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키를 키우는 핵심은 ‘성장판’을 활성화시키는 것이 다. 그러나 성장판은 한 번 닫히면 다시는 열리지 않는다. 여자아이는 중학교 2~3학년, 남자아이는 고등학교 1~2학년이면 성장판이 거의 닫혀 더는 키가 자라지 않는다. 짧게는 태어난 지 14년, 길어야 18년 안에 아이의 평생 키가 결정되는 것이다.

따라서 성장판이 성장 시기별로 어떤 특징이 있고 어떻게 기능하는지를 알고 잘 활용한다면 자녀의키 성장에 큰 도움이 된다. 성장판은 팔다리뼈가 자라는 양쪽 끝에 있는 연골을 말한 다. 인간의 팔다리는 처음부터 뼈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태아 적에 연골로 이루어졌던 팔다리는 성장하면서 연골의 가운데 부분부터 뼈로 바뀌는데, 양쪽 끝에 남은 연골 부분이 성장판이 되는 것이다. 성장판은 어깨, 팔꿈치, 손목, 손가락, 척추, 골반, 대퇴골, 정강이뼈, 발목, 발뒤꿈치, 발가락 등 전신의 관절마다 있다.

이들 각각의 성장판이 계속해서 뼈로 변하면서 인체의 골격이 골고루 커지다가 사춘기가 지나면서 성장판이 모두 뼈로 바뀌며 키 성장이 멈춘다. 성장판이 모두 뼈로 바뀌는 것, 이를 ‘성장판이 닫힌다’고 표현한다. 성장판의 상태는 X선과 MRI 검사 등으로 확인할수 있다.

출처: <우리아이 키 10cm 더 클 수 있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전나무숲 편집부

도서출판 전나무숲은 지난 15년간 건강·의학 전문 서적을 출판해온 전문가 집단이다. 어렵고 난해한 의학 정보를 이해하기 쉬운 대중서로 만드는 것은 물론, 해외에서 검증된 의학서들을 국내 상황에 맞게 편집, 출간함으로써 국민의 건강 증진에 일조하고 있다. 지금도 의사, 한의사, 건강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콘텐츠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강·의학 분야의 검증된 최신 정보를 대중에게 쉽게 전달하는 메신저의 길을 꾸준히 걸어갈 것이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