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력’은 일상에서 행복을 만들어내는 가장 빠르고 확실한 방법이다. 실제로 우리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생각지 못한 호의를 입었거나, 예상치 못하게 좋은 일이 생겼을 때 감사를 하게 된다. 그러나 내가 말하고자 하는 ‘감사력’은 감사할만한 특별한 일이 생겼을 때에 감사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내가 살아가고 있는 모습 그 자체에 감사하는 것, 그리고 지극히 사소한 것에도 감사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한다.

아침에 눈을 떴을 때, 한 끼 식사를 마쳤을 때, 오늘 하루도 별일 없이 무탈하게 지나간 것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느꼈다면 ‘감사력’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남들이 볼 때는 별것 아닌 것처럼 생각할지 모르지만, 작은 것 하나라도 소중히 여기는 자세에서 삶의 변화가 시작된다. 

감사력이 중요한 것은 삶에서 감사를 일상화할 때 얻는 풍요로움이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반대로 감사가 아닌 결핍의 태도로 하루를 살아간다고 해보자. ‘왜 나한테는 이런 것이 없지?’, ‘왜 나는 부족한 것이 이렇게 많지?’라고 생각하며 살아간다면 삶은 그 자체로 스트레스가 된다. 

불안해지고, 짜증이 나고, 남을 이기려는 마음이 솟아난다. 물론 이러한 마음이 자기발전에 약간의 힘이 되기도 하겠지만, 이런 태도로 살면 우리의 삶 자체가 피폐해지게 된다. 

지금 나에게 주어진 것에 감사하면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고, 경쟁에서도 비껴나 보다 평온하고 즐거운 마음을 가질 수 있게 된다. 이러한 마음은 곧 행복으로 직결된다. 만족감이라는 차원에서의 감사는 ‘지금, 여기’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행복습관경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강은미

저자 강은미는 일과 삶의 균형’에 관한 주제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대표 강사이자 코치로서 리더십과 인간관계를 탁월하게 해석하여 명쾌한 진단을 제시한다. 

공무원과 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수많은 강연을 하고 있으며 사람들의 생각과 생각을 잇고, 마음과 마음을 잇는 씽크 브릿지(Think Bridge) 역할을 통해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강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의 강연은 밥을 짓듯이 따뜻하고, 옷을 짓듯이 정성이 담겨 있으며, 집을 짓듯이 견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주)한국인재경영교육원 대표, 글로벌부모교육센터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아교육그룹 키즈엠과 함께하는 ‘소나기 인성학교의 초대 교장’을 맡고 있다. 

네이버 블로그 _ http://blog.naver.com/kem0228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