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하라유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2.13 영양소가 병을 퍼뜨린다?
  2. 2018.11.12 배가 부르면 우리에게 찾아오는 불행

미국의 미네소타대학 의학부 교수 M. J. 마레이 박사는 1975년 사하라 사막을 방문하여 당시 기근을 겪고 있던 유목민들에게 식료품을 전달했다. 그런데 식료품을 공급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돌연 말라리아가 발생하였다. 박사는 이런 사실을 단서로 삼아서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 사례를 고찰 및 검토하였다.

 

기근에 시달리는 에티오피아의 소말리아 유목민에게 식료품이 공급되자 말라리아, 브루셀라병(브루셀라균의 감염으로 발생하는 인간과 동물의 공통 전염병), 결핵 같은 감염증이 생겨났다.

중세 영국에서 발생한 천연두는 가난한 사람들보다 부자들을 더 많이 공격했다.

1차 세계대전 중에 발생한 인플루엔자는 영양 공급이 충분한 사람들의 사망률을 높이는 결과를 낳았다.

2차 세계대전 중 과밀 상태에 있던 캠프에서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았던 사람들의 장티푸스 발병률이 가장 낮았다.

 

이런 사실을 통해 마레이 박사는 음식물의 영양소가 몸을 유지하는 것보다는 병원균을 분열하거나 증식시키는 데 이용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바꿔 말하면, 기아가 병원균의 감염을 억제하는 활동을 한다는 것이다. 이 추론을 증명하기 위해 박사는 다음과 같은 실험을 하였다.

우선 쥐 100마리를 아무런 균에 감염되지 않은 쥐와 복강(복막에 의해 둘러싸여 있는 공간으로 신체에서 가장 큰 빈 공간) 안에 병원균을 넣어 일부러 병에 걸리게 한 쥐로 나누었다. 이 두 그룹을 각각 자유롭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그룹과 위에 튜브를 넣어서 억지로 먹이는 그룹으로 다시 나누어 사망률과 평균 생존일수를 살펴보았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이 만복 상태가 되면 혈액 안에 당분, 지방, 비타민, 미네랄과 같은 영양분이 많아지고, 그 영양분을 먹는 백혈구도 덩달아 배가 불러진다

그래서 외부에서 병원균이나 알레르겐이 침입하거나 몸 안에서 암세포가 발생해도 백혈구가 이 침입자들을 제대로 먹으려고 하지 않는데, 이것이 곧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 반대로 공복일 때는 혈액 안의 영양소가 부족하니 백혈구도 배가 고파 병원균, 알레르겐, 암세포 등을 먹으려는 활동이 왕성해진다.

즉 면역력이 높아진다. 그래서 인간이나 동물의 몸은 병이 나면 식욕을 떨어뜨려 백혈구를 배고픈 상태로 만듦으로써 면역력을 높이고 병을 고치려 하는 것이다.

면역력은 체온과도 관련이 깊다. 즉 체온이 평소보다 1도C 내려가면 면역력은 30% 이상 저하되고, 반대로 평소보다 1C 올라가면 면역력은 5~6배나 향상된다. 추울 때는 몸이 얼어붙어 운동 능력이 떨어지지만 따뜻할 때는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생명체인 백혈구도 차가워지면 움직임이 둔해지고 따뜻해지면 운동 능력이 좋아지는 것이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