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나에 대항한 면역반응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치밀한 작전을 살펴보았다. 아울러 어떤 성분에 대해서는 면역반응이 감히 생기지 않는 현상을 면역관용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면역은 나에 대해서는 한없는 사랑과 관용을 베풀고, ‘내가 아닌 것’에 대해서는 피도 눈물도 없이 매정하다고 철썩같이 믿어왔다.

그러나 비자기에 대해서도 면역반응이 일어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그 덕분에 우리가 이 세상에 태어날 수 있었다. 바로 임신이라는 현상이다. 원래 태아세포의 클래스I MHC 분자(26페이지)의 반은 어머니한테서, 나머지 반은 아버지한테서 물려받은 것이다.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클래스I MHC 분자는 어머니 입장에서 보면 ‘비자기’가 되기 때문에 어머니의 면역 담당세포의 공격을 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태아는 클래스I MHC 분자를 통째로 감춰버려 어머니 킬러 T세포의 공격을 피한다.

그래도 아직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다. 클래스I MHC 분자를 숨긴 세포는 다음에는 ‘내추럴 킬러세포(natural killer cell, NK세포)’라는 천부적인 저격수의 표적이 되어버린다. 내추럴킬러세포는 클래스I MHC 분자가 없는 세포를 공격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태아세포는 숨겨놓은 클래스I MHC 분자 대신, HLA-G라는 인류공통의 클래스I MHC 분자를 표면에 방출해 내추럴 킬러세포의 공격을 교묘하게 피해간다. 그야말로 세포와 세포의 밀고당기는 치열한 전투인 것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밥, 빵, 국수 가운데 무엇을 주식으로 하면 몸에 좋은 기름을 아이에게 먹일 수있을까? 바로 밥이다! 밥에 국 1가지와 반찬 3가지를 더한 전통식은 생선류의 DHA나 콩의 레시틴과 같이 두뇌에 좋은 기름은 물론, 채소·해조류·버섯·감자·고구마 등 다양한 식품에 함유된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다. 특히 생청국장(낫토)·된장 등의 발효식품을 섭취할 수있어서 장내 세균이 서식하는 환경도 자연히 좋아진다.

하지만 빵을 주식으로 하면 반드시 마가린이나 마요네즈를 먹게 되므로 비만의 원인이 되는 기름을 스스로 선택한 셈이 되고 만다. 그리고 밀(빵·국수·파스타 등)이 주식이면 탄수 화물에 치우치기 쉽고, 여러 가지 영양소를 고르게 섭취할 수 없다.

“전통식이 정말 건강에 좋은가요?”라고 묻는다면 “건강해지고 싶다면 전통식을 드세요!”라고 말해주고 싶다. 적어도 하루에 한 끼, 될 수 있으면 하루에 두 끼는 밥을 주식으로 하는 전통식을 먹는 것이 건강에 이상적인 식사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왜 면역은 나를 공격하지 않을까? ‘나에게 반응할 미숙 T세포와 B세포들이 성숙되기 전에 미리 제거되기 때문’이라는 이유가 10여 년 전 신빙성 있는 학설로 정립되었다. 그런데 공포의 흉선 학교도 허점은 있는 모양이다. ‘나’를 항원으로 인식하고 반응한 T세포들이 흉선 학교에서 몰래 도망가버리는 경우가 발생하니…….

하지만 면역세포는‘나’에게 좀처럼 반응하지 않는다. 면역반응이 어떤 성분에 대해 ‘감히’ 반응하지 않는 현상을 ‘면역관용’이라고 하는데, ‘나’에 대해서도 면역관용이 성립된다. 그렇다면 면역관용은 어떤 구조로 이루어져 있을까? 제5막에서는 여러분을 한없이 베풀고 베푸는 관용의 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자, 그럼 또다시 막을 올려보자.

나에 반응하는 T세포나 B세포는 대부분 어린 시절 장렬한 최후를 맞이한다. 그런데 간혹 그렇게 가혹하게 희생되지 않는 B세포가 있다. T세포 중에도 흉선 학교의 엄격한 테스트를 얼렁뚱땅 패스한 뒤, 슬그머니 뒷문으로 빠져나가는 뺀질이가 있다. 이런 자기 반응성 T세포와 자기 반응성 B세포가 한 패거리가 되어 서로 주거니 받거니 자극을 하면 나에게 면역반응이 일어나는‘자기면역의 폭동’ 이 발생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주부의벗사 

건강, 육아, 요리, 취미 분야 등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재미 있고 친절하게 소개하는 책들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적인 출판사다. 이 책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영양과 식단, 식습 관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장기는 두뇌와 신체, 그리고 면역력이 크게 발달하는 시기인 만큼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성장기 어린이를 키울 때 알아야 할 영양에 대해서는 20년 뒤에도 후회하지 않을 식단의 규칙을 25가지로 소개하고, 아이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하루에 무엇을 얼마나 먹여야 할지에 대해서는 아침·점심·저녁 식사와 간식 메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했다.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쓸 수없는 현실을 감안해 지금의 식단에서 조금만 변화를 줌으로써 아이의 두뇌와 신체를 원활히 성장시킬 수 있는 식사 준비법을 친절하고 자세하게 안내한다.

● 감수 _ 호소카와 모모(細川モモ)

예방의료 컨설턴트이며 한 아이의 엄마다. 부모의 암 투병을 계기로 예방의료에 뜻을 세우고 미국에 가서 최첨단 영양학을 연구해 영양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9년에 의사·박사·영양관리사 등 13개 부문의 전문가와 함께 ‘모자 (母子) 의 건강 향상’을 활동 목적으로 하는 ‘라브텔리 도쿄· 뉴욕 (Luvtelli Tokyo&New York) ’을 설립해 현재 사단법인 라브 텔리의 대표이사로 활동 중이다. 요즘은 음식과 모자의 건강에 관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 감수 _ 우노 가오루(宇野薫)

영양관리사이며 두 아이의 엄마다. 여자영양대학을 졸업한 후 영양관리사로서 예방의료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여자영양대학 대학원에서 모자 (母子) 건강을 연구하고 있으며, 라브텔리 도쿄·뉴욕에도 참여해 임신부 영양을 연구하고 있다. 또한 임신과 모자 건강에 관한 최신 자료를 이용한 영양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기관의 보육사 양성 과정에도 참여해 ‘어린이의 음식과 영양’ 교육을 맡고 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까지 B세포수용체(항체)의 활약상을 지켜보면서 이물을 공격하는 구조를 관람했다. 그런데 면역 담당세포들은 한 번 싸운 상대는 용케도 그 얼굴을 기억 한다. 그들의 훌륭한‘기억력’덕분에 한 번 걸린 홍역에 다시 걸리지 않는‘두번 없는 현상’이 가능한 것이다.

그럼, 면역 담당세포들의 기억력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아보자.

우리 몸에 이물이 침입해오면 B세포는 이를 붙잡아 질근질근 씹어먹은 다음, 그 조각을 헬퍼T세포에게 제시한다. 그 뒤, 헬퍼T세포로부터 활성화 분자(사이 토카인) 를 받으면 B세포는 분열·증식해서 항체를 미사일 형태로 전환, 이물을 향해 발사한다.

이때 점점 불어난 B세포 가운데 일부는 면역 기억세포가 되어 림프절 속으로 쏘옥 숨는다. 그리고 다시 같은 항원이 나타났을 때 발 빠르게 대량의 항체를 발사해 항원을 제거한다.

홍역에 두 번 걸리지 않는 이유는 바로 두 번째로 침입한 홍역 바이러스를 면역 기억세포가 잽싸게 출동, 제거해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독감 바이러스나 에이즈 바이러스 같은 병원미생물은 꼬리가 아흔아홉 개 달린 구미호처럼 변신에 능해 면역 담당세포가‘어, 못 보던 녀석이구먼!’ 하며 처음 만난 바이러스와 똑같이 취급하기 때문에 그만큼 신속히 대응할 수 없다. 바로 이것이 독감에 걸리고, 또 걸리는 이유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 몸 안의 주치의 면역학>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하기와라 기요후미(萩原淸文)

도쿄대학교 의학부와 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학 시절부터 ‘만화를 통한 전문 의학 지식의 이해’라는 독특한 공부 방법을 터득해왔으며, 의사가 된 후 본격적으로 만화가 삽입된 의학서적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그는 ‘많은 일본 대중들의 의학 지식을 한 단계 상승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일본 적십자사의료센터에서 면역과 관련이 깊은 알레르기, 교원병 분야에서 진료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내 몸 안의 작은 우주, 분자생물학』, 『만화 면역학』, 『만화 분자생물학』 등 만화를 접목한 다수의 의학서적을 펴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