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

복수는 배에 과다한 체액이 축적되는 것으로 간경변증의 가장 흔한 합병증이다. 복수는 간경변증의 진행도를 진단하는 중요한 증상이다

복수가 생기면 손발이나 전신이 붓기 시작한다. 증상이 경미한 환자는 염분 섭취 제한, 수분 제한, 침상 안정 등 약물을 쓰지 않고 복수를 조절하지만 중등도 이상의 복수가 있는 환자에게는 이뇨제를 사용하여 복수를 조절한다.

 

간성뇌증

간경변증이 심해져서 간기능이 떨어지면 장에 생긴 독성물질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다. 또 섬유화가 진행되면 간이 딱딱해져 장에서 문맥을 지나 간으로 흘러 들어가던 혈류가 간이 아니라 식도 정맥이나 배꼽 주위의 정맥, 항문의 정맥으로 흘러들어간다

이 때문에 암모니아 같은 독성물질이 간에서 해독되지 못하고 뇌로 가서 뇌세포를 손상시킨다. 그로 인해 간성뇌증이 발생하면 의식, 행동 및 성격에 변화가 일어나고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진다

이때 나타나는 특징적인 증상이 손을 앞으로 뻗었을 때 새가 날갯짓을 하듯 손을 떠는 것(퍼덕이기 직전)이다. 간성뇌증을 확진할 수 있는 검사가 없어 임상소견으로 진단한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간을 살리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지은이 _ 주부의벗사

저자 주부의벗사는 내과의사, 한의사, 약학자, 영양관리사, 운동치료사, 건강컨설턴트 등 각 분야의 전문가 39명이 모여 이 책을 집필했다. ‘인체의 화학공장’이라 불릴 만큼 중요한 장기인 간에 대해 잘못 알려진 상식이 많고, 뚜렷한 예방책이 알려지지 않은 현실을 안타까워한 이들은 최신의 간 지식을 비롯해 생활 속에서 간 건강을 향상시키고 간장병을 치유할 수 있는 정보를 이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온 국민이 스스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