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암과 관련해 과립구와 활성산소, 그리고 림프구와의 연관성에 대해서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우리 몸의 세포들은 매 순간 대사작용이라는 것을 합니다. 끊임없이 산소를 소비하고, 활성산소를 배출하는 것이죠. 마치 우리가 음식을 먹고 그 부산물로 대소변을 내보내는 것과 동일한 과정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바로 이 활성산소입니다. 이것은 산화력이 보통 강한 것이 아니라서 장기나 혈관 등에 손상을 입히게 되는 것이죠. 물론 건강한 상태에서는 이 활성산소의 폐해를 어느 정도 막아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 무리하게 힘든 생활을 하고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과립구라는 것이 늘어나게 됩니다.

Get me outta here!
Get me outta here! by R.Bongiovani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과립구는 백혈구의 일종으로서 우리 몸에 이물질이 침투하면 이를 처리하는 역할을 하는 아주 소중한 존재이죠. 그런데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도 과립구나 지나치게 늘어나게 됩니다. 이렇게 과도하게 과립구가 늘어나게 되면 조직이 파괴되고 세포의 증식이 지나치게 촉진되는 악순환이 시작됩니다.

세포의 증식이 촉진되면 당연히 세포들이 방출해내는 활성산소의 양도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인체는 드디어 이 과도한 활성산소를 처리하지 못하고 암의 길로 접어드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과립구의 지나친 생성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림프구라는 것을 만들어내면 됩니다. 이 림프구를 만드는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무리하고 스트레스 받는 몸을 편안하게 쉬게 하면서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키면 됩니다.

이라는 그 무시무시한 것도 사실은 몸을 편안한 상태로 놔두고 걱정없이 스트레스를 제거하면 우리 몸은 알아서 림프구를 만들어내고 이것으로 암을 제거하게 됩니다.

참 쉽죠~이라는 유행어가 있듯이, 우리 몸이 암을 이겨내는 방법은 참 쉽습니다.

암에 대한 편견 중의 하나는 흔히 암이 외부의 물질, 예를 들면 담배의 타르나 자외선 때문에 유전자가 손상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아는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것들도 그 원인이 될 수 있겠지만 단순히 외적 요인만으로는 암에 대해서 다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흡연율은 큰 변동이 없는 데도 폐암환자는 늘어가는 것이 가장 큰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얼마 전에 성철 스님께서 폐암으로 돌아가신 것도 마찬가지죠. 담배를 피우실 리가 없는 분인데도 결국 폐암으로 돌아가셨으니까 말이죠.

본질적으로 암은 본인이 만들어내는것이지, 외부에서 침투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결국 본인의 잘못된 생활습관의 결과가 암이라고 보면 됩니다.

자연은 우리에게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길을 명확하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무리하게 일만하지 말고 쉬라는 것,
그리고 스트레스 받지 않고 편안한 상태에 있으라는 것.

Jardin du Luxembourg
Jardin du Luxembourg by chozo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오늘부터라도 과도한 욕심을 버리고 적당히 일을 하고, 적당히 즐기는 삶을 살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비록 어떤 이들은 게으르다고 말할지는 모르겠지만, 사실은 욕심을 버리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길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4월30일  /  제 180호

아이들이 단것을 즐기고 운동을 잘 하지 않는 데다 부모의 과잉보호로 집 안에만 갇혀 지내다 보면 부교감신경이 우세해져서 림프구가 과잉 상태가 된다. 그러면 체내로 침입한 외부 물질에 과민하게 반응해 알레르기질환이 일어나게 된다.

편리하고 부족함 없는 생활을 하는 선진국의 아이들일수록 림프구와 과립구의 비율이 뒤바뀌는 시기가 늦춰져 림프구 과잉 상태가 지속되는 경향을 나타낸다. 풍요롭게 사는 것이 알레르기질환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 후쿠다 미노루 외 <부모가 높여주는 내 아이 면역력 > 중에서
--------------------------------------------------------------------- 
시골에서 사는 아이들이 도시 아이들보다 더 건강한 경우를 많이 봅니다. 자연과 함께 하는 생활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과잉보호와 풍요로운 생활이 오히려 아이들의 건강을 해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잘 살펴봐야하겠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림자 2010.04.30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머리속이 복잡할 때 근처의 휴양림에만 가도 머릿속이 맑아질 때가 있습니다. 그때마다 잊고 있었던 자연의 소중함을 느끼곤 했습니다.^^ 우리 어른들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도 훼손되지 않은 자연을 물려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10.04.30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가 자연을 느끼면서 행복하듯, 아이들도 커서 자연을 느끼며 행복해야 할텐데...어쩌면 그런 것도 아이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인간도 자연의 일부라는 것을 절실하게 깨닫는다면, 자연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지금보다 훨씬 더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