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탐의유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14 단 하루 만에 음식에 대한 통제력 높여라 (10)


안녕하세요 ^^ 박민수 원장입니다.

오늘은 다이어트에 있어서 음식 통제력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결국 다이어트란 '음식에 대한 통제력'을 높이는 것을 말하기도 합니다.

요요현상이란 과거의 생활습관으로 되돌아가 체중이 다시 불어나는 것을 말합니다. 만약 자신에게 완전한 음식통제력이 있다면 과거의 식생활로 돌아갈 필요도 없고 요요현상도 겪을 이유는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 '음식통제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과연 어떻게 할까요.

hamburger cake
hamburger cake by bunchofpant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저는 주로 '하루단식'을 처방합니다. 그런데 사실 하루단식은 매우 조심스러운 제안이기도합니다. 많은 다이어트 관련 서적도 단식을 적극적으로 권하지 않고 오히려 말리는 입장이 많죠.

그럼에도 하루단식을 추천하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단식을 살빼기의 주된 도구로 생각하지만 이것은 극히 잘못된 방법입니다. 제가 제안하는 하루단식은 31일 내내 반복되는 다이어트법이 아니라 단 하루의 단식체험을 말합니다. 결코 단식이 체중감량의 수단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예전에도 말씀드렸듯이 체중감량은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과 식욕호르몬인 그렐린의 통제와 상호 견제 훈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루단식은 음식에 대한 자신의 통제력을 평가해보는 실험이며, 자신이 그동안 얼마나 쓸데없이 음식에 얽매였던가를 반성하는 시간이기도 하는 거죠.

더불어 음식이 인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재조정하는 성찰의 시간이기도 합니다.

하루단식 동안 어떤 음식도 허용되지 않는다. 대신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은 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뇨나 기타 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의사와의 협조 아래 진행해야 합니다!)

우선 한 끼를 굶으면 허전함을 느낄 것입니다. 인생에서 음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얼마나 큰지를 느끼게 되는 것이죠.

두 끼를 굶으면 괴롭습니다. 음식에 대한 자신의 통제력이 얼마나 약한 지 깨닫게 될 것입니다.

세 끼를 굶으면 비로소 몸과 마음이 비워집니다. 음식에서 벗어날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생기게 되죠.

세 끼 단식이 가져다줄 무엇보다 중대한 깨달음은 음식을 먹고, 먹지 않고는 순전히 '나의 선택'이라는 사실입니다. 또한 내몸 속에 잠들어있던 음식에 대한 자기 통제력이 깨어나는 것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사실 음식 통제력은 단순한 의지가 아니라 내 유전자에 새겨진 대사체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음식에 대한 통제력이나 식욕억제 호르몬이 내몸에 없다면 인간은 모두 배가 터져 죽거나 수백 킬로의 초고도비만자가 되고 말 것입니다.

다만 우리 사회는 이 생물학적인 몸 시스템을 강제로 왜곡하고 교란하는 '식탐조장' 문화를 퍼뜨렸을 뿐입니다.

하루단식의 때와 장소는 외부 스트레스가 적고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고 몰입할 수 있는 조건이어야 합니다. 주 5일 근무가 일상적이기 때문에 저는 가급적 토요일을 권합니다. 일요일은 다음날 출근 때문에 아무래도 부담스럽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하루단식을 진행하는 동안 끊임없이 자신과 대화를 나누며, 내몸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변화들은 하나하나 느껴야 합니다.

하루단식이 끝나면 그 다음날부터는 반식을 시도합니다. 기존의 먹는 양에서 딱 반만 먹는 거죠. 밥과 반찬 모두 반입니다. 전에 쓰던 식기에다 딱 반의 음식만 담아냅니다. 그러나 해보면 이 모든 일이 그리 어렵고 힘들지 않을 것입니다.

하루 단식을 성공적으로 이겨내고 반식을 꾸준히 실천한다면 분명 과거와는 다른 자신감이 자신의 몸에 깃들어 있다는 사실을 느낄 것입니다. 오히려 자신을 스스로 통제할 수 있다는 자신감에 매우 유쾌한 기분이 들 것이며 오히려 식사가 더욱 즐거울 것입니다.

자, 두려움 없는 하루 단식, 어떠십니까!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유만만 2009.10.14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조금만 식사시간을 넘겨도, 한끼만 건너뛰어도 배고파 죽는다고 난리를 쳐대는 사람인데,
    13일을 단식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건강에 문제가 생겼을 때였죠.
    단 한끼만 굶어도 기절할 것 같더니만, 13일을 굶어도 아무렇지도 않고 도리어 쌩쌩해지더라구요.

    결론적으로 모든 것은 본인의 의지에 달린 것 같습니다.
    음식의 통제 역시 왜 내가 적게 먹어야 하며, 왜 다이어트를 해야하는지를 이성적으로
    본인 스스로를 이해시키고 설득해야만 할 것 같습니다.
    그래야 의지가 쉽게 꺽이지 않을 테니까요.

    다이어트, 정말 어렵습니다.
    그러나 의지만 확실하다면 모든 유혹 물리치고 못할 것도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10.16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제일 중요한 건 '내가 왜 단식을 해야 하는가'라는 이유에 대한 명확한 인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야만 의지도, 힘도, 용기도 낼 수 있지 않을까요? ^^

  2. 가물치 2009.10.14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음식의 유혹이란...
    정말 참아내기 힘든 일이죠 ㅠㅠ
    어쩌자고 이세상엔 맛있는 음식들이 많아가지고 이렇게 사람을 비참하게 만드냐고요~~

  3. 하루의단식 2009.10.15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의 단식이라~ 후 함 해봐야겠네요. 과연 하루를 굶을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서네요.^^

  4. 다요트 2009.10.15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에 안좋은 음식은 다 맛있는걸요~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10.16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또한 우리 인생의 '운명'이라고 해야 하나요^^ 하지만 먹는 걸 조절하지 못하면, 결국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이 온다는 거...하지만 꼭 먹고 싶을 때는 '아주 쪼금만' 맛보는 방법도 있다고 합니다. 맛보고 '이젠 됐어. 뭐 그런 맛이었군!'라고 툭툭 털어버리는 방법이랍니다 ^^

  5. 미소 2009.10.16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토요일 단식, 일요일은 반식!!!
    내일부터 아자아자~~~

  6. 제시카 2010.05.16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을 통제할수 없는 저로썬 단식이라는게 너무 힘들지만
    몸을위해 나를 위해 오늘 단식하기로 마음먹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