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봄날이 온 듯 합니다.

빛나는 햇살, 가벼운 공기,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아지죠?


우리의 두뇌는 '걸을 때 느끼는 쾌감'과 '사랑할 때 느끼는 떨림'을 같은 것으로 인식한다고 합니다.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는 말이 있지요. 누군가를 좋아할 때 ‘찌리리’ 전해지는 가슴 떨림은 나이에 상관없이 꼭 필요한 자극입니다.

사랑을 할 때 느끼는 설렘이 뇌를 자극해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 때문이죠.

사랑하는 대상이 꼭 사람이 아니어도 상관없습니다. 자연이든 취미든 무엇이든 좋습니다. 설렘 그 자체가 젊음의 묘약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색다른 걷기방법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그냥 걷는 것이 아니라, 걸으면서 다각도로 뇌를 자극한다는 의미에서 ‘창조 워킹(Creative wolking)'이라는 이름으로 부를 수 있을 듯 합니다.


혼자서 걸어도 오감을 총동원하여 뇌를 부지런히 움직일 수 있는 창조 워킹 방법을 배워보겠습니다.


S8005506
S8005506 by Meryl K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하하하 웃으면서 걷기


걷다 보면 뇌과 활성화되기 때문에 재미있는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를 때가 있습니다. 나 홀로 산책할 때는 주위를 한 번쯤 살펴보면서 씨~익 웃어 보고 여럿이서 함께 걸을 때는 하하하, 호호호 신나게 웃으면서 걸으면 재미가 배가 됩니다.

 


음악 들으면서 걷기

빽빽한 빌딩 숲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일에 치여서 걸을 시간이 없습니다. 그래서 퇴근길에 내려야 할 곳에서 한두정거장 앞에서 내려 걸을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걸으면 뇌는 활성화되기 시작합니다. 다만 다른 소리를 듣지 못하기 때문에 주변을 조심해서 살펴야 하겠습니다.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걷기

때로는 걷다가 손뼉을 치거나 리듬에 맞춰 손을 흔들고 싶을 때가 있죠. 뇌가 행복에 겨워할 때, 그 쾌감을 표현하고 싶은 겁니다. 또 자신도 모르게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뇌가 편안한 상태에서 무의식 적으로 펼치는 행동은 뇌를 싱싱하게 만드는 방법 중 입니다.

 


시를 지으면서 걷기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시로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시의 완성보다는 지어 본다는 것 자체가 중요합니다. 보고 듣고 느낀 심상을 언어로 표현해 가는 과정은 두뇌 계발에 엄청난 효과가 있습니다. 일단 시도해 보세요.

 

자신과 대화를 나누면서 걷기

충전하고 싶을 때는 혼자서 걷고, 발산하고 싶을 때는 누군가와 함께 걸어보세요. 홀로 숲 속을 거닐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자신과 대화하면서 걷는 나를 발견 하게 될 것입니다. 순수한 마음으로 자신의 내면과 만나는 시간은 그 어느 때보다 뇌를 편안하게 합니다.

봄날의 꽃길이나 여름날의 해변을 걷고 있노라면 마음속 깊은 곳에서 행복감이 솟아오릅니다. 이는 다름아닌 뇌를 기분좋게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걸을 때 당신이 행복하다고 느낀다면, 당신의 뇌는 그만큼 젊어집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다보면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고 그것으로 그 상대방에 대해 미운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마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누구나 한번쯤 이런 경험을 가지고 있지 않을까요.

일방적인 배신, 말도 안되는 행위, 상상하지 못했던 나쁜 행위들을 내가 ‘당했다’고 생각하면 상대방을 용서하기가 정말이지 쉽지 않습니다.

Mariana by јad 저작자 표시비영리

그런데 말이죠, 용서와 건강은 깊은 관련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제 실험에 의하면 화나는 일, 상대방에 대한 적개심을 5분 정도만 가지고 있어도 심장은 금세 압력을 받아 ‘박동 빈도 변수(HFV)’가 달라지게 됩니다. HFV란 순환계 신경조직의 유연성을 측정하는 수치로 최근 병원에서 중요하게 보고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결국 용서하지 못하는 마음의 감정상태는 혈관을 경직시켜 그만큼 심장발작의 위험을 높인다는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면역체계까지 약화됩니다.

침 속에 있는 면역 글로불린 항체(IgA)를 관찰한 결과, 용서하지 않고 화를 내면 4~6시간 동안 면역 글로불린 항체(IgA)가 현저하게 줄어들게 됩니다.

용서하지 않는 마음은 그만큼 치명적으로 우리 건강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입니다.

Broken heart
Broken heart by bored-now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마음이 아프면, 모든 것이 아프지 않던가요?

용서는 육체적인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건강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티벳의 정신적인 지도자 달라이 라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를 고통스럽게 만들고 상처를 준 사람에게 미움이나 나쁜 감정을 키워
   나간다면, 내 자신의 마음의 평화만 깨어질 뿐이다. 하지만 그를 용서한다면
   내 마음은 평화를 되찾을 것이다. 용서해야만 진정으로 행복할 수 있다.”

그에 따르면 ‘행복’이란 곧 ‘용서’에서 비롯됩니다. 사람들이 추구하는 궁극적인 삶의 목표가 행복이라는 점에서 봤을 때 용서가 가지는 능력과 역할은 실로 엄청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용서라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상처는 깊고 길며, 증오는 순간순간을 뛰쳐나와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습니다. 감정의 골은 계속해서 깊어지며 마음속에 지워지지 않는 멍처럼 남게 됩니다.

그러나 실질적인 피해와 이득의 관점에서 따져봐도 용서를 하는 편이 우리에게는 훨씬 유용합니다.

용서는 우리에게는 육체적인 건강은 물론 마음의 평화라는 선물을 가져다주기 때문입니다.

Blank Sheet of Paper by mark78_xp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조용히 앉아, 미워했던 상대를 생각하고, 그를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또 용서 못할 것도 없지 않겠습니까?

자, 어떻습니까. 용서를 상대방의 잘못에 대한 면죄부라고 생각하면 결코 쉽게 용서를 할 수 없습니다. 그것이 아니라 나 자신의 건강과 행복을 위한 노력이라고 생각한다면 오히려 좀 더 쉽게 용서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용서, 그것은 상대방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한 것’이라는 것을 가슴 깊이 새기며 살아가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서하는 마음 2009.09.03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에 대한 용서는 결국 나를 용서하는 것과 같다고 합니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사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런 마음을 가지고 살아보려고 노력해보렵니다.

  2. 맞구요 2009.09.0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렇습니다. 상대를 위해서라기보다 나를 위해서 마음을 푸는 것이 좋은 일이지요.
    사실 어찌 생각하면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구요^^ 감사!!

  3. 2009.09.03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나무숲블로그 글을 읽을때마다 제일 중요한건 '마음'이라는걸 깨닫게 됩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09.03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사실 어떤 면에서 마음처럼 다루기도 힘든 게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몸은 운동하고 식이요법하면 좋아진다고는 하지만, 마음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운동이나 식이요법이 없으니 그저 스스로 열심히 노력하는 수 밖에요 ^^

  4. 그리움... 2009.09.03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제가 행복하지 못한이유가 가슴속에 자리잡고 있는 미움때문이었나봅니다.
    쉽게 용서가 되지 않는 스타일로서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씩 늘어나 제가 힘들어지곤
    했거든요.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고 했는데..
    아직 수련이 덜 됐는가 봅니다. 제가 편해지기 위해 저의 행복을위해 노력해야
    겠습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09.03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툭툭, 털어버리는 성격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결국 살다가 생기는 문제를 다 풀 수 있는 것도 아니고..마음에 쌓아둬봐야 스스로 풀리는 것도 아니고. 그냥, 툭, 하고 털어버리자구요^^

  5. 미소 2009.09.03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를 위해 용서한다는 목사님 말씀, 가슴에 꼬옥 새기겠습니다~~~

  6. 미니콕 2009.09.03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담배,밤일.. 몸에 안좋은 것은 다 찾아 하는 제가 그나마 건강을 유지하는 비결이 바로 이거였군요.. ^^;; 용서라기보다... 남을 미워하지 않는 것... 아무리 어떤 사람이 나한테 잘못을 해도 그냥 '저 사람이 오죽하면 저럴까..' '저 사람 그릇이 저 정도밖에 안되는 걸...' 뭐 이런식으로 이해하고 넘어갑니다.
    그게 제가 뭐 잘나서가 아니라... 머리 싸메고 열받고 상처받고.. 이런거 매우 귀찮아하는 오로지 귀차니즘에서 비롯된 것인데...^^;; 귀차니즘이 건강에 좋을 때도 있군요.
    ㅎ ㅏ ㅎ ㅏ ㅎ ㅏ ^^;;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09.07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 그렇쿤여. 미니콕님. 아주 좋은 성격이...그러면 부지런한 사람은 용서를 못한다? ㅎㅎ. 농담입니다. 저도 가끔씩은 귀찮아 하면서 다른 사람을 한번 용서해봐야 겠습니다. 미워하는 것도 힘든 일 아닌가요? 사실!

  7. 우아누께냐 2009.09.07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걸 너무 쉽게 용서하는 사람들을 본적이 없는 게지요.....
    때때로 바보가 아닌가 싶어지는 사람들, 삶은 그냥 신이 주신 선물로 아는 사람들을 본적이 없는 게지요.
    삶의 잣대가 세밀하지 않은 사람들, 그래서 경쟁이 없는 사람들. 배움과 문명이 빗겨간 자리엔 물론 가난이 있지만....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09.08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어려서도 '보는 것은 배운다'고 하는데...우리는 어른이 되어서 너무 '좋은 것'을 많이 보지 못하고 배우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또 한편으로 보면 가난을 이겨낸 문명, 그리고 문명 사회가 주는 해악도 만만치 않은 것 같습니다. 그것이 또한 경쟁과 시기, 질투도 함께 우리에게 가르쳐 주니까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