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과 중년 중 어떤 세대가 더 행복할까? 나이만으로 따지면 젊고 건강한 청년들이 더 행복할 것 같은 생각이 들 것이다. 그러나 실제 연구결과는 정반대였다. 청년들보다 오히려 40대 이상의 중년과 장년이 더욱 행복해했다. 그 이유는 많은 경험으로 지혜로워지고 현명해진 것도 있겠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만족할 수 있다는 것을 깨우쳤기 때문이다.

미국 브랜다이스대학 심리학과 마지 래크먼(Margie E. Lachman) 교수는 오랫동안 중년에 대해 연구해왔다. 그는 세대별로 무엇에 행복을 느끼고 어떤 때가 즐거운지에 대한 연구를 통해 중년이 청년보다 더 행복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로써 나이가 들면 행복감이 줄어들 것이다라는 일반적인 상식을 뒤집었다.



그에 따르면 사람들이 무엇인가로부터 행복을 얻는 것은 사람에 따라 다른 것은 물론, 행복이라는 감정 자체가 매우 일시적이라고 한다.16) 한번 행복한 감정을 느꼈다고 해서 그것이 계속되지는 않으므로, 지속적인 행복을 느끼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삶의 긍정적인 면을 바라보는 일이 필요하다.

중요한 것은 중년층 이상의 사람들은 만족하는 법을 알고 있다는 점이다. 젊은 시절에는 야심과 욕망으로 자신의 무한발전을 꿈꾸고, 이루고 싶은 것도 많지만 그로 인해 좌절도 많이 하고, 그때마다 우울한 감정을 느끼기도 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가면서 자신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을 구분하게 되고, 그 결과 만족이라는 지혜를 터득하게 된다고 한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인생의 행복을 가져오는 힘이 되어주기도 하는 것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