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미에 ‘혈’을 보하는 흑미와 대추, 몸을 따뜻하게 해서 위장을 튼튼하게 하는 육계를 더했다. 식품의 효능이 충분히 발휘되도록 뭉근히 끓인 흑미 죽으로 쉬 피로한 신체에 기운을 북돋운다.

<재료(2인분)>

백미 ¼컵, 흑미 1큰술, 땅콩(껍질 벗긴 생것) 20g, 대추(281쪽참조) 4개, 육계(281쪽 참조) 1조각, 홍화(279쪽 참조) 2g, 닭곰탕 국물(73쪽 참조) 6컵, 소금 작은술 3


<이렇게 만드세요>


➊ 백미와 흑미를 함께 씻어 체에 밭친다.

➋ 대추는 가볍게 씻어 미지근한 물에 담가 불린 후 물기를 뺀다.

➌ 냄비에 ➊의 백미와 흑미, 땅콩, 대추, 육계, 닭곰탕 국물을 넣고 뚜껑을 덮어 중간 불에서 가열한다. 끓어오르면 한 번 섞어 준 후 뚜껑을 조금 열고 약한 불에서 40~50분간 끓인다.

➍ 마지막에 홍화를 넣고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암환자를 살리는 항암 보양식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미이 도시코, 고타카 슈지 

미이 도시코 _ 1962년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일본캠퍼스 교수이며 도쿄 교육센터 소장과 치요다(千代田) 한방클리닉의 부원장을 맡고 있다. 1985년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후 상하이 시 중의병원 내과에 근무했다. 1990년에 일본에 건너가, 암 환자의 치료에 매진하면서 환자들에게 중의학의 지식과 약선요리의 효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가정에서도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위해 약선요리를 즐긴다. 책에서는 주로 Part 2~5를 담당했다.

고타카 슈지 _ 1946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중의(中醫)클리닉·고타카의 원장이며 병설 동양의학 암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다. 1971년 도쿄의과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국립암센터 등에서 두경부(頭頸部) 영역에 발생하는 암의 외과를 담당했다. 수술 후에 일어나는 전이를 막을 수 있는 유효한 수단을 찾지 못하던 현실 속에서 중의학을 알게 되었고,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상태에 따른 진단 치료야말로 암 치료에 필요하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중의학을 연구하여 1988년부터 도쿄 도립 도시마(豊島)병원에서 중의학의 전문외래를 담당했다. 도쿄 도립 도시마병원 동양의학과 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책에서는 주로 Part 1을 담당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의학에서는 식품에 오성(五性)’이라고 부르는 다섯 가지 성질이 있다고 본다. 이를 크게 나누면 몸을 따뜻하게 하는 열성(熱性)’온성(溫性)’, 몸을 차게 하는 한성(寒性)’양성(凉性)’,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평성(平性)’이다

열성·온성식품은 몸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의 흐름을 좋게 하므로 쉬 피로하거나 냉증이 심할 때 또는 따뜻한 것이 먹고 싶을 때 섭취한다. 대표적인 것은 양고기, , 생강이다. 몸을 덥히는 작용은 열성식품이 온성식품보다 더 강하다



열감·홍조가 있거나 잘 때 식은땀을 많이 흘리며 입이 마르고 찬 것이 먹고 싶을 때는 한성·양성식품을 섭취한다. 대표적인 것은 가지, 오이, 배다. 몸을 식히는 작용은 한성식품이 양성식품보다 더 강하다

그런데 몸이 너무 차도 더위를 쉽게 탈 수 있으므로 그런 경우에는 몸을 따뜻하게 하는 식품을 먹는다. ‘평성식품은 온성·열성이나 양성·한성중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기 때문에 장복하거나 언제 먹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대표적인 것은 닭고기, 달걀, 참마, 버섯류다. 딱히 열이나 열감·홍조, 냉증 같은 증상이 없을 때는 평성식품을 골고루 먹는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암환자를 살리는 항암 보양식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미이 도시코, 고타카 슈지 

미이 도시코 _ 1962년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일본캠퍼스 교수이며 도쿄 교육센터 소장과 치요다(千代田) 한방클리닉의 부원장을 맡고 있다. 1985년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후 상하이 시 중의병원 내과에 근무했다. 1990년에 일본에 건너가, 암 환자의 치료에 매진하면서 환자들에게 중의학의 지식과 약선요리의 효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가정에서도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위해 약선요리를 즐긴다. 책에서는 주로 Part 2~5를 담당했다.

고타카 슈지 _ 1946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중의(中醫)클리닉·고타카의 원장이며 병설 동양의학 암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다. 1971년 도쿄의과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국립암센터 등에서 두경부(頭頸部) 영역에 발생하는 암의 외과를 담당했다. 수술 후에 일어나는 전이를 막을 수 있는 유효한 수단을 찾지 못하던 현실 속에서 중의학을 알게 되었고,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상태에 따른 진단 치료야말로 암 치료에 필요하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중의학을 연구하여 1988년부터 도쿄 도립 도시마(豊島)병원에서 중의학의 전문외래를 담당했다. 도쿄 도립 도시마병원 동양의학과 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책에서는 주로 Part 1을 담당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이 생긴 사람은 몸에 ()’()’가 함께 존재한다. 또한 전신에 ··가 부족한 상태에서 그 흐름마저 정체되어 있다. 그중에서도 암이 생긴 국부는 매우 심하게 정체된 상태이다. 따라서 중의학 클리닉에서 약재 처방을 할 때도 무조건 이나 중 어느 한쪽에만 맞춰 대처할 수가 없다

처음은 8:2로 정도로 먼저 에 대처하고 점차 로 중심을 옮겨 가는 것이 치료의 기본 흐름이다. 식양생에서도 를 동시에 종합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 식양생으로는 막힌 것을 풀고 부족한 것을 채울 수 있다.



이 점을 충분히 이해한 후에 정체되어 막힌 것을 푸는식품과 생약, ‘모자란 것을 보하는식품과 생약을 평소 식사에 이용한다. 중요한 것은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점이다. 암 조직은 ··가 정체되어 생긴다

스트레스 때문에 답답하고 마음이 편치 않거나 냉증이 있어 ··가 흐르지 못하고 멈춘 것이 주된 원인이다. 따라서 적절한 기분 전환과 적극적으로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식사요법도 필요하다

고지방 고단백 식품이나 단것을 많이 먹으면 이나 에 점성이 생겨 흐름이 순조롭지 못하며, 암 조직에도 과다한 영양을 공급할 위험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암환자를 살리는 항암 보양식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미이 도시코, 고타카 슈지 

미이 도시코 _ 1962년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일본캠퍼스 교수이며 도쿄 교육센터 소장과 치요다(千代田) 한방클리닉의 부원장을 맡고 있다. 1985년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후 상하이 시 중의병원 내과에 근무했다. 1990년에 일본에 건너가, 암 환자의 치료에 매진하면서 환자들에게 중의학의 지식과 약선요리의 효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가정에서도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위해 약선요리를 즐긴다. 책에서는 주로 Part 2~5를 담당했다.

고타카 슈지 _ 1946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중의(中醫)클리닉·고타카의 원장이며 병설 동양의학 암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다. 1971년 도쿄의과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국립암센터 등에서 두경부(頭頸部) 영역에 발생하는 암의 외과를 담당했다. 수술 후에 일어나는 전이를 막을 수 있는 유효한 수단을 찾지 못하던 현실 속에서 중의학을 알게 되었고,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상태에 따른 진단 치료야말로 암 치료에 필요하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중의학을 연구하여 1988년부터 도쿄 도립 도시마(豊島)병원에서 중의학의 전문외래를 담당했다. 도쿄 도립 도시마병원 동양의학과 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책에서는 주로 Part 1을 담당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4. 단것을 삼간다

식품 고유의 단맛은 비위의 기운을 기르고 신경의 긴장을 풀어 준다. 그러나 정제도가 높은 백설탕을 과다 섭취하는 것은 위장을 약하게 하고 살을 찌우며 쉽게 짜증이 나게 만든다. 중의학에서는 이 쌓이면 암의 온상이 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단 것은 절제하는 것이 좋다

 

5. 순하고 연한 맛이 기본이다

적당히 짠맛은 ()’의 기운을 기르지만 지나치면 도리어 을 상하게 할 수 있다. 분의 과다 섭취는 암을 유발하는 위험 인자 중 하나다. ‘신맛·단맛·쓴맛·매운맛·짠맛중 어떤 맛이라도 지나쳐서 좋을 것은 없다. 건강을 해치고 신체에 불쾌 증상을 초래하기도 한다. 특히 자극이 강한 고추나 겨자 등은 적당히 먹도록 한다.



6. 자신의 적정 섭취량을 알고 먹는다

위장에 부담을 주지 않고 무리 없이 먹을 수 있는 양을 섭취한다. 1회 섭취량을 적게 잡고 대신 횟수를 늘리는 방법도 좋다. 적정 섭취량의 기준은 위장의 상태와 변통의 정도로 판단한다. 식후에 속이 거북한지, 하루에 한 번꼴로 변을 보고 변 상태가 좋은지를 확인해 가면서 식사량을 조절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암환자를 살리는 항암 보양식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미이 도시코, 고타카 슈지 

미이 도시코 _ 1962년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일본캠퍼스 교수이며 도쿄 교육센터 소장과 치요다(千代田) 한방클리닉의 부원장을 맡고 있다. 1985년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후 상하이 시 중의병원 내과에 근무했다. 1990년에 일본에 건너가, 암 환자의 치료에 매진하면서 환자들에게 중의학의 지식과 약선요리의 효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가정에서도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위해 약선요리를 즐긴다. 책에서는 주로 Part 2~5를 담당했다.

고타카 슈지 _ 1946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중의(中醫)클리닉·고타카의 원장이며 병설 동양의학 암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다. 1971년 도쿄의과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국립암센터 등에서 두경부(頭頸部) 영역에 발생하는 암의 외과를 담당했다. 수술 후에 일어나는 전이를 막을 수 있는 유효한 수단을 찾지 못하던 현실 속에서 중의학을 알게 되었고,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상태에 따른 진단 치료야말로 암 치료에 필요하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중의학을 연구하여 1988년부터 도쿄 도립 도시마(豊島)병원에서 중의학의 전문외래를 담당했다. 도쿄 도립 도시마병원 동양의학과 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책에서는 주로 Part 1을 담당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책의 주제는 “○○만 먹으면 암이 사라진다”거나 “○○요법으로 암을 고친다”와 같이 특정 식품이나 식사법으로 암을 다스리려는 것이 아니다. 또 현대의학의 일반적인 항암치료법을 부정하거나 거부하지도 않는다. 

식사로 생명의 힘을 기르는 식양생으로 암과 맞서 싸우는 힘을 키우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항암치료를 견딜 수 있도록 체력을 유지하고 면역력을 높이며 투병 과정에서 나타나는 괴로운 증상들을 완화하는 식사요법을 제안한다. 



특징은 이 식사요법이 중의학에 바탕을 둔 점이다. 중의학에는 암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미 암이 생긴 후라도 실천할 수 있는 식사요법이 있다. 현대의 영양학과는 또다른 관점에서 해석한 식품의 다양한 효능을 활용한 식사요법이다. 

중의학의 건강 체크를 통해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건강 상태를 진단하고 그에 따른 식양생 레시피를 처방했다. 암 환자를 위한 요리라고 해서 특별한 보양식만 있는 것은 아니다. 면역력을 높여주는 식품들을 위주로 레시피를 구성하여 항암치료 중이나 후에 그날그날의 식욕에 맞추어 먹을 수 있는 반찬도 있다. 

항암치료 중에 겪는 여러 가지 고통을 덜기 위해 암 발생 부위별로 증상을 완화시키는 레시피도 마련했다. 또 환자를 위해 어떤 수고도 마다하지 않는 가족들을 위해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요리도 소개하였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암환자를 살리는 항암 보양식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미이 도시코, 고타카 슈지 

미이 도시코 _ 1962년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일본캠퍼스 교수이며 도쿄 교육센터 소장과 치요다(千代田) 한방클리닉의 부원장을 맡고 있다. 1985년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후 상하이 시 중의병원 내과에 근무했다. 1990년에 일본에 건너가, 암 환자의 치료에 매진하면서 환자들에게 중의학의 지식과 약선요리의 효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가정에서도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위해 약선요리를 즐긴다. 책에서는 주로 Part 2~5를 담당했다.

고타카 슈지 _ 1946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중의(中醫)클리닉·고타카의 원장이며 병설 동양의학 암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다. 1971년 도쿄의과치과대학을 졸업한 후 국립암센터 등에서 두경부(頭頸部) 영역에 발생하는 암의 외과를 담당했다. 수술 후에 일어나는 전이를 막을 수 있는 유효한 수단을 찾지 못하던 현실 속에서 중의학을 알게 되었고,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상태에 따른 진단 치료야말로 암 치료에 필요하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중의학을 연구하여 1988년부터 도쿄 도립 도시마(豊島)병원에서 중의학의 전문외래를 담당했다. 도쿄 도립 도시마병원 동양의학과 원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책에서는 주로 Part 1을 담당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