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코비(Stephen Covey)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에서 첫 번째 성공 습관으로 적극적인(proactive) 사람이 되라고 말합니다. 당신이 비즈니스를 한다면 돈을 버는 프로(Pro)가 되겠다는 것이고, 하고 싶고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는 뜻입니다

그 꿈은 가족의 생계에 관한 것일 수도 있고 미래와 노후 준비를 위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보다 더 크고 멋진 꿈일 수도 있겠지요. 그 꿈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 네트워크마케팅을 선택했다면 이제부터 소비와 구전에 적극적인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소비에 적극적이라는 것은 생활에 필요한 제품 하나를 쓸 때도 공부하고 비교해서 변별하는 지혜로운 소비자가 되겠다는 뜻이고, ‘구전에 적극적이라는 것은 단순히 알리는 것을 넘어 함께 현명한 소비자가 되고 싶다는 손 내밈입니다



소비와 제품의 감동을 전하기 위해 누구든 찾아가서 얼굴을 보고 진심으로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적극적인 구전은 초대, 제안, 요청의 형태를 띱니다.

그래서 용기가 필요합니다. 당연히 상대방이 거절할 수 있습니다. 기대한 응답을 못 얻거나 거절의 대답을 들으면 다음에는 더 큰 용기를 내지 않으면 안 됩니다. 네트워크마케팅에서 적극적이라는 것은 거절에도 불구하고 용기를 가지고 자기가 경험하고 믿는 바를 알리는 일에 점점 더 성숙해진다는 뜻입니다

그러면서 함께제품을 쓰고, 나아가 함께꿈꾸고자 하는 평생친구를 찾아 나서게 됩니다. 무엇이든 함께하고자 하는 그 용기는 열정이라고도 부를 수 있지요--[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네트워크마케팅을 함께하는 파트너들에게 자주 인용하는 책이 있습니다. 바로 호아킴 데 포사다(Joachim de Posada)가 지은 마시멜로 이야기입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만족지연 능력을 성공의 키워드로 지적하는데 모든 사업, 모든 투자에서 아주 중요한 성공 요소입니다. 돈이 투자되지 않는 네트워크마케팅에서는 더욱 그렇습니다.

내용은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했다는 어떤 실험을 배경으로 합니다. 600명의 아이들이 실험 대상입니다. 연구원들은 실험 대상이 된 아이들을 각각 방에 혼자 있게 한 다음 마시멜로를 하나씩 주고 “15분 동안 이 마시멜로를 먹지 않고 참고 기다린다면 마시멜로를 하나 더 주겠다고 약속합니다



물론 아이들은 언제든 눈앞에 있는 마시멜로를 집어먹은 후에 밖에 나가 놀 수 있습니다. 생각해보면 네 살배기 아이들에게 가만히 있는 15분은 영원처럼 느껴질 수도 있는 시간입니다

결국 대부분의 아이들은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마시멜로를 집어 들고는 뛰쳐나갔지요. 하지만 어떤 아이들은 두 배의 달콤함을 위해 15분이라는 긴 시간을 참아냈습니다. 15분을 참아낸 아이 중에서 조나단이 성장해서 큰 회사의 사장이 된 후 운전기사 찰리와 나누는 이야기가 책의 줄거리입니다.

성공한 조나단은 어렸을 적의 이 경험에서 큰 교훈을 얻었는데, 바로 미래의 성취는 현재의 인내와 기다림을 필요로 한다는 것입니다. 이를 만족지연 능력이라 부릅니다. 당장 마시멜로를 먹고 나가 뛰어놀 수 있었지만 그 즐거움과 만족을 뒤로 미룸으로써 더 큰 성취를 이룰 수 있다는 의미이지요--[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트워크마케팅을 함께하고픈 친구가 있습니다. 제가 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함께하고 싶어 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는 친구입니다.

 

친구야, 나랑 같이 해보지 않을래? 우리가 같이 성공하면 정말 멋질 거야!”

글쎄. 나는 아직 잘 모르겠다. 그런데 너는 왜 그런 걸 하니?”

왜냐고? 돈 걱정에서 벗어나고 싶어서지.”

그렇게 될까?”

그럼, 내가 충분히 알아보았어. 제품도 써보고.”

그래도 나는 못 할 것 같아. 자신이 없어.”

이 일은 서로 도우며 함께하면 가능한 일이야. 우리가 성공하면 함께 맘껏 여행을 할 수도 있어. 너도 나도 여행 좋아하잖아!”

그건 나도 좋은데, 다른 일로 돈을 벌면 되잖아?”

예를 들면 어떤 일?”

…….”

 


마음에 드는 친구와 가족과 여행을 맘껏 다니려면 우선 경제적으로도 시간적으로도 여유가 있어야 하는데, 바로 네트워크마케팅에서 성공하면 가능한 일들입니다. 꾸준히 커가는 인세적 수입이 주는 꿈같은 혜택이지요. 자유로움이 주는 희망도 포함해서 말입니다. 더 좋은 수단이 있을까요--[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트워크마케팅에서 회사를 선택하는 것은 결혼 상대자를 선택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어떤 회사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제품 혹은 아이템, 보상 플랜, 지속성과 성공 여부 등 모든 것이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곧 회사와 나는 떼놓고 생각할 수 없는 관계입니다. 아내 혹은 남편이 ‘삶의 파트너’라면 회사는 ‘비즈니스 파트너’입니다. 

하지만 네트워크마케팅이 누군가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비즈니스이기에 ‘누가 무엇을 가지고 다가왔는가’에 의해 회사가 결정되는 일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회사를 선택하는 과정은 ‘관심을 가질까 말까’ 혹은 ‘해볼까 말까’의 과정이지, 두루 비교 검토한 후에 결정하는 경우는 드물지요. 마치 해외에 이민 간 분들이 공항에 마중 나온 사람의 직업을 따라간다는 조금은 우스갯소리와 같은 경우가 아닐까 합니다. 

그러나 어쩌면 내 미래를 좌우할 비즈니스의 선택입니다. 결혼 상대를 고르는 것과 같다고 했지요? 후회하지 않도록 제대로 된 기준을 가지고 세심하게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미 다른 종류의 네트워크마케팅을 접해본 경우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두 번 후회할 수는 없으니까요.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단계와 네트워크가 본질에 있어 어떻게 구분이 되는지를 살펴보았습니다. 이번엔 판매(sales)와 마케팅(marketing)의 차이를 알아보려고 합니다. 

보통 규모가 큰 회사에서는 마케팅 부서와 세일즈 부서를 따로 둡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구분 없이 ‘마케팅&세일즈’처럼 한 부서로 통합을 합니다. 

둘 다 ‘판매 혹은 영업’을 의미한다고 인식하기 때문일 겁니다. 그런 현실에서 누군가가 네트워크마케팅에 대해 “난 그런 거 못 해!”라고 하면 아마도 세일즈(판매 혹은 영업)를 못 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지요. 

세일즈를 못 한다고 말하는 것은 대인관계에 자신이 없다거나 무언가 아쉬운 소리를 해야 하는, 소위 을(乙)의 입장이 되는 것이 싫다거나 그로 인한 거절이 두렵다는 의미가 아닐까 합니다. 왜 아니겠습니까? 

세일즈는 마지못해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원래 재능이 있든지 교육이나 훈련을 받아야만 할 수 있는 전문 영역으로 인식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직장인이나 주부 등의 일반 소비자가 결코 쉽게 여길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마케팅은 분명히 다릅니다. 그래서 큰 회사에서는 세일즈와는 별도로 부서를 운영합니다. 제가 몸 담았던 회사들도 그랬습니다. 

사전을 찾아보면 세일즈와 마케팅은 정의에서도 확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세일즈는 ‘값을 받고 상품 따위를 파는 행위’로, 마케팅은 ‘소비자에게 상품이나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활동’으로 다르게 정의됩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는 왜 네트워크 마케팅을 하는가>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윤은모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 서강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삼성전자(주)와 코카콜라 한국법인(BIK Inc.)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후 한국IBM(주)로 옮겨 17년간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세계적인 ERP(전사적 자원관리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SAP Korea에서 마케팅 및 영업총괄 임원,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Korea)의 영업총괄 임원을 역임하고, 비즈니스컨설팅 기업인 콜럼버스 뉴포트 아시아(CNA Inc.)의 대표를 지냈다.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재직 시에는 세계 최고 부자로 알려진 빌 게이츠의 한국 방문 때마다 동행하며 우리나라 경제계의 부자들을 가까이서 만나보았다. 그 시절의 경험은 그의 삶에서 아주 특별한 자산이 되었다.

현재는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시작했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20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지속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으며, 꾸준한 인세적 수입을 키우면서 100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자녀(딸)가 함께 참여함으로써 가족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 책에서는 20년 가까이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지속해오면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삶, 풍요로운 삶, 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방법으로서의 네트워크마케팅 비즈니스를 올바르게 이해하기, 좋은 파트너 회사를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등에 대한 조언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지갑이 마르지 않는 평생부자』가 있으며, 페이스북(facebook)에서 ‘〈평생부자 오늘의 단상〉’을 운영하고 있다.

(facebook 한글 아이디: 윤은모 / 영문 아이디: eunmoyoon)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