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입이 심심하면 “뭐라도 먹고 싶어”, “간식 없어요?”라며 먹을 것을 달라고 조른다. 그렇더라도 식사 전에는 단호하게 거절하는 것이 좋다. 간식을 꼭 먹여야 한다면 달라고 할 때마다 주지 말고 시간을 정해서 주는 것이 중요하다.

‘간식을 조금 전에 먹었으니 배가 고프지는 않을 거야. 그럼 고기만 먹이면 되겠 지!’라며 식사를 소홀히 여기지 않는가? 식사 전에 아이가 배고프다고 보채더라도 “밥이 다 되어가니 잠시만 기다려”라며 참을성을 길러주자.

배가 고프면 어떤 음식이든 맛있게 먹게 되므로 음식을 가리거나, 필요량보다 적게 먹거나, 식사 시간에 산만하게 돌아다 니는 행동도 줄어들 것이다.

간식을 종일 입에 달고 있으면 충치가 생길 우려가 있다. 충치 균은 설탕을 먹이 삼아 산 (酸) 을 만들고, 그렇게 만들어진 산은 치아 표면의 에나멜질을 녹여버린다. 식사와 간식을 규칙적으로 먹으면 식사 후엔 침의 작용으로 입 안이 산성에서 중성으로 천천히 되돌아가지만, 단것을 잇달아 먹으면 입 속은 산성 상태가 되어 침이 치아의 상한 곳을 복구하지 못한다. 그 결과 치아가 상할 위험이 훨씬 커지니 주의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