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랄과 같은 필수 영양소가 혈액을 통하여 장기와 세포에 운반되지 않으면 우리는 건강을 유지할 수 없다. 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물질이 단백질 ‘알부민’이다. 인체의 소중한 배달꾼인 알부민도 간에서만 만들어진다.

알부민이 부족하면 엉성하게 엮은 소쿠리에서 물이 새듯 오줌과 함께 영양소가 배설된다. 그 영향으로 포도당의 대사가 일어나지 않아 혈당이 오르기 쉽다.

당뇨병에 걸리면 알부민이 영양소(미네랄) 대신 포도당과 결합해버린다. 더구나 한번 달라붙은 포도당은 절대로 떨어지지 않는다. 제1장에서 설명했듯이 이런 이유로 당뇨병 환자에게는 영양소(미네랄)가 모자라게 된다.

부족한 알부민을 늘리기 위해서는 영양소를 섭취하거나, 단백질을 보충해야 한다. 알부민의 수명은 14일 정도이다.

간에 작용하여 단백질 합성을 촉진하는 영양제를 복용하면 빠른 사람은 3일 만에 혈액 속의 알부민 수치가 늘기 시작하고, 6일 후에는 몸 상태가 호전된다.

예전에 몇 명의 의사가 조직했던 ‘약용인삼연구회’에서 고려인삼인 홍삼을 연구한 적이 있다. 홍삼은 간에 작용하여 알부민의 합성을 촉진하는 약재이다. 홍삼은 골수에도 작용하므로 빈혈 개선에도 효과가 있다.

도카이대학의 오구시 요이치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나이가 많을수록 알부민 수치는 낮아진다. 알부민이 줄어들면 대사작용에 필요한 미네랄을 운반할 수 없으므로 소변에 섞여 배설되는 미네랄의 양도 많아지고, 그만큼 대사능력도 떨어진다. 나이가 들면 쉽게 피곤해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당뇨병 환자의 몸에는 활발하게 작용하는 알부민의 양이 부족하다. 그 영향으로 당뇨병에 걸리면 보통 사람보다 노화의 속도가 빨라진다.

--- <더 자세한 내용은 단행본 참고>

출처: <당뇨병, 약을 버리고 아연으로 끝내라>

저자 _가사하라 도모코

일본 전국의 약사 1000여 명에게 당뇨병의 신지식을 가르치는 약사, 일본약사연수센터와 일본생약학회에서 인정하는 한약, 생약 취급 인정 약사이면서, 영양학 지도사(의학 보조제 지도사, 상담사)다. 일본 교토부(京都府) 단고(丹後) 출신으로, 호쿠리쿠(北陸)대학 약학부를 졸업하고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노토(能登) 반도에 약국을 차려서 30년 가까이 경영하고 있다. ‘당뇨병과 아연’이라는 주제로 일본의 약사들을 대상으로 강연과 지도를 해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아연요법’으로 약국을 찾아온 당뇨병 환자 90%의 건강을 증진시켰다.

어느 날 약국을 찾아와 “당뇨병 좀 낫게 해달라”고 하소연했던 환자가 당뇨병 합병증으로 급사한 일에 충격을 받고, 되도록 약을 쓰지 않고 건강을 되찾는 방법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다각적인 연구와 시행착오 끝에 당뇨병 치료의 열쇠가 현대인의 생활에서 부족하기 쉬운 ‘아연’에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한다. 누구나 배불리 먹는 시대이지만 비타민과 미네랄, 그중에서도 아연이 부족해서 생기는 여러 증상과 질병들을 찾아냈으며, 어떻게 하면 아연의 낭비를 막을 수 있을까 하는 생활습관의 탐구를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http://kasaharatomoko.com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