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의 건조를 막아 노화를 늦추려면 먼저 몸속에 고인 불필요한 수분을 몸 밖으로 내보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신속한 방법은 ‘신(腎)’ 기능을 촉진하는 것이다. 

동양의학에서 말하는 신은 신장뿐만 아니라 부신(신장 위에 있는 내분비샘으로, 아드레날린이나 코르티솔 등 인간의 활력에 관계하는 호르몬을 분비)과 생식기, 비뇨기 등을 포함한다. 따라서 남성의 고환과 정소, 여성의 자궁과 난소도 신에 속한다. 

우리 몸에 있는 수분은 대부분 신장에서 소변으로 배설된다. 신장은 몸속에서 댐 역할을 하면서 몸속의 물 관리를 도맡아 한다. 그런 신장의 기능을 소홀히 여겨서는 결코 몸의 건조와 노화를 멈출 수 없다.


필자는 저녁 무렵이 되면 다리가 퉁퉁 붓는다는 환자들에게 신 기능을 촉진하는 생활습관을 실천하게 했다. 그 결과 다리의 붓기가 빠져서 몸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이 들고 실제로 몸무게도 줄었다고 한다. 

또 몸매가 날씬해지고 현기증이 사라졌다는 환자도 있었다. 애초의 목적은 다리의 붓기를 빼는 것이었지만 기대 이상의 큰 효과를 본 것이다. 이처럼 신 기능이 활발해지면 몸에서 불필요한 수분이 빠져나와 몸 상태가 좋아지고 노화 현상도 줄어들어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동양의학에서는 노화가 ‘신허(腎虛)’에서 비롯된다고 본다. 신허란 말 그대로 ‘신의 기운이 떨어진 상태’, 즉 ‘신 기능의 약화’를 뜻한다. 이 말에서도 노화와 신 기능의 밀접한 관계를 알 수 있다.

소변 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어졌거나, 잠자다 새벽녘에 다리에 쥐가 나서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한 적이 있다면 신허를 의심해야 한다. 그 밖에 허리나 무릎의 통증, 다리의 부종, 발기부전 등도 모두 신허에서 비롯되는 증상들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노화는 세포건조가 원인이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태어나 나가사키 대학 의학부에서 혈액내과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난치병 치료에 식이요법을 도입한 스위스의 빌햐벤나 병원과 세계적인 장수마을 코카서스 지방에 연수를 다녀왔으며, 모스크바 단식 치료병원에서도 연수를 받았다. 당근 주스 단식을 실천하고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한 요양소를 이즈(伊豆)에 개설했다. 니혼TV의 <오모이키리 TV>를 비롯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알기 쉽게 의학적 설명을 해 주는 의사로 정평이 나 있다. 현재는 이시하라 클리닉을 설립 운영하며, 한의학과 식사요법 지도를 통한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가벼운 단식 다이어트>, <병은 냉증에서 온다>, <암은 혈액으로 치료한다>, <혈액을 맑게하는 건강혁명>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