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이 원인인 감염증(감기, 위장장애, 결막염 등)에는 병원에서 항생제를 처방할 때가 있다. 유아용 내복약은 보통 먹기 좋게 시럽제나 건조시럽제로 처방한다. 항생제는 세균 번식을 억제할 목적으로 처방하는데, 복용하는 동안 열이 내리거나 기침이 멎는 등 증상이 완화되더라도 처방된 투약 일수의 약은 모두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다만 습진이 생기거나 권태감이 드는 등 질병 이외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사용을 중지한다. 항생제는 알레르기를 일으키기 쉬운 약이기도 하다. 상태가 이상하다고 느끼면 빨리 의사와 상담하도록 한다. 만약 처방받은 감기약 중 항생제가 남았더라도 다음에 감기에 걸렸을 때 그것을 다시 복용해서는 안 된다.

감기에는 세균성 감기와 바이러스성 감기가 있다. 항생제는 세균성 감기에만 효과가 있다. 병원에서 받은 약에 항생제가 없다면 바이러스성 감기라서 항생제가 필요 없었거나 항생제의 부작용을 고려해 처방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만 5세 이하의 신생아나 영유아는 간이나 신장의 기능이 불완전한 상태다. 약을 대사하고 배설하는 기능이 성인보다 미숙하기 때문에 항생제가 뼈나 근육 발육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병원에서는 의사의 진단에 따라 항생제의 효과와 부작용을 고려하여 소아의 연령, 체중, 체질에 맞는 항생제를 처방한다. 따라서 ‘살균 작용이 있다’거나 ‘항생제를 먹으면 어떤 질병도 나을 수 있다’는 생각에 함부로 항생제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에게 되물림되는 엄마의 독성>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나즈 노리히사

1952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약학과를 졸업했다. 동 대학 대학원에서 약리학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약제사?약학 박사. 도쿄약과대학 약학부 조수를 거쳐 스위스 베른 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데쿄헤세 간호 단기대학 교수(영양학)로 있다. 미국 생식생리학회 평의원, 일본약리학회 평의원, 일본약학회 회원이다. 연령의 증가에 따른 독성 및 카르보닐 환원효소를 지표(활성, 함량, 유전자)로 하는 ‘세대 전달 독성’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아이에게 대물림되는 엄마의 독성』은 이제껏 그가 연구한 결과물의 집대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임산부의 인체에 있는 독성이 태아에게 그대로 전달된다는 충격적인 진실은 많은 예비 부모들에게 건강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꾀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저서로는 『독성학 용어집』, 『의약품 독성학』, 『임상 약물치료학』, 『경피독이 알레르기의 원인이었다』, 『약의 안전한 복용법』 등의 여러 권이 있다. 공저로 『그림으로 풀이한 경피독 제독요법』, 『경피독의 실체』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