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휜다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20 어린이 근육 트레이닝이 가져다주는 의외의 효과 (2)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하지만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미치는 긍정적 효과는

잘 다치지 않고 살찌지 않으며,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 주는 것만이 아니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가져다주는 의외의 효과가 또 있다.

근력 트레이닝은 뇌를 깨어나게 하고, 바른 자세와 걸음걸이로 비뚤어진 체형을 교정해주고,

심지어 뼈의 성장을 돕기도 한다.

 

2. 걸음걸이와 자세를 바로잡아준다

요즘은 젊은이들도 서거나 앉을 때 자세가 흐트러진다. 일시적인 원인이 아니라 어릴 때부터 잘못된 자세가 그대로 몸에 뱄기 때문이다. 잘못된 자세는 어른이 돼서도 교정할 수 있지만 대신 시간이 많이 걸린다. 어릴 때부터 등뼈 주변 근육과 고관절을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익히면 커서도 등뼈가 고양이 등처럼 굽지 않고 자세 때문에 일어나는 질환도 미리 막을 수 있다.

흔히 O다리, X다리라고 부르는 휜 다리도 골격에 유전적인 문제가 있거나 사춘기 이후에 일부러 비정상적으로 걷지 않았다면 가장 큰 원인은 어릴 때부터 걸음걸이가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O다리는 고관절이 바깥쪽을 향하고 있어(외전) 그것을 상쇄하기 위해 무릎관절이 안쪽으로 휜 상태(내반슬). 이와 반대로 X다리는 고관절이 안쪽을 향하고 있어(내전) 무릎관절이 바깥쪽으로 휜 상태(외반슬). 어릴 때는 교정이 가능하지만 그대로 두면 관절 구조가 비정상적으로 변한다.

 

                 출처-이미지비트

 

걸을 때뿐만 아니라 뛸 때도 자세가 영 부자연스러운 사람들이 있다. 어릴 적의 잘못된 달리기 자세가 그대로 뇌에 프로그램 됐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관절이 유연해서 자세가 좀 이상해도 잘 달린다. 문제는 그런 자세에 익숙해지면 달릴 때 근육이 부자연스럽게 움직이고 그러한 움직임이 그대로 뇌에 프로그램 되고 마는 것이다. 어른이 되면 바로잡기 힘드니 어릴 때 일찍 교정해야 한다. 관절을 구부리거나 펴는 법을 정확히 가르치면 걷거나 달리는 자세도 차츰 좋아질 것이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