 주의할 것은 소량으로도 배설반사를 일으키는 ‘기피식품’은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위장에 부담을 주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알맞은 양을 적절한 방법으로 섭취해야 한다. 

출처: <면역력을 높이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靑森)현에서 태어났으며 도호쿠(東北)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현재 니가타(新潟)대학 대학원 의치학 종합연구과 면역학·의동물 분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국제 감염의학 강좌·면역학·의동물학 분야). 

1980년 미국 앨라배마 주립대학 유학 중에‘인간 NK세포 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널 항체’를 개발했으며, 1989년에는 흉선외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다. 또한 1996년에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구조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고, 2000년에는 위궤양의 원인이 위산이 아닌 과립구 때문이라는 이론을 발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고 강연 및 저술 활동을 통해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인정받으며 활발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면역혁명』을 비롯해 『면역습관』,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등이 있으며 다수의 저서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식품은 맛 못지않게 겉보기도 중요하다. 맛깔스럽게 보이는 선명한 색이 식욕을 돋우고 식재료의 신선도나 음식의 질을 따질 때도 맛을 보기 전에 먼저 눈으로 확인한다.

식품을 구입할 때도 마찬가지다. 되도록 보기 좋은 것을 고른다. 소비자의 이러한 성향을 놓칠 리 없는 판매자들은 좀 더 먹음직스럽고 깔끔하게 보이기 위해 식품에 착색료를 사용한다. 그 식품에 본래 없는 색을 입히거나 가공 과정에서 변색되어 볼품없어진 식품에 화학물질을 이용해서 선명한 색을 낸다.

착색료에는 천연색소와 합성색소, 천연색소 성분을 화학적으로 합성하여 만든 합성천연색소가 있다. 천연색소는 식물이나 동물(벌레의 색소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에서 추출한 색소이고, 합성색소는 석유를 원료로 하여 화학적으로 합성한 색소다. 합성색소는 타르색소라고 불리는데 그중에는 발암물질도 있다.

식품의 변색을 방지하기 위해 표백제를 첨가하는 경우도 있다. 표백제는 위장장애를 일으키거나 간이나 신장을 손상시킬 수 있다. 발색제는 햄, 소시지, 명란젓, 연어알젓 등의 붉은색이 선명하게 나오도록 첨가하는 화학물질이다. 발색제는 암을 유발하며 '메트헤모글로빈혈증'이라는 중독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 <아이에게 되물림되는 엄마의 독성>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나즈 노리히사

1952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약학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 대학원에서 약리학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약제사?약학 박사.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조수를 거쳐 스위스 베른 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데쿄헤세 간호 단기대학 교수(영양학)로 있다. 미국 생식생리학회 평의원, 일본약리학회 평의원, 일본약학회 회원이다. 연령의 증가에 따른 독성 및 카르보닐 환원효소를 지표(활성, 함량, 유전자)로 하는 ‘세대 전달 독성’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아이에게 대물림되는 엄마의 독성』은 이제껏 그가 연구한 결과물의 집대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임산부의 인체에 있는 독성이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된다는 충격적인 진실은 많은 예비 부모들에게 건강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꾀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저서로는 『독성학 용어집』, 『의약품 독성학』, 『임상 약물치료학』, 『경피독이 알레르기의 원인이었다』, 『약의 안전한 복용법』 등의 여러 권이 있다. 공저로 『그림으로 풀이한 경피독 제독요법』, 『경피독의 실체』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