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미국의 의학박사 테일러는 염분이 전혀 없는 식사를 계속하는 실험을 스스로 했는데 그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3~4: 식욕 저하, 식은땀 배출

5~7: 전신 권태감

8~9: 근육의 경련이 멈추지 않아 실험 중지

 


이처럼 염분은 살아가는 데 있어서 필수 물질인데 어째서, 언제부터 악당 취급을 당하게 된 것일까?

1950년대에 일본에 조사 연구차 온 미국인 학자 L. K. 달 박사는 하루에 13~14g의 염분을 섭취하는 일본 남부 주민들의 고혈압 발생률이 약 20%이고, 그들보다 2배나 많이 염분(하루에 27~28g)을 섭취하는 동북지방 사람들의 고혈압 발생률이 40%나 된다는 결과를 얻고 염분이야말로 고혈압이나 뇌졸중의 원흉이다라는 논문을 1960년에 발표했다.

이 논문이 발표되자 즉시 아키타현을 중심으로 염분 줄이기 운동이 시작되었고, 이는 곧 전국으로 퍼져나갔다. 그 결과 고혈압과 뇌졸중의 발병이 실제로 감소했는데, 그 사실만을 가지고 의학자나 영양학자들은 염분은 고혈압과 뇌졸중의 원흉이라는 그들 특유의 논리를 더욱 확신하게 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달 박사는 일본 동북지방이 한랭 지역이라서 사람의 혈관이 수축하여 혈압이 상승한다는 점, 추운 겨울에는 집 밖에서 하는 노동이나 운동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혈압이 상승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았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