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0분 일광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07 충분한 일광욕은 암도 예방한다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 일본 후생성은 맹렬한 기세로 늘어난 대장암 환자의 지역별 이환율(어떤 일정한 기간 내에 발생한 환자의 수를 인구당의 비율로 나타낸 것)을 조사해서 그 결과를 지도로 만들어 발표했다. 인구가 많은 도쿄나 오사카 같은 대도시에서 이환율이 높은 것은 당연하다지만, 그 밖의 지역에서 나온 조사 결과가 놀라웠다.

왜냐하면 이환율이 높은 곳은 북부지역인 홋카이도와 도호쿠였고, 반대로 환자가 적은 지역은 남부에 속하는 시코쿠와 규슈, 오키나와였기 때문이다.

그때까지 대장암은 ‘지방의 과다 섭취가 원인인 문명병’이며 ‘식이섬유가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졌었다. 하지만 사람들의 식생활이 큰 차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남북으로 명암이 정확히 갈린 결과를 보니 대장암의 발병에 일조 시간이 깊이 관계돼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세히 말하면, 일조 시간이 짧은 홋카이도와 도호쿠에서 대장암의 발생률이 높고, 남하할수록 발생률이 점점 낮아지는 것을 볼 때 햇볕의 양이 많을수록 암의 위험성이 저하된다는 결론을 낼 수밖에 없었다.

사실 미국에서도 이와 비슷한 조사를 했었다. 캘리포니아대학교의 갈랜드(Cedric Garland) 박사는 미국 내 대장암과 유방암의 이환율 분포가 북부에서 높고 남부에서 낮다는 데 주목했다.

그리고 온갖 자료를 상세히 검토하여 전국적으로 식단이 거의 비슷하다는 사실을 밝혀낸 뒤 일조 시간의 차이가 대장암과 유방암의 이환율에 크게 관계돼 있다고 발표했다. 또한 임상시험 등을 통해 비타민D결핍에서 오는 칼슘 부족이 대장암의 원인이라고도 밝혔다.

갈랜드 박사는 그 뒤에도 연구를 계속해서 ‘하루에 10~15분, 피부의 40% 이상을 일광에 노출하면 적절한 수준의 비타민D를 확보할 수 있으며 암도 예방된다’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다만 일광욕 시간에 관해서는 백인과 유색인이 크게 다르다).

또한 갈랜드 박사는 2002년 미국에서 발간된 의학지 <캔서>에 미국을 북동부와 남서부로 나눠서 암의 발증률과 사망률을 비교 검토한 결과를 실었다.

그 내용을 보면 대장암과 유방암뿐만 아니라 방광암, 식도암, 신장암, 폐암, 췌장암, 직장암, 위암, 자궁암, 난소암, 전립선암, 악성림프종 등 총 13종의 암이 자외선과 관련 있다고 한다. 그리고 놀랍게도, 일조 시간이 짧은 지역에서는 충분히 자외선을 쐬는 지역에 비해 약 2배의 사망률을 보이는 암도 확인되었다.

이 같은 연구나 조사가 지금도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건강 증진을 위해서 정기적으로 일광욕을 지속했는데 그 부산물로서 암에 안 걸리게 되었다고 한다면 굉장한 이득을 본 기분일 것이다. 국민병이면서도 예방이 쉽지 않은 병이 암이니 더더욱 그렇다. 어쨌거나 일광욕을 하면 이득을 볼지언정 손해 볼 일은 없다.

출처 : <하루 10분 일광욕 습관>

저자 : 우쓰노미야 미쓰아키

의학박사. 1935년에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1961년에 도쿄지케이카이(東京慈??) 의과대학교를 졸업한 뒤 동 대학 내과에 입국했으며, 1964년에 일본 최초로 ‘재생불량성 빈혈에 대한 골수 이식’에 성공했다. 현재 도쿄광선요법연구소 소장, 전국요술사(療術士)협회 부회장, 재단법인 전국요술(療術)연구재단 상임이사로 재직 중이다.

우쓰노미야 박사는 현대인들이 자외선을 필요 이상으로 차단하는 것을 보고 햇볕, 그중에서도 자외선에 대한 사람들의 오해를 바로잡고 자외선이 인간을 포함한 생물에게 얼마나 큰 이득을 주고 있는지를 알릴 생각에 『하루 10분 일광욕 습관』을 썼다. 햇볕의 메커니즘은 물론, 햇볕으로 인류가 얻은 이득은 무엇인지, 현대병과 햇볕과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자외선이 정말 나쁜 것인지, 효율적인 일광욕의 방법은 무엇인지를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그는 사람들이 이 책을 통해 ‘진정한 건강’과 ‘건강한 아름다움’을 얻기를 바라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