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을 시작한 후로는 하루도 바쁘지 않은 날이 없었다. 키 170cm에 몸무게 70kg의 다부지고 균형 잡힌 체격을 자랑하던 그였지만 잦은 회식 탓에 잠깐 사이에 몸무게가 5kg이나 불었다. 게다가 스트레스도 심했다. 

50세에 받은 건강검진에서 관상동맥(심장을 둘러싼 동맥) 협착이 발견되었다. 관상동맥 3가닥 중 2가닥에서 90% 이상 협착이 일어난 상태라서 카테터(catheter)라는 가는 관을 삽입해서 혈관을 넓히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성공했지만 그 후에 극심한 무력감에 시달려야 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열 가지가 넘는 약을 처방받았지만 왠지 약만 먹으면 식욕과 기력이 더 떨어졌다. 의사에게 이런 증상을 호소했으나 그럴 리가 없다며 기분 탓이라고 했다.



수술 후 석 달쯤 되었을 때 부정맥 발작이 연달아 일어났다. 그 후 여섯 달 동안에 네 번이나 한밤중에 구급차를 불러야 했다. 자리에 누워 더는 살고 싶지 않다며 절망하는 남편을 보다 못한 부인이 남편과 함께 필자의 요양소를 찾았다. 

A씨는 눈이 풀린 멍한 표정으로 계속 오한을 호소했다. 평소에 어떤 음식을 주로 먹는지 물었더니 의사의 지시대로 염분 섭취를 되도록 피하고 영양가 있는 우유와 비타민이 풍부한 생채소를 매일 먹는다고 했다. 

아니나 다를까. 그런 식생활로는 증상이 좋아질 리 없었다. 나는 환자에게 부정맥 같은 심장 질환이나 우울감이 ‘냉증’이나 ‘건조’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설명했다. 수술 후의 잘못된 식생활이 냉증과 건조를 부추긴 이유도 알려주었다.

A씨는 세포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몸이 원하는 만큼의 염분을 섭취하고 다음의 식단과 식사법을 열심히 지켰다. ...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이가 들수록 자꾸 몸무게가 는다고 푸념하는 사람이 많다. 몸무게가 그대로라도 유독 배와 팔뚝에 살이 붙는 경우도 많다. 갸름하고 날렵했던 얼굴선도 흐트러져서 갈수록 펑퍼짐해지고 늘어진 볼살 탓에 이중 턱이 된다. 얼굴뿐만 아니라 가슴과 엉덩이도 탄력을 잃어 처지고, 장딴지와 발목은 굵어진다.

이런 변화에 자극을 받았거나 건강검진 결과 감량이 필요하다는 말을 들으면 흔히 다이어트부터 결심한다. 그러나 노력에 비해 큰 성과를 얻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도리어 “식사량을 줄였는데도 살이 더 쪘다”거나 “물렁살이 늘었다”는 사람도 있다.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원인은 대개 ‘먹는 것 = 몸으로 들여보내는 것’만 줄이려고 했기 때문이다. 몸무게가 느는 원인이 꼭 ‘과식’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몸속의 수분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살이 찌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이럴 때는 먹는 것만 줄이려고 할 것이 아니라 먼저 몸에서 수분이 원활하게 배출되도록 해야 한다.



예를 들어보자. 비닐봉지에 물을 담아 들어보면 물이 금세 아래로 몰려 주머니가 옆으로 퍼진다. 비 온 뒤에 땅을 보면 움푹 파인 곳에는 계속 물이 고여 더러워진다. 우리 몸도 마찬가지다. 

몸속에 있는 불필요한 물은 아래로 흘러 하체에 쌓이고 위나 장관 같은 ‘주머니 모양’의 기관에 고인다. 나이가 들수록 뱃살이 늘어나고 다리가 굵어지는 하체 비만이 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이런 물렁살의 증가는 노화로 인한 비만의 전형적인 현상이다.

나이가 들수록 세포가 수분을 흡수하는 힘이 떨어지기 때문에 남은 수분이 온몸에 있는 주머니 모양의 기관이나 하체에 고이게 된다. 따라서 단기간에 외모를 날씬하게 만들기 위한 ‘급다이어트’가 아니라 건강과 장수를 위한 ‘참다이어트’를 하려면 몸속의 불필요한 수분을 배출해서 건조한 세포를 촉촉하게 만들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가 의사로 일하기 시작한 30년 전만 해도 고혈압 환자에게는 우선 ‘이뇨제’부터 처방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고혈압의 원인인 혈액 속 염분을 수분과 함께 소변으로 배출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혈관을 넓히거나 심장의 수축력을 억제하는 방법으로 혈압을 낮추는 약제들이 개발되면서 이뇨제는 거의 쓰이지 않게 되었다.

그런데 최근 미국에서 실시한 연구 결과, 과거에 쓰던 이뇨제 처방이 고혈압 치료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주목을 끌고 있다. 

염분은 원래 몸속에서 수분과 함께 기능한다. 우리 몸에서 나오는 눈물이며 땀, 콧물, 혈액이 모두 짜다는 사실로도 이를 알 수 있다. 미네랄이 몸에서 일정한 균형을 유지하고 염분은 수분과 함께 증가하거나 감소하기 때문에 몸속에서 염분만 줄이는 것은 불가능하다. 


동양의학에서는 몸속에 남아 있는 과도한 수분이 고혈압의 원인이라고 설명한다. 수분이 많아 묽어진 다량의 혈액을 온몸으로 보내려면 심장은 강한 압력으로 박동을 해야 한다. 그러니 혈관 내 압력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 원리를 알면 이뇨제로 혈압을 떨어뜨릴 수 있는 이유도 이해가 될 것이다. 즉 몸속의 ‘염분’이 몸 밖으로 나갔기 때문이 아니라 ‘염분과 함께 기능하는 수분’이 몸 밖으로 나갔기 때문에 혈압이 떨어지는 것이다. 그 반대 현상도 성립한다.

우리 몸에서 염분이 수분과 함께 기능하는 이상 염분 섭취를 줄이면 당연히 수분도 줄어든다. 심한 경우 세포에 필요한 수분도 부족해져 온몸이 건조해진다. 과도한 염분 제한은 노화를 향한 전력 질주나 다름없다.

소금을 얻는 바닷물은 원래 피부의 면역력을 높이고 살균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바닷물이 피부에서만 유익한 작용을 하고 몸에 들어가면 유해한 작용을 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 인간과 마찬가지로 포유류인 고래나 돌고래는 바닷물을 마시며 살아가지만 고혈압이나 뇌졸중에 걸려 죽는 일은 없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포의 건조를 막아 노화를 늦추려면 먼저 몸속에 고인 불필요한 수분을 몸 밖으로 내보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신속한 방법은 ‘신(腎)’ 기능을 촉진하는 것이다. 

동양의학에서 말하는 신은 신장뿐만 아니라 부신(신장 위에 있는 내분비샘으로, 아드레날린이나 코르티솔 등 인간의 활력에 관계하는 호르몬을 분비)과 생식기, 비뇨기 등을 포함한다. 따라서 남성의 고환과 정소, 여성의 자궁과 난소도 신에 속한다. 

우리 몸에 있는 수분은 대부분 신장에서 소변으로 배설된다. 신장은 몸속에서 댐 역할을 하면서 몸속의 물 관리를 도맡아 한다. 그런 신장의 기능을 소홀히 여겨서는 결코 몸의 건조와 노화를 멈출 수 없다.


필자는 저녁 무렵이 되면 다리가 퉁퉁 붓는다는 환자들에게 신 기능을 촉진하는 생활습관을 실천하게 했다. 그 결과 다리의 붓기가 빠져서 몸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이 들고 실제로 몸무게도 줄었다고 한다. 

또 몸매가 날씬해지고 현기증이 사라졌다는 환자도 있었다. 애초의 목적은 다리의 붓기를 빼는 것이었지만 기대 이상의 큰 효과를 본 것이다. 이처럼 신 기능이 활발해지면 몸에서 불필요한 수분이 빠져나와 몸 상태가 좋아지고 노화 현상도 줄어들어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동양의학에서는 노화가 ‘신허(腎虛)’에서 비롯된다고 본다. 신허란 말 그대로 ‘신의 기운이 떨어진 상태’, 즉 ‘신 기능의 약화’를 뜻한다. 이 말에서도 노화와 신 기능의 밀접한 관계를 알 수 있다.

소변 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어졌거나, 잠자다 새벽녘에 다리에 쥐가 나서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한 적이 있다면 신허를 의심해야 한다. 그 밖에 허리나 무릎의 통증, 다리의 부종, 발기부전 등도 모두 신허에서 비롯되는 증상들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