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한 지인이 병원에 건강검진을 갔다가 다소 황당한 일을 당했습니다. 건강검진을 받기 전에 쓰는 서약서에 만약 용종()이 발견되면 제거한다는 내용이 있었다는군요 

결국 지인은 건강검진이 끝남과 동시에 수술에 들어가 12개의 용종을 제거했다고 합니다. ‘용종이라고 하는 것이 곧바로 이 되는 것도 아닐 뿐더러, 환자에게 선택하고 판단할 시간을 주지 않았다는 점에서 요즘 병원들의 행태가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그런 점에서 병원을 이용할 때에도 나름대의 기준이 있어야 할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무조건 현대의학과 의사들을 신봉하기도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병원에 갈 때 꼭 염두에 두어야할 주의 사항, 어떤 것이 있을까요?

 * 당장 목숨이 위태롭지 않다면 본인의 전체적인 건강을 고려하자

고도로 전문화된 양방은 인체를 해부학적으로 접근해 병든 기관의 이상에 집중하느라 환자의 전체 건강을 제대로 살피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통증을 덜기 위해 먹은 진통제로 통증은 줄어도 위장병이 생기거나, 위장약의 장기 복용으로 간 질환을 얻는 등의 부작용 등은 인체를 종합적으로 보지 못하기 때문에 생기는 것입니다.

KANDAHAR AIR FIELD, KANDAHAR PROVINCE - JUNE 18: Navy Hospital Corpsman Coryann Manwaring looks up at a medic as she cleans the wounds of an American soldier wounded on the battlefield at the Kandahar Role 3 Hospital June 18, 2010 at Kandahar Air Field, Afghanistan. The hospital, one of the most advanced in the country, recently moved into a modern, custom-built fortified building on the sprawling airbase that serves as the nerve center for the NATO military effort in southwestern Afghanistan. (Photo by Chris Hondros/Getty Images)

우리 몸은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연결된 유기체로, 각 부분이 서로 관계를 맺고 균형과 조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어느 한 부위에 병이 생긴다고 해서 병의 원인이 그 부위에만 있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따라서 전문화된 의료 시스템을 갖춘 양방은 부분을 정밀하게 탐구하느라 생명의 전체성은 등한시한다는 점을 감안해, 치료를 할 때는 환자 자신의 전체 건강 면에서 득과 실을 꼼꼼히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따라서 당장 목숨이 위태로운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당장의 치료 효과보다는 장기적으로 환자의 전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치료인지를 제대로 알아보고 임해야 할 것입니다.

 * '효과 빠른 치료'일수록 부작용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신속한 치료 효과를 자랑하는 양방은 부작용이 비교적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공격적인 치료인 경우 적잖은 부작용 피해를 낳고 있습니다.

항생제의 과다 사용으로 더욱 강해진 항생제 내성균이 등장하고 인체에 이로운 균마저 없애는 경우까지 있습니다. 따라서 약물요법이든 수술요법이든 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미리 부작용에 대해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효과가 빠른 치료법이라면 더욱 신중해야 합니다.

 * 만성병의 증상완화법은 오히려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심장병, 중풍, 고혈압, 당뇨병, 아토피 등 오늘날 문제가 되는 대부분의 만성병은 잘못된 생활습관이 만든 병입니다. 만성병처럼 발병 원인이 복합적이거나 명확하지 않은 경우 현대의학은 증상완화에 주력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임시로 증상을 가라앉히는 약물요법이 주로 이루어지며, 평생 약을 먹어도 완치가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더욱 큰 문제는 아토피약과 같은 증상완화제의 장기 복용은 몸 전반의 균형을 깨고 면역력을 약화시켜 또 다른 병을 부추기는 부작용을 낳는다는 것입니다.

BIRMINGHAM, ENGLAND - JUNE 16: Staff prepare equipment in the Critcal Care Unit of the new Queen Elizabeth super hospital on June 16, 2010 in Birmingham, England. Patients have begun to move into the new GBP 545 million facility today from Selly Oak and the old Queen Elizabeth Hospital. The building accommodates 1,213 beds and 30 operating theatres. The new hospital will have a 100-bed intensivel care unit - the largest in Europe - and the largest single floor critical care unit in the world. (Photo by Christopher Furlong/Getty Images)

따라서 양방에서 완치를 기대할 수 없는 만성 질환의 경우, 무턱대고 증상완화법을 시작할 것이 아니라 발병을 부추기는 잘못된 생활습관을 바로 잡는 생활요법부터 먼저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생활습관의 교정을 통한 치료가 가장 안전하고 근본적인 치유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평균적인 데이터'에 가려져 있는 개인의 특수성도 고려하자

현대의학은 과학적 지식을 기초로 한 평균적인 통계의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통계학적인 이론 속에서 개인의 특성이 매몰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같은 병을 가진 사람이라고 해도 유전적 소인, 연령, 체력, 환경, 심리적 상태, 약물대사능력, 면역력 등이 모두 다릅니다.

그러나 양방에서는 개인의 특성이 고려되지 않고 있죠. 평균적인 통계로 만든 획일적인 치료법은 모든 사람들에게 같은 효과를 내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테면 고혈압의 경우, 현대의학이 제시한 정상 혈압의 기준치 안에 있지 않아도 건강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현대의학에서 말하는 수치는 어디까지나 표준치이지 모든 사람에게 해당되는 정상치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참고를 할 수는 있지만 무조건 절대적으로 의존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알아두어야 합니다.

결국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각 개인이 선천적으로 가지고 있는 자연치유력, 즉 면역력을 일깨우는 일입니다. 사실 최첨단을 자랑하는 양방에서도 감기바이러스를 물리칠 실질적인 치료약은 없습니다. 양방에서 쓰는 감기약은 고열이나 콧물 등의 증상을 완화시키는 증상완화제일 뿐인 것이죠

결국 모든 병의 대한 실질적인 답은 바로 면역력에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샤인이 2010.06.21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병원에 모든 걸 맡겨둔다는거....정말 무섭죠.
    만에 하나 일 생겼을때 알아서 처리해버린다는건, 인간의 생명이 마치 기계같다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사전에 의사와 얘기를 많이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어요.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10.06.24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기본적으로는 의사들을 신뢰해야하겠지만, 역시 충분한 설명을 듣고 확실히 이해를 한 후에 자신의 몸을 맡기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2. 작은콩 2010.06.22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몸의 주인은 나!!
    조금만 신경쓰면 내 몸 상태 역시 누구보다도 내가 더 잘 알 수 있다.
    만약 내 몸에 이상이 생겼다면 왜 이상이 생겼는지 본인의 생활습관을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

    내가 만든 병은 내가 치료한다!!
    우리 몸의 면역력을 믿고 먼저 잘못된 생활습관을 개선하여 스스로 질병 치료에 적극 나서야 한다.

    오직 내 몸의 주인은 나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10.06.24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상하게 사람들은 자신의 물건은 상당히 소중히 여기면서 자신의 몸은 마치 '강철'인냥 생각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내 몸을 소중히 여길 사람은 나 밖에 없다는 사실!!!

최근 몇 년 사이에 의료사고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옛날 같으면 어떤 이야기든지 '의사선생님'에게 머리를 조아리던 경우가 많았지만, 요즘에는 '법적 소송'까지 벌어지는 일이 허다합니다.

하지만 의료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은 이미 환자가 치명적인 상태에 놓여 회복 불능상황에 진입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니 가장 중요한 것은 의료 사고를 예방하는 일, 보다 정확하게는 나와 가족의 병을 가장 잘 치료해줄 '좋은 의사선생님'을 찾는 일일 것입니다.

<도서출판 전나무숲 블로그>에서는 2회에 걸쳐 '좋은 의사 선택법'을 연재합니다. 동국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 아산병원에서 일을 했으며 의사와 한의사 자격증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백태선 선생님이 집필한 <양한방 똑똑한 병원이용>(전나무숲 출간)을 참고했습니다. / 편집자 주

 ● '진료과목'이라고 해서 그 분야를 전공했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임상의학은 경험주의 학문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경험이 풍부한 의사일수록 의학적 지식을 넘어선 치료의 노하우도 많은 편이다. 해당 분야의 경험이 많을수록 대체로 실력도 있다고 할 수 있다.

Marielle Carving Francinaldo's Ear
Marielle Carving Francinaldo's Ear by interplas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의사의 임상 경험을 알아보기 위해서는 우선 경력을 살펴보자. 담당 의사가 자신이 진료할 질병의 전문의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일차적으로 병의원의 간판과 내부에 붙어 있는 전문의 자격증을 통해 의사의 경력을 알아볼 수 있다.

병원 간판에는 전문과목과 진료과목이 표기되는데, 이 가운데 전문과목을 확인하자. 예를 들면 전문과목은 내과지만 진료과목에는 소아과, 피부과 등 의사가 원하는 대로 표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병원 간판에 ‘홍길동 성형외과 의원’이라고 표기되어 있다면 전문의이고, 일반의의 경우는 ‘홍길동 의원 진료과목 성형외과’라고 표기한다.

우리나라 현행 의료법에서는 전문의가 자신의 전공과 무관한 진료과목을 상호에 같은 크기로 연결해서 표기하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전문과목과 진료과목을 혼돈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특정 전문과목 외에 진료과목은 의사가 원하는 대로 표기가 가능하다. 따라서 진료과목을 많이 적어 둔 병원이라고 해서 실력 있는 병원이라는 뜻은 아니다.

 ● 진료경험과 함께 '수련병원'이 어딘지도 중요하다

병원 대기실에는 대개 담당 의사의 이력이 공개되어 있는데, 이것을 꼼꼼하게 살펴보자. 우선 의사가 어느 대학에서 교육을 받았는지, 어느 병원에서 수련(인턴, 레지던트 과정)을 했는지, 진료 경험은 얼마나 되는지를 알아보자. 의료계에서 수련 병원은 출신 대학 못지않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대학병원, 특히 특정 진료과목이나 질환으로 유명한 병원에서 수련한 의사가 좋은 학습과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고 볼 수 있다.

임상 경험이 중요하기 때문에 의사의 나이도 고려 대상이다. 임상 경험이 많은 의사일수록 질병과 관련된 다양한 문제들을 능숙하게 다룬다. 특히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병일 경우 해당 분야의 풍부한 경험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의료계에서는 대체로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고 5년 정도 임상 경험을 해야 전문가로 인정하고 있다.

 ● 학회의 일반 회원은 큰 의미가 없다.

요즘은 의학박사 학위를 가진 의사들이 많은데, 박사 학위에 대해 지나치게 높이 평가할 필요는 없다. 의학박사는 다른 분야의 박사학위보다 취득 과정이 수월한 편이며, 많은 병 가운데 특정한 질병 하나를 연구해서 학위를 받은 것에 불과하다.

국내외 학회에서 두드러진 활동을 하는 의사라면, 자신의 분야에서 좀 더 많은 전문성을 쌓기 위해 노력하는 의사라고 볼 수 있다. 여러 학회의 회원임을 강조한 의사들도 많은데, 일반 회원은 큰 의미가 없다.

이사나 학술위원 이상이면 실력을 인정할 만하다. 학회에서 어떤 논문을 발표하고 연구했는지는 병원에 비치된 자격증, 병원 홍보물,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학회 활동을 왕성하게 한다는 것은 새로운 의학적 지식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의사라는 말일 것이다.

 ● 병에 대해 잘 모를 때 약을 많이 쓰는 경우도 있다.

의사들이 과잉 진료를 하는 경우는 상업적인 마인드가 강하기 때문일 수도 있고, 해당 치료에 대해 자신감이 없을 때도 대체로 과잉 진료를 하게 된다.

해당 질병에 대해 잘 모르거나 확신이 없을 경우, 검사나 약 처방을 두루 해보는 것이다. 그러다 보면 과잉 진료를 하게 되고, 그로 인해 환자가 치료의 부작용을 겪기도 한다. 따라서 검사나 약, 주사 등을 비교적 적게 쓴다는 것은 그만큼 직업의식이 뛰어나다는 것이며, 그 병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Advil
Advil by selva 저작자 표시비영리

좋은 의사라면 환자의 증상과 몸 상태를 면밀하게 관찰해 꼭 필요한 치료만 최소한으로 할 것이다. 또한 환자의 면역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몸 전반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 방법으로 치료를 해 나갈 것이다. 대량으로 약을 처방하거나 주사를 남용하거나, 불필요한 검사나 수술을 권하는 일 또한 없을 것이다.

감기처럼 시간이 지나면 대개 자연치유 되는 질환이면서 뚜렷한 치료약이 없는 경우, 계속 병원에 오도록 요구하기보다는 의학적 처방을 최소한으로 하고 생활관리 요령을 설명해 주는 의사가 좋은 의사이다.

그런데 간혹 주사나 약을 적게 준다고 불평하는 환자도 있다. 과잉 치료에 세뇌된 환자들이다. 최소의 치료가 좋은 치료라는 사실을 의료 소비자 역시 알아야 할 것이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호라~ 2009.11.05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분야, 어느 상품을 막론하고 소비자가 많이 '똑똑해져야 한다'가 정답이군요.
    학교에서 배운 것 말고 죽을 때까지 배우고 공부해야 한다는 생각이 절실합니다.
    늘 종은 정보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