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방식부터 생활방식까지 서구화된 세상이다. 산업화, 세계화의 과정을 거치면서 서구의 우월한 능력을 많이 보아왔기에 그들이 사고하고 사물을 바라보는 관점이 가장 타당하다는 생각을 은연중에 하고, 세계화를 통해서 그렇게 강요당한 면도 있다

그래서 세계를 바라보고 사물과 사건들을 평가하는 관점과 방식이 서구화되고 이를 당연시 여기게 되었다. 질병의 원인을 파악하고 치료를 하는 방식 역시 서구인들의 방식을 따르고 있다. 그래서 나도 현대의학에서 권하는 방법으로 1년 반 동안 열심히 암 치료를 받았다

그 결과 암은 온몸으로 퍼졌고 현대의학의 치료법으로는 더 이상의 희망을 가질 수 없게 되었다. 그래서 왜 이 방법으로 문제가 풀리지 않지? 무엇이 문제이지? 어떻게 해야 더 잘 풀 수 있을까? 다른 더 나은 방법은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필사적으로 했었다

그러면서 질병을 바라보는 다양한 세계관들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기 시작했었다. 질병을 바라보는 관점은 참으로 다양하다. 지구상의 수많은 민족들이 질병의 원인과 치료 방법에 대해 자기들만의 시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 관점들이 오랜 세월 동안 유지되어왔다는 것은 그것이 나름대로 현실과 경험을 해석해주는 데 효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면 암을 이해하고 극복하는 데는 어떤 관점이 가장 유효할까?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암이래, 어떡하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신갈렙

●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수료하고 (주)이랜드에서 11년간 대표이사로 근무 
● 비즈너리로서, 선교단체 BTC와 킹덤컴퍼니의 연합체 BAMCO(Business as Mission Cooperation) 대표
● ‘암환자의 친구들’(http://cafe.naver.com/cancerfriends/) 대표 
● 저서 : 하늘기업가 비즈너리 / 암, 투병하면 죽고 치병하면 산다 / 행복한 암 동행기 
암 치유 여정 & 암환자 관련 활동들 
● 2006년 4월 : 첫 암 진단(지방육종) 
● 2006년 10월 : 암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뒤이어 24회의 고강도 방사선 치료를 받음 
● 2006년 12월 : 암종양이 폐로 전이됐다는 진단을 받음 
● 2007년 1월~ : 사회활동을 중단하고 공기 좋은 강원도 한 산골 마을로 가서 오래 된 한옥을 수리, ‘아둘람’이라 이름 붙이고 식이요법과 자연요법을 병행하면서 요양생활을 시작 
● 2007년 2월 : 모든 림프절과 다른 장기로 다발성 전이가 되어 말기 암 진단 
● 현대의학적인 암 치료의 한계를 인식하고 대안 탐색을 적극적으로 하다. 
● 2009년 11월 10~13일 : 암환자들을 위한 제1회 세미나 개최 (장소: 아둘람) 
● 이후로 암종양 상태를 확인하러 가는 경우 외에는 병원에 가지 않고 스스로 암을 다스리며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 암환자들을 위한 세미나와 캠프를 정기적으로 개최 
- ‘암환자의 친구들’을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있음 
- 자연치유 마을인 ‘아둘람공동체’ 설립을 추진 중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제는 이러한 원인들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하기보다 암종양이라는 결과만 처리하려는 의학계의 관행이다. 원인을 없애지 않으니 자꾸 재발하고, 더 많은 사람들을 암환자로 만들고, 더 오랫동안 고통 받게 만든다

현대의학은 암종양을 제거하는 데는 효과적인 면이 분명히 있지만 암의 원인을 제거하는 데는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는다. 의료계는 암환자들의 생존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암환자가 되고 나서 생존기간이 길어졌다는 관점에서 보면 틀린 말은 아니지만 그 이유가 암환자를 잘 치료해서라기보다 더 일찍 암환자로 만들기 때문이라면?

의학계에서 정말 암환자를 잘 고쳐왔다면 암환자의 절대적인 숫자가 줄어들거나, 인구당 암환자의 비율이 줄어들거나,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줄어들었어야 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 세 가지 지수는 모두 나빠지고 있다. 경제논리에 익숙한 병원과 의사들은 암을 잘 치료한 다기보다 암환자들을 잘 만들고 잘 관리하고 있다고 해야 옳을 것이다

국민 대다수를 잠재적인 암환자로 여기고 조기검진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을 더 빨리 암환자로 만들어 더 오랫동안 암환자로 관리를 하며, 치료하는 과정에서 엄청난 경제적·물리적·심리적 비용을 지불하게 만드는 것이 현재 의료계의 현실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암이래, 어떡하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신갈렙

●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수료하고 (주)이랜드에서 11년간 대표이사로 근무 
● 비즈너리로서, 선교단체 BTC와 킹덤컴퍼니의 연합체 BAMCO(Business as Mission Cooperation) 대표
● ‘암환자의 친구들’(http://cafe.naver.com/cancerfriends/) 대표 
● 저서 : 하늘기업가 비즈너리 / 암, 투병하면 죽고 치병하면 산다 / 행복한 암 동행기 
암 치유 여정 & 암환자 관련 활동들 
● 2006년 4월 : 첫 암 진단(지방육종) 
● 2006년 10월 : 암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뒤이어 24회의 고강도 방사선 치료를 받음 
● 2006년 12월 : 암종양이 폐로 전이됐다는 진단을 받음 
● 2007년 1월~ : 사회활동을 중단하고 공기 좋은 강원도 한 산골 마을로 가서 오래 된 한옥을 수리, ‘아둘람’이라 이름 붙이고 식이요법과 자연요법을 병행하면서 요양생활을 시작 
● 2007년 2월 : 모든 림프절과 다른 장기로 다발성 전이가 되어 말기 암 진단 
● 현대의학적인 암 치료의 한계를 인식하고 대안 탐색을 적극적으로 하다. 
● 2009년 11월 10~13일 : 암환자들을 위한 제1회 세미나 개최 (장소: 아둘람) 
● 이후로 암종양 상태를 확인하러 가는 경우 외에는 병원에 가지 않고 스스로 암을 다스리며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 암환자들을 위한 세미나와 캠프를 정기적으로 개최 
- ‘암환자의 친구들’을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있음 
- 자연치유 마을인 ‘아둘람공동체’ 설립을 추진 중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 진단을 비롯해 큰 고통을 직면한 사람들은 대개 부정-분노-타협-우울-수용이라는 공통된 반응을 보인다. 처음에는 잘못된 진단일 거야하며 사실 자체를 부정한다

암이란 진단을 받고 나서도 어떤 사람들은 난 아무렇지 않고 담담하다며 쿨하게 처신한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이 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심리적으로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들도 마음이 서서히 무너진다

그다음은 분노의 반응을 보인다.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 생긴 거야!(Why Me!)”, “내가 무슨 큰 잘못을 했다고 이런 일이 생긴 거야!”, “그때 그 일 그 사람 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아”, “하나님도 너무해라며 하늘을 향해 원망을 늘어놓기도 한다. 그다음은 타협의 단계다

이 단계가 되면 이번만 잘 넘어가게 해주면 앞으로는 제대로 잘살겠다며 절대자와 타협을 하려하고, 서원기도를 하기도 한다. 그러고 나면 우울이라는 감정이 찾아온다

자신이 암에 걸렸다는 사실에 고통을 느끼고 사람들을 만나지 않으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급기야 자살 충동을 느끼고 실제로 자살 시도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 단계를 넘어서면 모든 사실을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수용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부정-분노-타협-우울 단계를 거치는 시간이 짧고 빠르게 수용의 과정에 들어설수록 문제를 해결할 정신적인 역량이 강해져 암 극복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암이래, 어떡하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신갈렙

●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수료하고 (주)이랜드에서 11년간 대표이사로 근무 
● 비즈너리로서, 선교단체 BTC와 킹덤컴퍼니의 연합체 BAMCO(Business as Mission Cooperation) 대표
● ‘암환자의 친구들’(http://cafe.naver.com/cancerfriends/) 대표 
● 저서 : 하늘기업가 비즈너리 / 암, 투병하면 죽고 치병하면 산다 / 행복한 암 동행기 
암 치유 여정 & 암환자 관련 활동들 
● 2006년 4월 : 첫 암 진단(지방육종) 
● 2006년 10월 : 암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뒤이어 24회의 고강도 방사선 치료를 받음 
● 2006년 12월 : 암종양이 폐로 전이됐다는 진단을 받음 
● 2007년 1월~ : 사회활동을 중단하고 공기 좋은 강원도 한 산골 마을로 가서 오래 된 한옥을 수리, ‘아둘람’이라 이름 붙이고 식이요법과 자연요법을 병행하면서 요양생활을 시작 
● 2007년 2월 : 모든 림프절과 다른 장기로 다발성 전이가 되어 말기 암 진단 
● 현대의학적인 암 치료의 한계를 인식하고 대안 탐색을 적극적으로 하다. 
● 2009년 11월 10~13일 : 암환자들을 위한 제1회 세미나 개최 (장소: 아둘람) 
● 이후로 암종양 상태를 확인하러 가는 경우 외에는 병원에 가지 않고 스스로 암을 다스리며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 암환자들을 위한 세미나와 캠프를 정기적으로 개최 
- ‘암환자의 친구들’을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있음 
- 자연치유 마을인 ‘아둘람공동체’ 설립을 추진 중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10년 전에 너무 늦게 오셨네요. 이미 손을 쓸 수 없을 지경이 되었네요라는 말을 의사로부터 직접 들었다. 그러나 나는 여전히 잘 살고 있고, 건강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러니 암에 있어 너무 늦은 경우란 없는 셈이다. 암세포는 검진될 때까지 자라는 데 통상 10~40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암은 급성질환이 아니라 만성질환이다. 당장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고 해서 몇 주 혹은 한두 달 안에 큰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아무리 심각한 암이어도 대부분 그렇다. 그러나 암이라고 진단을 받는 순간 곧 바로 치료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불안감이 문제다. 환자와 그 가족의 불안하고 다급한 마음과 병원의 공격적인 치료가 만성질환인 암을 급성질환으로 만든다.

암이란 판정을 받고 나면 마음이 조급해지고 답답해져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는커녕 인쇄된 활자가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는 사람들이 많다. 성서는 형통할 때는 기뻐하고 곤고한 날에는 생각하라”( 7:14b)고 했다.

대부분 잘나갈 때는 오만하고 곤고할 때는 신경을 끄고 생각하지 않으려 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어려운 때일수록 치열하게 생각을 한다. 암에 걸렸다는 것은 치열하게 생각해야 할 때라는 의미이다. 급한 마음을 억누르고 암에 관한 정보와 지식을 쌓도록 노력해야 한다

자신의 암을 이해하고 나서 암 극복을 위한 로드맵을 어느 정도 정리한 다음에 치료를 시작해도 전혀 늦지 않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암이래, 어떡하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신갈렙

●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수료하고 (주)이랜드에서 11년간 대표이사로 근무 
● 비즈너리로서, 선교단체 BTC와 킹덤컴퍼니의 연합체 BAMCO(Business as Mission Cooperation) 대표
● ‘암환자의 친구들’(http://cafe.naver.com/cancerfriends/) 대표 
● 저서 : 하늘기업가 비즈너리 / 암, 투병하면 죽고 치병하면 산다 / 행복한 암 동행기 
암 치유 여정 & 암환자 관련 활동들 
● 2006년 4월 : 첫 암 진단(지방육종) 
● 2006년 10월 : 암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뒤이어 24회의 고강도 방사선 치료를 받음 
● 2006년 12월 : 암종양이 폐로 전이됐다는 진단을 받음 
● 2007년 1월~ : 사회활동을 중단하고 공기 좋은 강원도 한 산골 마을로 가서 오래 된 한옥을 수리, ‘아둘람’이라 이름 붙이고 식이요법과 자연요법을 병행하면서 요양생활을 시작 
● 2007년 2월 : 모든 림프절과 다른 장기로 다발성 전이가 되어 말기 암 진단 
● 현대의학적인 암 치료의 한계를 인식하고 대안 탐색을 적극적으로 하다. 
● 2009년 11월 10~13일 : 암환자들을 위한 제1회 세미나 개최 (장소: 아둘람) 
● 이후로 암종양 상태를 확인하러 가는 경우 외에는 병원에 가지 않고 스스로 암을 다스리며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 암환자들을 위한 세미나와 캠프를 정기적으로 개최 
- ‘암환자의 친구들’을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있음 
- 자연치유 마을인 ‘아둘람공동체’ 설립을 추진 중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 진단을 받은 사람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어느 날 갑자기 암 환자가 되었다는 것이다. 사실 어느 날 갑자기 암환자가 되지 않은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그리고 모든 암환자들이 암 진단을 받고 한동안 극심한 심리적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한다.

암 진단을 받았을 때의 기분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급하게 차를 몰고 가는데 앞에 가던 화물차가 갑자기 브레이크를 밟았다. 아뿔싸! 나도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차가 밀리면서 앞차를 심하게 들이받았다. 차의 범퍼는 물론 엔진까지 깨지고 에어백이 터졌다


그 충격에 정신이 혼미하지만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안간힘을 다해 간신히 차에서 몸을 빼냈다. 멍하고 몸은 쑤셔대고 마음은 갈피를 잡을 수가 없다. 암 진단을 받으면 대개 이런 충격, 이런 기분이 든다

누군가가 내 인생의 브레이크를 급하게 밟았고 나는 그 충격으로 인해 허둥지둥하게 되는 것이다. 정신을 차리려고 하지만 당황할 수밖에 없다. 주변에서 암환자들을 많이 보았지만 정작 내가 암환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가 암환자가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래서 물에 빠진 사람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필사적으로 전문가라고 생각되는 의사와 병원에 매달리고 만다. 의사들은 암 확진 판정이 나오면 당장 입원해서 수술을 하라고 다 그친다. 그래서 암환자들은 암이 어떤 질병인지, 내 몸 상태가 어떤지도 모른 채 대개 수술을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암이래, 어떡하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신갈렙

●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수료하고 (주)이랜드에서 11년간 대표이사로 근무 
● 비즈너리로서, 선교단체 BTC와 킹덤컴퍼니의 연합체 BAMCO(Business as Mission Cooperation) 대표
● ‘암환자의 친구들’(http://cafe.naver.com/cancerfriends/) 대표 
● 저서 : 하늘기업가 비즈너리 / 암, 투병하면 죽고 치병하면 산다 / 행복한 암 동행기 
암 치유 여정 & 암환자 관련 활동들 
● 2006년 4월 : 첫 암 진단(지방육종) 
● 2006년 10월 : 암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뒤이어 24회의 고강도 방사선 치료를 받음 
● 2006년 12월 : 암종양이 폐로 전이됐다는 진단을 받음 
● 2007년 1월~ : 사회활동을 중단하고 공기 좋은 강원도 한 산골 마을로 가서 오래 된 한옥을 수리, ‘아둘람’이라 이름 붙이고 식이요법과 자연요법을 병행하면서 요양생활을 시작 
● 2007년 2월 : 모든 림프절과 다른 장기로 다발성 전이가 되어 말기 암 진단 
● 현대의학적인 암 치료의 한계를 인식하고 대안 탐색을 적극적으로 하다. 
● 2009년 11월 10~13일 : 암환자들을 위한 제1회 세미나 개최 (장소: 아둘람) 
● 이후로 암종양 상태를 확인하러 가는 경우 외에는 병원에 가지 않고 스스로 암을 다스리며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 암환자들을 위한 세미나와 캠프를 정기적으로 개최 
- ‘암환자의 친구들’을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있음 
- 자연치유 마을인 ‘아둘람공동체’ 설립을 추진 중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