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진이나 염증을 약으로 억제한 사람, 발진이나 염증을 일으킬 체력조차 없는 노인이나 허약자, 그와 반대로 체력이 너무 좋아서 혈액 속에 노폐물이 남아 있음에도 아무런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의 혈관에서는 노폐물을 혈관 안쪽에 침착시켜 혈액을 깨끗하게 보존하려고 하는 몸의 본능(자연치유력)이 발생하는데, 이것이 동맥경화이다

흔히 동맥경화의 원인은 콜레스테롤이나 지방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것 외에도 요산, 각종 노폐물, 잉여물 등이 포함된다일단 동맥경화가 일어나면 좁아진 혈관으로 혈액이 부드럽게 흘러가도록 하기 위해 심장이 무리하게 되는데, 그것이 고혈압이다. 이렇듯 고혈압이나 동맥경화가 생기는 것도 다 이유가 있다.

그런데 서양의학에서는 이런 근본원인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하고 심장의 힘을 약하게 만드는 약물이나 혈관 확장제를 사용해서 혈압을 내리려고만 한다. 이런 처방을 통해 일시적으로 뇌졸중, 심근경색, 고혈압, 뇌졸중, 신장병을 막을 수는 있지만 이와 같은 생활습관이 계속된다면 결국 혈액은 다시 오염된다

그러다가 어느 정도를 넘어서면 혈관은 더 좁아질 수가 없으므로 이번에는 혈액의 오염을 굳혀서 혈전을 만들거나 출혈을 통해 노폐물을 몸 밖으로 배출하려고 한다. 이 상태가 되면 서양의학에서는 혈전에 대해서는 출혈을 유도하는 약을, 출혈에 대해서는 혈전을 만드는 약을 사용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환의 치료와 발열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서양의학의 많은 의사들이 의견을 내놓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대학 내과의 맥워크 박사는 억지로 열을 내리는 것 때문에 병이 만성화되거나 악화하는 증례가 보고되고 있으니, 의사는 해열제의 사용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적어도 발열이 신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때나, 열로 인한 악영향을 해열을 통해 줄일 수 있을 때에 한해서만 해열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 그런 경우는 드물다

오히려 그와 반대로 발열이 감염증에 걸린 환자의 저항력을 높여주는 예방도구라는 사실이 많은 증례를 통해서 증명되고 있다.

미국 보스턴의 베스이스라엘 디코네스 메디컬센터 감염증과의 모렐링 Jr. 박사도 해열 치료를 하면 안 되는 발열 증상은 많다. 열이 있으므로 열을 내리는 치료를 하는 것은 전혀 의미가 없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한다

노벨상을 받은 프랑스의 A. M. 르보프 박사는 다양한 실험을 거듭한 결과 열이야말로 최고의 묘약이라고 단언했다. 나 역시 일상적인 진료에서 관찰한 여러 가지 증례를 통해 발열이 얼마나 훌륭하게 자연치유력을 촉진하는지를 알게 되었다--[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내몸이 보낸 이상신호가 나를 살린다> (전나무숲 출판사)


● 지은이 _ 이시하라 유미

1948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났다. 나가사키대학 의학부, 동 대학원 의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혈액내과에서 근무하던 중 만성병을 치유하지 못하는 현대의학에 대해 의문을 품고 난치병 치료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장수 지역으로 유명한 코카서스 지방과 스위스 병원 등에서 자연요법을 연구했다. 
현재 이시하라클리닉의 병원장으로서 일본의 전 수상, 국회의원, 의사들을 치료하는 의사로 유명하다. 건강 증진을 위한 단식원도 운영하는데, 이미 그의 당근사과주스 단식을 경험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각종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연요법을 기본으로 한 건강법을 전파하고 있다. 그의 의학 설명은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다고 정평이 나 있다. 
저서로는 《전조증상만 알아도 병을 고칠 수 있다》, 《생강 홍차 다이어트》, 《몸을 따뜻하게 하면 병은 반드시 낫는다》, 《초超 건강법》, 《병은 냉증으로부터》, 《몸이 따뜻해야 몸이 산다》, 《내 몸을 지키는 건강비법 100가지》, 《하루 세 끼가 내 몸을 망친다》, 《체온 1도 올리면 면역력이 5배 높아진다》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연시가 되면 평소에 술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은근히 건강 걱정을 하게 됩니다. 거기다가 매일 아침 숙취가 쌓일 때면 괜히 연말연시를 탓하거나 애꿎게 ‘송년회를 탓하기도 합니다.

어쨌든 연말연시에 피할 수 없는 것이 음주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야채주스 요법으로 간을 보호하고 숙취를 되도록 빨리 깰 수 있게 하는 방법을 한번 알아볼까 합니다.

ZUMO GOTA A GOTA
ZUMO GOTA A GOTA by J.Rio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그럼 먼저 음주로 인해 우리 몸에 나타나는 부작용에 대해서 알아보고 넘어갑시다. 흔히 술을 많이 마시면 지방간이 된다, 간암이 된다는 정도는 알고 있지만, 사실 술은 간 이외에도 다양한 형태로 건강을 악화시킵니다.

예를 들어 술과 통풍의 관계가 대표적입니다. 사람들은 통풍과 술이 무슨 관계지?’라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과음을 하게 되면 소변으로 요산이 배출되는 기능이 억제되기 때문에 통풍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통풍이 많이 일어나는 부위는 엄지발가락의 뿌리 관절로 심한 통증과 부종을 동반하게 됩니다. 심지어 통풍이 심각하게 진행되면 요독증, 뇌혈관 장애(뇌졸중), 심근경색으로 목숨을 잃기도 합니다. 따라서 기껏해야 통풍쯤으로 우습게 여겨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죠.

음주는 또 시력과도 상당한 연관을 갖고 있습니다. 과음을 한 다음 날에 눈이 약간 침침해지는 경험을 해본 적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건 단순한 우연이 아니라 알콜이 간에 영향을 미치고 간이 다시 눈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과도한 음주는 인체 곳곳에 영향을 미쳐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부위에서 문제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과음이 단지 간에만 영향을 미친다는 생각부터 바꿔야 술을 절제할 수 있는 의지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I love beer
I love beer by Stefano Pertusati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이제 본격적으로 숙취해소를 위한 야채쥬스 요법을 살펴보겠습니다.

현대의학에서는 숙취의 원인을 알코올이라고 보지만 한의학에서는 숙취를 수독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 있습니다. 몸속에 수분이 남아돌아 몸이 냉해지면 몸 밖으로 수분을 배출해 몸을 따뜻하게 하려는 메커니즘이 작용한다는 이야기죠. 즉 설사, 재채기, 콧물, 구토 현상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또 여분의 수분이 있으면 두통이나 복통과 같은 통증이 온다고도 봅니다.

따라서 숙취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발한과 이뇨를 촉진해 수독을 없애는 것이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가 치료법

연근을 간 즙에 생강즙을 대여섯 방울 넣어 마신다.

삶은 팥을 먹는다.

오이에 천연소금을 묻혀 먹든지 강판에 간 무를 먹는다.

당근사과무 주스가 좋다. 무는 소화 작용을 촉진하고, 오이는 이뇨 작용을 촉진한다. 하지만 위 속에 머물러 있는 수분이 너무 많아서 생야채 주스를 마셔도 구토를 하는 사람이라면 사우나, 입욕, 조깅 등으로 땀을 흘리면 좋다.

생강탕이나 매실간장 엽차를 마신다.

  
   < 당근사과무 주스 만드는 법 >

  
당근 2(400g) 240cc
 
사과 3분의 2(200g) 160cc
 
100g 70cc
 
(혹은 오이 100g 80cc)

  ----------470(480)cc 컵 약 2잔 반)



지방간이 걱정되시는 분이라면 파인애플양파 주스가 좋습니다. 지방간인 사람들은 쉽게 피로하고 나른해지면 황달 현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자가 치료법

파인애플양파 주스, 당근셀러리파슬리 주스를 하루 한두 번 마신다(단 아침식사를 하지 않는 경우는 아침식사 대용으로 하루 한 번도 가능). 당근, 셀러리, 파슬리, 신선초와 같은 미나리과 식물은 담즙의 흐름을 원활히 하고, 간 기능을 높여준다.

복대를 이용해 몸을 따뜻하게 한다. 간을 따뜻하게 하면 혈류와 지방의 연소와 대사도 좋아져 지방간을 예방, 치료할 수 있다.

   < 파인애플양파 주스 만드는 법 >

   파인애플 400g) 280cc
  
100g
70cc
  
양파 50g
35cc
----------------총 385cc (
컵 약 두 잔)

파인애플은 담즙 분비를 촉진하고, 단백질과 지방 소화를 도와 단백질 지방 과잉으로 생기는 질환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입니다. 또 양파와 무에는 유황화합물이 들어 있어 위장의 정화 작용이나 담즙산 분비를 촉진하는 이담(利膽) 작용과 간 기능을 강화하는 작용을 합니다.

지방간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 숙취를 없애는 가장 좋은 방법은 사실 아예 술을 마시지 않는 것입니다.^^ 만약 이것이 힘들다면 최소한 야채쥬스 요법으로 몸을 보호해보도록 합시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