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니 많은 사람들, 그리고 많은 책들이 열정이라는 것을 강조합니다. 열정은 자신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강한 동력이자 성공을 향한 추진력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열정으로 일관하는 삶도 건강에 그리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강한 열정을 가진다는 것은 결국 교감신경이 우세한 상태를 만들어 낸다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상태에서는 대체로 일을 열심히 하게 되고 활기차고 진취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반면, 자신의 일에 방해가 되는 것에 대해서는 화를 자주내는 경우도 생기게 됩니다.

vhs/macbook mindmeld by JonDissed 저작자 표시

교감신경이 우세한 상태가 되면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서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압이 올라가 몸 전체가 활동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그러나 교감신경이 지나치게 활성화되어 있으면 과립구가 지나치게 많아져서 결국에서 자신의 몸을 공격하는 사태가 발생한다는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게다가 과립구는 죽을 때도 조용히 사라지는 법이 없습니다. 과립구가 죽으면 장기나 점막 위에 활성산소가 발생합니다. 이 활성산소가 강력한 산화력으로 신체 조직을 공격하게 되는 것이죠. 우리 몸에는 활성산소를 무독화하는 시스템이 있지만, 과립구가 지나치게 많을 때는 그 많은 활성산소를 다 처리하지 못합니다.

그런데 그 결과가 참으로 무섭습니다. 조직을 파괴하는 범위가 넓어지면서 위궤양이나 궤양성대장염, 백내장, 당뇨병, 암 같은 질병을 일으키고, 또 그러한 질병들은 또다른 합병증을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L'horror foot dell'albanese sta un pò meglio effettivamente. by narice28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교감신경의 긴장이 지속적으로 고조되면 우리 몸에 어떤 일들이 생기는지 잘 아셨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일에 쫓기다 보면 몸과 마음에 스트레스가 끊일 날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 적극적으로 생활방식을 바꿔야 하는 것입니다. 그대로 두었다가는 불 보듯 뻔한 결과를 맞이하게 됩니다. 제 스스로 병을 부르고 마는 것이지요.

물론 지금과 같은 사회에 살아가면서 열정을 잃어버릴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곧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열정도 어느 정도는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쉴 수 있을 때는 일과 성공에 대한 것을 완전히 잊어버리고 휴식의 즐거움에 푹 빠지는 일이 필요합니다.

때로는 열정과, 그 열정으로 인한 성공에서 잠시 한걸음 물러서는 지혜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b588.go5.kr BlogIcon 정보인 2010.11.23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font color=#ffffff>㉹</font>
    <font color=#ffffff>Н</font>정<font color=#ffffff>F</font>보<font color=#ffffff>㎪</fo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