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은 온몸의 세포에 산소를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철분은 단백질과 함께 혈액의 적혈구 속에 있는 헤모글로빈을 만든다. 철분이 모자라면 헤모글로빈을 제대로 만들지 못해 산소를 충분히 운반할 수 없다.

그래서 생기는 병이 ‘철 결핍 빈혈’이다. 빈혈이라고 하면 창백한 얼굴빛과 어지러운 증상이 먼저 떠오르지만 걸핏하면 피곤하고, 나른하고,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도 철 결핍 빈혈의 증상이다. 혈액의 양이 충분하지 않으면 몸이 활기를 잃어버리므로 철분은 몸에 활력을 솟게 하는 결정적인 영양소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철분은 흡수율이 낮은 영양소다. 시금치와 톳에 많이 함유되어 있지만 주로 식물성 식품에 함유된 비헴철(nonheme iron)은 흡수율이 낮으니 될 수 있으면 고기류와 생선류의 붉은 살코기 등 동물성 식품에 함유된 헴철(heme iron)을 섭취하자. 혈액을 만드는 데는 단백 질도 필요하므로, 고기류와 생선류의 붉은 살코기를 먹으면 ‘철분과 단백질’을 효율적으로 섭취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