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는 단백질을 만들어내기 위한 설계도다’라는 말, 이젠 그 의미를 이해하겠는가?  그럼 여기서 우리의 생명 현상과 유전자와의 관계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을갖자.

우리 몸은 60조 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고 했는데 60조 개의 세포들은 피부세포, 간장세포, 근육세포 등 각각의 모양이 활동은 다 달라도 그 기원을 쫓아가다보면 하나의 수정란에서 2배, 2배로 분열해 생겼다는 사실을 알수있다. 

이처럼 하나의 세포가 2개로 분열할 때, 단백질의 설계도인 유전자도 똑같은 것이2배로늘어나서(복사), 갈라지고자하는세포들에게균등하게배분된다. 즉 2개로 분열된 세포는 같은 유전자를 갖게된다.

이런 사실에 기초한다면 하나의 수정란이 2배로 분열해 생긴 우리 몸의 모든 세포들은 같은 유전자를 갖고 있으므로, 모양이나 활동은 달라도 피부세포나 간장세포나 같은 유전자를 갖는다. 즉‘피부세포와 간장세포의 차이는 어떤 유전자는 해독하고, 어떤 유전자는 해독하지 않았느냐의 차이일 뿐이다’라고 오랜 세월 믿고 또 믿어왔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