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면 어떤 음식을 먹는 게 좋을까?

이 문제를 따지다 보면 일반적으로 알려진 영양학 지식이 반드시 믿을 만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를테면 우리는 음식에 들어 있는 탄수화물(당질), 단백질, 지방이 라는 영양소를 흡수해 몸이 활동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로 바꾸기 때문에 이 3대 영양소를 균형적으로 섭취하는 게 중요하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이 ‘균형적’이란 말이 수상쩍다. 단백질을 예로 들어보자.

 

단백질은 크게 동물성과 식물성으로 나뉜다. 가장 잘 알려진 동물성 단백질 식품은 육류, 어패류, 우유와 유제품 등이다. 식물성 단백질은 콩류를 비롯해 곡류, 견과류, 해조류 등에 많다. 단백질은 섭취하면 소장에서 아미노산으로 분해 되어 온몸의 세포로 보내진다. 이 아미노산류 가운데 인체가 생성할 수 없는 것을 필수아미노산이라 이르며, 전부 9종류가 있다.

몸속에서 생겨나지 않으므로 반드시 식사를 통해 섭취해야 하는 성분이다. 이 필수아미노산을 전부 포함 하고 있는  것이 육류 등의 동물성 단백질이라는 이유로 지금까지 영양학계에서는 “육류가 양질의 단백질원(源)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그 말을 믿고 육류를 자주 먹는 사람들이 많다.

출처: <장이 깨끗하면 뇌도 건강해진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나가누마 타카노리 

일본 야마나시 현에서 태어났으며, 웹진 ‘생명과학정보실’의 대표이자 편집자 겸 기자이다. 이 웹진은 마음·몸·영혼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식을 주로 제안하고 있다. 
20대부터 신체론·생명론에 흥미를 느끼면서 신체감각 중 복부의 감각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주목했다. 30대부터는 의료, 건강과 음식, 생명과학 부문을 취재하면서 이 분야의 권위자인 신야 히로미(新谷弘?), 아보 도오루(安保徹), 모리시타 게이이치(森下敬一), 미츠오카 도모타리(光岡知足), 무라카미 가즈오(村上和雄), 구리모토 신이치로(栗本?一?) 등으로부터 크게 인정을 받았다. 8년 전부터는 ‘파동 에너지 치료’를 연구하는 다네모토 다케시(種本丈司)의 지도를 받아 음식과 생명, 신체(육체·감정·의식)의 관계를 심도 있게 취재하고 있다. 
〈월간비전〉지에 ‘장 능력을 연마하라’, ‘생명영양학’을 연재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뇌를 뛰어넘어 복부로 산다》가 있다. 

●생명과학정보실 웹사이트 http://seimei-kagaku.info/
●‘장뇌력’ 전용 웹사이트 http://chou-nou-ryoku.jimdo.com/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과 마음의 관계와 관련해서 짚어볼 사항이 또 하나 있다.

정신의료 분야에서는 우울증의 원인을 ‘세로토닌(serotonin)이 부족해서’라고 말한다. 이런 이유로 세로토닌 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의 작용을 조절하는 것이 우울증 개선의 핵심 치료법 중 하나로 손꼽힌다. 하지만 세로토닌의 작용을 항우울제와 같은 약물로 조정하려고 하면 반드시 부작 용이 생기고 만다.

항우울제를 쓴다는 것은 약의 힘으로 뇌 활동을 조절한다는 얘기인데, 과연 이런 방법으로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있을까? 여기까지 읽어온 독자라면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눈치 챘을 것이다. 왜냐하면 이 방법은 장 활동을 안정 시키는 것과 전혀 연관성이 없기 때문이다.

물론 어떠한 방법을 쓰더라도 치유만 할 수 있다면 문제될 게 없다. 하지만 최근 10년간의 통계를 보면 정신과 또는 심리치료 내과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우울증 환자의 수도 같이 늘고 있다. 이러한 사실에는 다음의 두 가지 의미가 숨어 있다.

① ‘뇌 속의 세로토닌 분비가 우울증 발병과 관계있다’는 말은 가설일 뿐 과학적으로 검증된 바가 없다.

② 세로토닌의 95%는 장이 꿈틀운동을 할 때 장에서 분비된다. 뇌 속에서 분비되는 양은 고작 3%뿐이다.

출처: <장이 깨끗하면 뇌도 건강해진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나가누마 타카노리 

일본 야마나시 현에서 태어났으며, 웹진 ‘생명과학정보실’의 대표이자 편집자 겸 기자이다. 이 웹진은 마음·몸·영혼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식을 주로 제안하고 있다.
20대부터 신체론·생명론에 흥미를 느끼면서 신체감각 중 복부의 감각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주목했다. 30대부터는 의료, 건강과 음식, 생명과학 부문을 취재하면서 이 분야의 권위자인 신야 히로미(新谷弘?), 아보 도오루(安保徹), 모리시타 게이이치(森下敬一), 미츠오카 도모타리(光岡知足), 무라카미 가즈오(村上和雄), 구리모토 신이치로(栗本?一?) 등으로부터 크게 인정을 받았다. 8년 전부터는 ‘파동 에너지 치료’를 연구하는 다네모토 다케시(種本丈司)의 지도를 받아 음식과 생명, 신체(육체·감정·의식)의 관계를 심도 있게 취재하고 있다.
〈월간비전〉지에 ‘장 능력을 연마하라’, ‘생명영양학’을 연재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뇌를 뛰어넘어 복부로 산다》가 있다.

●생명과학정보실 웹사이트 http://seimei-kagaku.info/
●‘장뇌력’ 전용 웹사이트 http://chou-nou-ryoku.jimdo.com/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혈압약은 한번 먹기 시작하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말이 상식처럼 각인된 데는 의사의 반복적인 “절대로 약을 끊으면 안 된다”는 말의 영향이 크다. 약 처방을 최선의 치료법으로 아는 의사일수록 기회가 있을 때마다 혈압약을 빼놓지 않고 복용할 것을 당부한다.

사람은 무언가를 강렬하게 인식 하거나 세뇌당하면 좀처럼 생각이 바뀌기가 어렵다. 그 결과 고혈압 환자들도 ‘약을 끊으면 안 된다’는 말을 진리인 양 받아들이고, 심지어 ‘약을 끊으면 당장 죽는다’고 믿기도 한다. 반드시 알아야 할 중요한 사실은, 모든 약은 증상을 완화 시키는 작용은 하지만 근본 원인을 제거하지 못한다는 것이 다. 게다가 약에는 세 가지 역효과가 있다.

첫째, 약은 거짓 안도감을 준다. 증상을 은폐해 근본 문제를 방치한다. 혈압약의 경우 고혈압은 체내 경고 증상의 하나인데 그 경고 증상의 근본 원인을 무시하고 약으로 증상만 억누르다 보니 평생 고혈압을 안고 살게 된다. 둘째, 모든 약에는 독성이 내재되어 있다. 따라서 약을 복용하면 할수록 몸에 쌓이는 독소의 양은 증가할 수밖에 없다. 셋째, 약은 면역 계통의 기능을 저하시켜서 다양한 부작용을 발생시킨다.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한의학박사.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95361.tistory.com BlogIcon 마법같은선물 2020.04.23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했습니다 ~
    행복한 저녁되셔요 ~~

어쨌든 간에 수많은 의사들이 혈압약을 처방하고 있고, 또그것을 복용하는 환자들이 있다면 혈압약도 뭔가 효능이 있다는 얘기일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그 ‘효능’은 무엇이며, 어떤 원리에 따라 나타날까?

혈압약의 눈에 띄는 효능은 혈압 수치를 낮춰서 인체가 정상 혈압을 유지하게끔 하는 것이다. 이를 보고 제약회사 관계자나 의사들은 “약을 먹으니 이렇게 간단히 정상 혈압을 유지하지 않느냐”라면서 약의 효능에 우쭐해할지도 모른 다. 하지만 혈압약은 엄밀히 말하면 원인과는 상관없이 혈압을 강제로 떨어뜨리는 ‘강압제(혈압강하제라고도 한다)’다.

서양의학의 혈압약이 혈압을 떨어뜨리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혈관을 확장하거나, 혈액의 양을 감소시키거나, 심장의 활동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혈압약의 이 세 가지 메커니즘은 결국 ‘혈관의 탄력’과 ‘심장의 근력’을 약화시켜 일시적으로 혈압을 내리는 것이다.

만약 한 가지 약물만으로 혈압이 잘 떨어지지 않으면 다른 종류의 강압제를 추가로 투여하기도 한다. 일반 적으로 혈압약을 먹는 사람의 절반 이상은 두 가지가 넘는 혈압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혈관을 넓히는 약은 혈관확장제, 알파차단제, 안지오텐신 전환효소억제제(ACE억제제), 칼슘길항제, 안지오텐신Ⅱ수용 체차단제(ARB) 등이다. 이러한 약물을 사용하면 혈관이 넓어지면서 혈관 내 저항력이 감소하고 공간도 확대되므로 결과적으로 혈압이 내려간다.

출처: <고혈압 치료, 나는 혈압약을 믿지 않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선재광

한의학박사. 현재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경락진단학회 명예회장, 별뜸연구소 소장, 대한한의원(서울 광진구 중곡동) 원장이다.

동국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다. 동 대학에서 한의과대학 원전의사학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한한방병원 원장을 지냈다. 부친의 고혈압 투병을 계기로 고혈압 연구에 매진하면서 피 해독과 체온 상승을 통해 면역력을 높여 고혈압, 당뇨병, 암, 치매 등의 만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다양한 한약과 치료기를 개발, 한의학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내경경락진단기(IEMD)’로 고혈압의 원인을 4가지 유형으로 밝혀내는가 하면, 기존 뜸의 단점인 연기와 냄새를 없앤 ‘별뜸’을 개발해 고혈압, 당뇨병, 암 등의 치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 〈생생 정보통〉 〈여유만만〉, MBC의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날〉, SBS의 〈일요특선 다큐멘터리〉 〈오늘 아침〉, MBN의 〈엄지의 제왕〉 〈알토란〉, JTBC의 〈미라클 푸드〉 〈신인류 식품관〉과 특선 다큐멘터리 〈백세기획〉, 채널A의 〈나는 몸신이다〉 〈대동여지도〉, TV조선의 〈만물상〉 〈내몸플러스〉 〈굿모닝 정보세상〉 〈조선 스페셜〉, 쿠키TV의 한의학 역사 특집 8부작 〈한의사〉, 원음방송 라디오와 한방건강TV 등에 출연해 고혈압, 당뇨병, 암과 같은 만성질환과 중풍, 치매와 같은 난치병에 관해 알기 쉽게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 각종 강의를 하는 것은 물론 임상 연구를 발표하고, 난치병에 관한 책을 저술하는 등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저서로는 《당뇨병 치료, 당뇨약에 기대지 마라》, 《청혈주스》, 《당신도 혈압약 없이 살 수 있다》, 《암, 고혈압, 당뇨 잡는 체온 1도》, 《경락 이론과 임상적 활용》, 《내경경락 진단학》, 《내경경락 치료학》, 《운기통합 승강침법》, 《내경경락진단기의 임상 활용과 양도락의 핵심 내용》, 《생명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 망진》, 《쑥뜸, 생명의 빛-건강과 장수의 길》 등이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FDA의 보고에 따르면 1969년에서 2006년 사이에 54명의 어린이가 감기약의 일종인 충혈완화제를 복용한 후사망했으며, 69명의 어린이가 감기약의 일종인 항히스타민 제를 복용한 후 사망했다. <미국소아과학회지>는 2004년부터 2005년 사이에 감기 약을 복용한 후 응급치료를 받은 12세 미만 어린이를 총 7,092명으로 집계했다.

그중 2세 이하가 1,609명, 2~5세가 4,541명, 6~11세가 942명이었다. 6세 이상에서는 나이가 많을수록 그 숫자가 줄어드는데, 그나마 신체 발달이 조금씩 이뤄지기 때문이다. 어릴수록 감기약의 부작용이 더욱 심각하다는 사실이 통계로 밝혀진 것이다.

이러한 통계를 받아들여 FDA는 2008년에 만 2세 미만의 영아에 대한 감기약 처방을 아예 금지했으며, 캐나다와 영국도 만 6세 미만의 유아에 대한 감기약 처방을 금지했다. 약이 감기를 낫게 하기보다는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계속 이어졌다.

한 예로, 항히스타민제는 천식이 있는 아이의 호흡기 속 분비물 제거를 방해하며, 코막힘을 해소하는 약 성분은 오히려 코를 막히게 하는 것으로 밝혀졌 다. 매우 심각한 부작용은 정신착란이다.

출처: <감기약의 불편한 진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전나무숲 편집부

도서출판 전나무숲은 지난 15년간 건강·의학 전문 서적을 출판해온 전문가 집단이다. 어렵고 난해한 의학 정보를 이해하기 쉬운 대중서로 만드는 것은 물론, 해외에서 검증된 의학서들을 국내 상황에 맞게 편집, 출간함으로써 국민의 건강 증진에 일조하고 있다. 지금도 의사, 한의사, 건강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콘텐츠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강·의학 분야의 검증된 최신 정보를 대중에게 쉽게 전달하는 메신저의 길을 꾸준히 걸어갈 것이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