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

복수는 배에 과다한 체액이 축적되는 것으로 간경변증의 가장 흔한 합병증이다. 복수는 간경변증의 진행도를 진단하는 중요한 증상이다

복수가 생기면 손발이나 전신이 붓기 시작한다. 증상이 경미한 환자는 염분 섭취 제한, 수분 제한, 침상 안정 등 약물을 쓰지 않고 복수를 조절하지만 중등도 이상의 복수가 있는 환자에게는 이뇨제를 사용하여 복수를 조절한다.

 

간성뇌증

간경변증이 심해져서 간기능이 떨어지면 장에 생긴 독성물질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다. 또 섬유화가 진행되면 간이 딱딱해져 장에서 문맥을 지나 간으로 흘러 들어가던 혈류가 간이 아니라 식도 정맥이나 배꼽 주위의 정맥, 항문의 정맥으로 흘러들어간다

이 때문에 암모니아 같은 독성물질이 간에서 해독되지 못하고 뇌로 가서 뇌세포를 손상시킨다. 그로 인해 간성뇌증이 발생하면 의식, 행동 및 성격에 변화가 일어나고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진다

이때 나타나는 특징적인 증상이 손을 앞으로 뻗었을 때 새가 날갯짓을 하듯 손을 떠는 것(퍼덕이기 직전)이다. 간성뇌증을 확진할 수 있는 검사가 없어 임상소견으로 진단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성간염이란 간의 염증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한국의 경우 만성간염의 원인 중 약 50~70%B형 간염, 10~15%C형 간염, 나머지 약 10~15%는 기타 바이러스성 간염이다

과거에는 염증의 정도에 따라 만성간염의 중증도를 나누었다. 염증이 심해 GOT·GPT 수치가 100IU/를 넘으면활화산상태이고, 염증이 가라앉으면 휴화산상태다

그러나 활화산 상태라도 초기라면 아직은 풍부한 초원(정상 간세포)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을 수도 있다. 반대로 휴화산 상태라도 주변에 과거의 분화(염증)로 흘러내린 용암의 흔적(섬유)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 분류법은 간염으로 인한 섬유화가 반영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현재는 염증과 섬유화의 정도로 만성간염의 중증도를 분류하여 진단의 기준으로 사용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성 C형 간염은 일상적인 사회생활을 하면서 치료할 수 있지만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총혈청 빌리루빈이 3mg/d이상이고, 눈의 흰자위 등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이 뚜렷해지는 등 악화될 위험이 있을 때는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부작용이 따르는 치료를 하거나 간생체검사, 복강경검사를 받을 때도 입원을 해야 한다. 과거에는 급성간염 초기에 입원하여 안정을 취하지 않으면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거나 만성화된다고 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무조건 안정을 한다고 해서 급성 악화나 만성화를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꾸준히 상태를 관찰하여 위험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입원이 효과적이므로 급성간염 초기에는 입원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대개 GOT·GPT 수치가 300IU/를 넘는 동안에는 입원을 하고 100 IU/이하로 떨어지면 외래 진료로 바꾸지만 치료의 부작용으로 열이 나거나 기운이 없을 때는 안정을 위해 입원을 권하기도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GOT·GPT, γ-GTP 등의 혈액검사 결과가 정상치가 아니고 소변검사에서도 간 장애가 의심되는 경우에 영상 진단으로 간의 상태를 알아본다. 일반적인 영상 진단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초음파검사

몸의 표면에 초음파 발신기를 대고 초음파를 보낸 후 내장에 반사되어 돌아오는 초음파를 컴퓨터로 영상화하는 방식으로 검사한다. 통증이 없고 검사 시간도 짧은 편이다. 간의 형상과 병소를 영상으로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간의 형상에 이상이 나타나는 지방간이나 간경변증, 간암 등을 진단하는 데 유리하다. 초음파검사로 암이나 혈관종은 지름 약 1cm까지, 담석이나 담낭 용종은 지름 약 2cm 크기까지 발견할 수 있다.

 


컴퓨터단층촬영(CT)

신체 주위를 나선형으로 회전하는 X선 촬영기로 수 mm에서 1cm 단위로 간을 가로로 자른 횡단면을 촬영한 후 이를 컴퓨터로 영상화하여 단층 영상을 얻는다. 3차원 CT를 이용하면 간의 입체 영상을 볼 수 있어 간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자기공명영상(MRI)

강력한 자장이 발생하는 장치에 환자를 들어가면 고주파가 발생하여 신체 부위에 있는 수소원자핵에 공명을 일으키는데, 이때 조직의 신호 차이에 의해 생기는 단층 영상을 얻는다. X선을 사용하는 CT와는 달리 방사선을 시용하지 않으므로 환자에게 무해하며 환자가 자세를 바꾸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의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품을 먹는다

해조류는 칼로리가 낮은 데다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수용성 식이섬유가 듬뿍 들어있다. 꼭 한 가지는 챙겨 먹도록 한다. 예를 들어, 술을 마시기 시작할 무렵에 해조류 초무침을 먹으면 포만감이 들고 소화·흡수의 속도가 완만해져 나중에 먹는 안주의 지질이나 콜레스테롤의 흡수가 줄어든다.


2. 콜레스테롤이 없는 식물 식품을 먹는다

식물성 식품에는 콜레스테롤이 들어있지 않다. 게다가 풋콩이나 두부에는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대두 단백질이 함유되어 있다. 풋콩은 다른 채소와 함께 먹고, 두부는 쇠고기 두부 조림처럼 육류와 함께 조리하면 좋은 술안주가 된다.


3. 타우린이 많은 어패류를 먹는다

오징어나 새우와 같은 어패류에는 콜레스테롤이 많다. 콜레스테롤을 염려하여 먹지 않는 편이 좋을 듯하지만 사실 어패류에는 타우린(taurine)이라는 성분도 풍부하다. 타우린은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음식물에서 섭취한 단백질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성분이다. 뇌나 심장, 간 등 우리 신체 곳곳에 존재하며 신체의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타우린은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작용도 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콜레스테롤 낮추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 나카야 노리아키 _ 1935년 도쿄 출생. 나카야 내과클리닉 원장 겸 지질·생활습관병 연구소 소장. 게이오기주쿠(慶應義塾) 대학 의학부를 졸업하고 1965년에 동 대학 내과 조수가 되었다. 1974년부터 1977년까지 미국 텍사스주의 베일러 대학(Baylor University) 의과대학에 유학하여 돼지 간의 관류실험을 통해 리포단백질 대사에 관해 연구했다. 1981년 도카이(東海) 대학 의학부 제1내과 조교수가 되었다. 고질혈증 치료제의 개발에 종사하여 메바로친을 비롯한 현재 일본에서 시판 중인 대부분의 고지혈증 치료제의 개발에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1997년 도쿄도 국민건강보험단체연합회 복생병원(현 공립 복생병원) 원장과 게이오기주쿠 대학 의학부 객원교수를 지냈다. 2003년 나카야 내과클리닉을 개원하고 지질·생활습관병 연구소를 병설해 운영하고 있다. 니폰방송의 ‘조이플 모닝’에서 의학 코너를 3년간 담당했다. 저서로는 『고지혈증의 식사요법·생활지도』, 『고질혈증의 진단과 치료의 길라잡이』 등이 있다.

● 요리 : 이시나베 유타카 _ 1948년 가나가와 현 출생. 레스토랑 퀸 엘리스의 오너 셰프. 1971년에 프랑스로 건너가 맥심 등의 유명한 레스토랑에서 요리를 배웠다. 귀국 후 1982년에 도쿄 니시아자부에 레스토랑 퀸 엘리스를 열었다. 그 후 ‘건강과 맛’을 컨셉으로 프랑스 요리를 비롯한 다양한 요리를 개발하고, 이들 요리를 주 메뉴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식공간을 연출, 운영하고 있다. 저서로는 『이시나베 셰프의 새로운 가정 요리 노트』, 『베트남 엘리스의 아시안·에스닉』 등이 있다.

● 요리 : 다구치 세이코 _ 영양사이며 요리 연구가. 이탈리아에 1년간 머물면서 이탈리아 가정 요리를 배우기도 했으며, 요리학교 강사를 거쳐 요리 연구가로 활동하고 있다. 오랜 연구기간을 거쳐 일본식을 중심으로 한 생선요리와 채소 요리를 제안하여 주부 및 요리 전문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현재 주부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여성지와 요리 전문지에 요리 컬럼 및 기고를 하고 있으며, TV의 요리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서로는 『전갱이·정어리·꽁치』, 『독신생활 cooking』, 『생선 요리 - 제철생선 요리와 기본 레시피』, 『제철채소 요리』 등 여러 권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