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C형 간염은 일상적인 사회생활을 하면서 치료할 수 있지만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총혈청 빌리루빈이 3mg/d이상이고, 눈의 흰자위 등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이 뚜렷해지는 등 악화될 위험이 있을 때는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부작용이 따르는 치료를 하거나 간생체검사, 복강경검사를 받을 때도 입원을 해야 한다. 과거에는 급성간염 초기에 입원하여 안정을 취하지 않으면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거나 만성화된다고 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무조건 안정을 한다고 해서 급성 악화나 만성화를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꾸준히 상태를 관찰하여 위험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입원이 효과적이므로 급성간염 초기에는 입원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대개 GOT·GPT 수치가 300IU/를 넘는 동안에는 입원을 하고 100 IU/이하로 떨어지면 외래 진료로 바꾸지만 치료의 부작용으로 열이 나거나 기운이 없을 때는 안정을 위해 입원을 권하기도 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