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호르몬이 자율신경 조절에 관여한다예를 들어 몸을 격렬하게 움직이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는데이때 아드레날린과 노르아드레날린이라는 두 가지 호르몬의 분비량이 늘어난다

이들 호르몬은 모두 부신 수질에서 분비되며 혈압을 올리는 작용을 한다앤지오텐신는 혈압 상승 작용이 매우 강한 펩티드(두 개 이상의 아미노산이 사슬이나 고리 모양으로 결합된 화합물)이 물질은 신장을 중심으로 한 레닌-앤지오텐신-알도스테론계에서 생성된다

66쪽 그림에서 보듯이 우리 몸에서는 내분비계(호르몬)와 자율신경계가 혈압 상승에 복합적으로 관여한다고혈압 치료제 중에는 몸속에서 생성되는 혈압 상승 물질의 기능을 방해하여 혈압을 낮추는 것도 있다

한편 우리 몸속에서는 혈압을 낮추는 물질도 만들어진다이 물질이 혈압을 조절하거나 혈압 상승을 억제한다혈압을 높이거나 낮추는 체내 물질에 관해서는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으나 몇 가지 물질은 아직 그 작용 원리가 완전히 밝혀지지 았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혈압을 낮추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편저 _ 주부의벗사

고혈압에 대한 최신 의학정보는 물론, 뇌졸중을 비롯한 고혈압 합병증에 대한 정보와 대처법, 고혈압을 예방하고 치유하는 생활습관과 요리 레시피까지 이 한 권에 담았다. 당뇨병에 대한 합병증은 많이 알려져있지만 고혈압 합병증에 대해서는 뚜렷한 예방책이 없어 답답해하던 고혈압 환자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다. 일본 황실시의이자 의학박사인 아타라시 케이치로(新 啓一郞)가 감수를 하고, 의학박사와 영양학 관련 전문가들이 요리 레시피 개발을 지도했다.
● 내용감수 _ 아타라시 케이치로(新 啓一郞)

일본 황실시의(황족의 진료를 맡은 의사), 의학박사


● 식단 & 요리지도

오치아이 토시(落合 敏) 텐시대학대학원 비상근 강사, 영양학 박사

카모하라 세이카(井上八重子) 건강과학대학 교수, 의학박사, DHC 연구고문

이노우에 야에코(井上八重子) 영양관리사

요시다 미카(吉田美美香) 영양관리사

오시다 사토코(忍田子) 영양관리사

이마이즈미 쿠미(今泉久美) 요리연구가


● 국내감수 

백태선

의사(의학박사)이자 한의사(한의학박사)다. 서울아산병원 수련의, 고려대 의과대학 통합의학과 연구교수를 거쳐 현재 경희대학교(한방과 건강생활)와 동국대학교(예방한의학)에서 강사로 활동하며, 예풍혈관클리닉 원장으로서 양방과 한방의 관점을 아우르는 혈관질환 전문 진료를 하고있다. 2006년에는 노인병전문의를 취득했다. 저서로 《양한방 똑똑한병원 이용》(2009 우수건강도서 선정), 《한방의료 가이드북》(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 공동집필)이 있다.

양현숙

의학박사(2004).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전임의, 미국 메이오병원 연수를 거쳐 현재 건국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에서 심부전, 성인선천성심질환, 심장판막질환을 전문적으로 진료하고 있다. 대한심장학회(구 대한순환기학회)에서 수여하는 ‘2002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혈압이 높을 때 내 혈액과 혈관은 어떤 상태일까? 혈압이 오르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혈액이 혈관을 쉽게 통과하지 못하기 때문이고, 다른 하나는 혈액의 양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다음은 혈액이 혈관을 쉽게 통과하지 못해 혈압이 높아지는 경우다.

추위나 긴장으로 인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었을 때(이럴 때는 혈관이 수축되어 혈액이 지나는 길이 좁아진다.)

몸 속에서 혈관을 수축시키는 물질이 작용할때

혈관벽의 동맥경화성 변화 또는 콜레스테롤이 쌓여 있을 때

혈액의 수분이 감소했을 때(탈수)

활성산소가 늘어나 적혈구끼리 서로 달라붙거나 뭉쳐 있을 때(걸쭉하고 탁한 혈액)

이런 경우에 심장은 온몸 구석구석까지 혈액이 도달할 수 있도록 혈관의 저항 보다 더 큰 힘으로 혈액을 뿜어내야 하기 때문에 혈압이 높아진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혈압을 맞추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편저 _ 주부의벗사

고혈압에 대한 최신 의학정보는 물론, 뇌졸중을 비롯한 고혈압 합병증에 대한 정보와 대처법, 고혈압을 예방하고 치유하는 생활습관과 요리 레시피까지 이 한 권에 담았다. 당뇨병에 대한 합병증은 많이 알려져있지만 고혈압 합병증에 대해서는 뚜렷한 예방책이 없어 답답해하던 고혈압 환자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다. 일본 황실시의이자 의학박사인 아타라시 케이치로(新 啓一郞)가 감수를 하고, 의학박사와 영양학 관련 전문가들이 요리 레시피 개발을 지도했다.
● 내용감수 _ 아타라시 케이치로(新 啓一郞)

일본 황실시의(황족의 진료를 맡은 의사), 의학박사


● 식단 & 요리지도

오치아이 토시(落合 敏) 텐시대학대학원 비상근 강사, 영양학 박사

카모하라 세이카(井上八重子) 건강과학대학 교수, 의학박사, DHC 연구고문

이노우에 야에코(井上八重子) 영양관리사

요시다 미카(吉田美美香) 영양관리사

오시다 사토코(忍田子) 영양관리사

이마이즈미 쿠미(今泉久美) 요리연구가

● 국내감수 

백태선

의사(의학박사)이자 한의사(한의학박사)다. 서울아산병원 수련의, 고려대 의과대학 통합의학과 연구교수를 거쳐 현재 경희대학교(한방과 건강생활)와 동국대학교(예방한의학)에서 강사로 활동하며, 예풍혈관클리닉 원장으로서 양방과 한방의 관점을 아우르는 혈관질환 전문 진료를 하고있다. 2006년에는 노인병전문의를 취득했다. 저서로 《양한방 똑똑한병원 이용》(2009 우수건강도서 선정), 《한방의료 가이드북》(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 공동집필)이 있다.

양현숙

의학박사(2004).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전임의, 미국 메이오병원 연수를 거쳐 현재 건국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에서 심부전, 성인선천성심질환, 심장판막질환을 전문적으로 진료하고 있다. 대한심장학회(구 대한순환기학회)에서 수여하는 ‘2002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혈압은 40대 이후 중년층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생활습관병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에서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고혈압 환자수는 2005400만명에서 2009년에는 529만명으로 연평균 7.2%씩 증가했으며, 30세 이상의 성인 중 30%가 고혈압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치료를 받지 않는 사람까지 더하면 그 수는 훨씬 늘어난다. 그리고 대다수 사람들은 혈압약을 먹는 것으로 고혈압이 개선된다고 믿고 고혈압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간과해버리는가 하면, ‘어느 날 갑자기 합병증으로 쓰러지는 건아닐까?’ 하는 두려움을 안고 살아간다.

고혈압이 정말 무서운 이유는 고혈압이라는 증상 자체보다 그로 인해 발생하는 합병증 때문에 죽음에 이르거나 심각한 후유증을 겪게 되기 때문이다

고혈압은 뇌출혈, 심장병, 신장병 등의 합병증을 초래하여 가장 높은 치사율을 보이는 주요 원인질환이다. 고혈압 합병증 중에서도 목숨을 앗아갈 만큼 위험한 것이 뇌출혈, 심장병, 지주막하출혈, 뇌경색증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혈압을 맞추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편저 _ 주부의벗사

고혈압에 대한 최신 의학정보는 물론, 뇌졸중을 비롯한 고혈압 합병증에 대한 정보와 대처법, 고혈압을 예방하고 치유하는 생활습관과 요리 레시피까지 이 한 권에 담았다. 당뇨병에 대한 합병증은 많이 알려져있지만 고혈압 합병증에 대해서는 뚜렷한 예방책이 없어 답답해하던 고혈압 환자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다. 일본 황실시의이자 의학박사인 아타라시 케이치로(新 啓一郞)가 감수를 하고, 의학박사와 영양학 관련 전문가들이 요리 레시피 개발을 지도했다.
● 내용감수 _ 아타라시 케이치로(新 啓一郞)

일본 황실시의(황족의 진료를 맡은 의사), 의학박사


식단 & 요리지도

오치아이 토시(落合 敏) 텐시대학대학원 비상근 강사, 영양학 박사

카모하라 세이카(井上八重子) 건강과학대학 교수, 의학박사, DHC 연구고문

이노우에 야에코(井上八重子) 영양관리사

요시다 미카(吉田美美香) 영양관리사

오시다 사토코(忍田子) 영양관리사

이마이즈미 쿠미(今泉久美) 요리연구가

● 국내감수 

백태선

의사(의학박사)이자 한의사(한의학박사)다. 서울아산병원 수련의, 고려대 의과대학 통합의학과 연구교수를 거쳐 현재 경희대학교(한방과 건강생활)와 동국대학교(예방한의학)에서 강사로 활동하며, 예풍혈관클리닉 원장으로서 양방과 한방의 관점을 아우르는 혈관질환 전문 진료를 하고있다. 2006년에는 노인병전문의를 취득했다. 저서로 《양한방 똑똑한병원 이용》(2009 우수건강도서 선정), 《한방의료 가이드북》(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 공동집필)이 있다.

양현숙

의학박사(2004).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전임의, 미국 메이오병원 연수를 거쳐 현재 건국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에서 심부전, 성인선천성심질환, 심장판막질환을 전문적으로 진료하고 있다. 대한심장학회(구 대한순환기학회)에서 수여하는 ‘2002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패류 통조림은 조리법이 수월한 데다 채소 같은 다른 식재료와 함께 구성하면 영양의 균형을 이룰 수 있으므로, 생선 요리가 서툰 사람도 간편하게 건강 안주를 만들 수 있다

또 대부분 고단백질에 저지방으로, 단백질은 충실하게 섭취하되 지방 섭취는 줄이고자 하는 사람에게 알맞다

또 고등어나 연어 통조림은 뼈가 부드러워 뼈째 그대로 먹을 수 있다. 칼슘 함량은 날것에 비해 통조림이 더 많은 편인데, 100g 중의 함량을 비교하면 14~30배나 된다

게다가 중성지방 수치를 떨어뜨리는 EPADHA, 타우린 등도 풍부하게 들어있다. 상비해두면 몸에 좋은 생선 요리를 빠르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콜레스테롤 낮추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 감수 : 나카야 노리아키 _ 1935년 도쿄 출생. 나카야 내과클리닉 원장 겸 지질·생활습관병 연구소 소장. 게이오기주쿠(慶應義塾) 대학 의학부를 졸업하고 1965년에 동 대학 내과 조수가 되었다. 1974년부터 1977년까지 미국 텍사스주의 베일러 대학(Baylor University) 의과대학에 유학하여 돼지 간의 관류실험을 통해 리포단백질 대사에 관해 연구했다. 1981년 도카이(東海) 대학 의학부 제1내과 조교수가 되었다. 고질혈증 치료제의 개발에 종사하여 메바로친을 비롯한 현재 일본에서 시판 중인 대부분의 고지혈증 치료제의 개발에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 1997년 도쿄도 국민건강보험단체연합회 복생병원(현 공립 복생병원) 원장과 게이오기주쿠 대학 의학부 객원교수를 지냈다. 2003년 나카야 내과클리닉을 개원하고 지질·생활습관병 연구소를 병설해 운영하고 있다. 니폰방송의 ‘조이플 모닝’에서 의학 코너를 3년간 담당했다. 저서로는 『고지혈증의 식사요법·생활지도』, 『고질혈증의 진단과 치료의 길라잡이』 등이 있다.

● 요리 : 이시나베 유타카 _ 1948년 가나가와 현 출생. 레스토랑 퀸 엘리스의 오너 셰프. 1971년에 프랑스로 건너가 맥심 등의 유명한 레스토랑에서 요리를 배웠다. 귀국 후 1982년에 도쿄 니시아자부에 레스토랑 퀸 엘리스를 열었다. 그 후 ‘건강과 맛’을 컨셉으로 프랑스 요리를 비롯한 다양한 요리를 개발하고, 이들 요리를 주 메뉴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식공간을 연출, 운영하고 있다. 저서로는 『이시나베 셰프의 새로운 가정 요리 노트』, 『베트남 엘리스의 아시안·에스닉』 등이 있다.

● 요리 : 다구치 세이코 _ 영양사이며 요리 연구가. 이탈리아에 1년간 머물면서 이탈리아 가정 요리를 배우기도 했으며, 요리학교 강사를 거쳐 요리 연구가로 활동하고 있다. 오랜 연구기간을 거쳐 일본식을 중심으로 한 생선요리와 채소 요리를 제안하여 주부 및 요리 전문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현재 주부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여성지와 요리 전문지에 요리 컬럼 및 기고를 하고 있으며, TV의 요리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서로는 『전갱이·정어리·꽁치』, 『독신생활 cooking』, 『생선 요리 - 제철생선 요리와 기본 레시피』, 『제철채소 요리』 등 여러 권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8일  /  제 141호

때로는 걷는 것도 뇌를 자극하는 좋은 방법이다. 이른바 ‘창조워킹’ 이라고 부를 만하다. 최고 혈압 140mmHg 이상, 최저 혈압 90mmHg 이하면 고혈압 약을 처방한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 어떤 심리상태에서 측정을 하느냐에 따라 그 수치는 수시로 변하곤 한다. 만약 이런 사실을 감안하지 않고 약을 처방한다면 이는 곧 고혈압 환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

S8005546
S8005546 by Meryl K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혈압약은 일시적 효과가 있는 증상완화제일 뿐이며 부작용의 위험성마저 있다. 고혈압 치료제에는 이뇨제 성분이 들어 있어 혈압 낮추기에는 성공하지만, 신장 기능 약화와 탈수 현상으로 혈액 점성을 높이거나, 성기능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약간의 이상이 있다고 해서 서둘러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기보다 평소 식습관은 어떤지 살피고 자연치유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 김진목, <위험한 의학 현명한 치료> 중에서

                                                            
-------------------------------------------------------------------------
갑작스레 고혈압 환자로 진단되어 평생 동안 약을 먹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 몸에 가장 좋은 약은 바로 자연식품입니다. 맵고 짜지 않게 먹고, 당근, 달걀, 시금치, 견과류 등 철분이 풍부한 식품과 고구마, 버섯, 브로콜리 등 엽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식품이 좋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