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성산소제거와 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19 암에 걸리지 않으려면 림프구의 수를 늘려라!
  2. 2010.08.10 건강을 지키려면 술을 마셔라 (2)

이번에는 암과 관련해 과립구와 활성산소, 그리고 림프구와의 연관성에 대해서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우리 몸의 세포들은 매 순간 대사작용이라는 것을 합니다. 끊임없이 산소를 소비하고, 활성산소를 배출하는 것이죠. 마치 우리가 음식을 먹고 그 부산물로 대소변을 내보내는 것과 동일한 과정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바로 이 활성산소입니다. 이것은 산화력이 보통 강한 것이 아니라서 장기나 혈관 등에 손상을 입히게 되는 것이죠. 물론 건강한 상태에서는 이 활성산소의 폐해를 어느 정도 막아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 무리하게 힘든 생활을 하고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과립구라는 것이 늘어나게 됩니다.

Get me outta here!
Get me outta here! by R.Bongiovani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과립구는 백혈구의 일종으로서 우리 몸에 이물질이 침투하면 이를 처리하는 역할을 하는 아주 소중한 존재이죠. 그런데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도 과립구나 지나치게 늘어나게 됩니다. 이렇게 과도하게 과립구가 늘어나게 되면 조직이 파괴되고 세포의 증식이 지나치게 촉진되는 악순환이 시작됩니다.

세포의 증식이 촉진되면 당연히 세포들이 방출해내는 활성산소의 양도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인체는 드디어 이 과도한 활성산소를 처리하지 못하고 암의 길로 접어드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과립구의 지나친 생성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림프구라는 것을 만들어내면 됩니다. 이 림프구를 만드는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무리하고 스트레스 받는 몸을 편안하게 쉬게 하면서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키면 됩니다.

이라는 그 무시무시한 것도 사실은 몸을 편안한 상태로 놔두고 걱정없이 스트레스를 제거하면 우리 몸은 알아서 림프구를 만들어내고 이것으로 암을 제거하게 됩니다.

참 쉽죠~이라는 유행어가 있듯이, 우리 몸이 암을 이겨내는 방법은 참 쉽습니다.

암에 대한 편견 중의 하나는 흔히 암이 외부의 물질, 예를 들면 담배의 타르나 자외선 때문에 유전자가 손상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아는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것들도 그 원인이 될 수 있겠지만 단순히 외적 요인만으로는 암에 대해서 다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흡연율은 큰 변동이 없는 데도 폐암환자는 늘어가는 것이 가장 큰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얼마 전에 성철 스님께서 폐암으로 돌아가신 것도 마찬가지죠. 담배를 피우실 리가 없는 분인데도 결국 폐암으로 돌아가셨으니까 말이죠.

본질적으로 암은 본인이 만들어내는것이지, 외부에서 침투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결국 본인의 잘못된 생활습관의 결과가 암이라고 보면 됩니다.

자연은 우리에게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길을 명확하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무리하게 일만하지 말고 쉬라는 것,
그리고 스트레스 받지 않고 편안한 상태에 있으라는 것.

Jardin du Luxembourg
Jardin du Luxembourg by chozo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오늘부터라도 과도한 욕심을 버리고 적당히 일을 하고, 적당히 즐기는 삶을 살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비록 어떤 이들은 게으르다고 말할지는 모르겠지만, 사실은 욕심을 버리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길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강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활성산소라는 것에 대해서 적지 않게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암을 일으키는 주범일뿐만 아니라 암을 발생시키기 이전에도 인체에 다양한 해악을 끼치는 치명적인 존재라고 할 수 있죠.

그런데 이 활성산소에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슈퍼옥시드, 과산화수소, OH래디컬 등이 있습니다. 이들 중에서 슈퍼옥시드는 슈퍼옥시드 디스뮤타제(SOD), 과산화수소는 카탈라아제처럼 생명체가 가지고 있는 효소가 이들 활성산소를 효율적으로 제거해 줍니다.

그런데 문제는 활성산소 중에서도 가장 흉악하다고 소문만 OH래디컬입니다. 강한 면역력을 가지고 있다는 인체 역시 이 OH래디컬이 생겼을 때는 두 손을 들 정도입니다.

이를 없애주는 물질 중의 하나가 바로 만니톨이라는 화학물질입니다. 임상적으로는 뇌압항진, 울혈성 심부전, 신장기능 장애 등의 치료에 사용되고 있는 약물이죠. 또 장기 이식 때  이식할 장기를 보존해주는 액체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만니톨을 비롯해 안식향산, 그리고 포름산 등이 OH래디컬을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과연 이러한 물질들의 상시 복용이 과연 OH래디컬의 제거에 도움이 되는가 하는 점에서는 아직 밝혀지지 못한 부분이 많습니다 분명 제거에 도움이 되기는 하지만, 그 작용과정이 구체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한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알콜이 OH래디컬을 없애주는 제거물질 중의 하나라는 이야기입니다. 청주, 맥주, 위스키 등에 사용되는 에틸알콜이 바로 그것이죠.

상인이 형과의 마지막은, 늘, 술.
상인이 형과의 마지막은, 늘, 술. by jackleg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과학적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알콜을 조금 즐기는 사람은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병에 잘 안 걸리며 장수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 이유는 알코올이 기분을 즐겁게 만들고 스트레스를 해소시키며, 혈액 중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증가시켜 동맥을 젊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여기에다 알코올이 OH래디컬을 제거하기까지 하니 더할 수 없이 좋은 물질 중의 하나가 바로 알콜인 셈입니다.

물론 익히 알다시피 알콜은 과음하게 되면 독성물질로 바뀌어 우리 몸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아무리 OH래디컬을 제거한다고 해도 건강 자체가 나빠지면 아무런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 . .   중독인가?
. . . 중독인가? by toughkidcs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따라서 중요한 것은 알콜 섭취량입니다. 하루에 청주 1(180밀리리터), 맥주라면 큰 병으로 하나, 위스키라면 물에 타서 더블로 2잔 정도가 적당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술이 무조건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그리고 아예 체질적으로 술이 안맞는 분도 있습니다. 그러나 술을 처럼 활용한다면 우리 건강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됩니다. , 과음을 하면 이 모든 작용이 아무런 의미도 없다는 것은 반드시 알아두셔야겠죠^^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소 2010.08.12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그럼 맥주 한 잔 정도는 괜찮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