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하지만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미치는 긍정적 효과는

잘 다치지 않고 살찌지 않으며,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 주는 것만이 아니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가져다주는 의외의 효과가 또 있다.

근력 트레이닝은 뇌를 깨어나게 하고, 바른 자세와 걸음걸이로 비뚤어진 체형을 교정해주고,

심지어 뼈의 성장을 돕기도 한다.

 

3. 뼈가 성장한다

근력 트레이닝을 하면 키가 크는 데도 도움이 된다. 성장 단계에 맞춰 근육을 바르게 사용하면 뼈 성장이 촉진되기 때문이다. 물론 근력 트레이닝을 한다고 모든 아이가 유전적 한계를 넘어서까지 자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뼈가 길이 방향으로 자라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성장호르몬이다. 성장호르몬이 과잉 분비되면 신체 말단의 뼈가 과도하게 증식해 말단비대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점에서 성장에 필요한 호르몬이 제때 분비될 수 있는 생활습관과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성장기에는 무거운 바벨이나 운동기구를 사용하는 고강도 트레이닝은 피해야 한다. 점프 동작을 반복하는 격렬한 운동도 좋지 않다. 뼈에 과도한 부하를 주면 연골이 눌려 뼈가 제대로 자라지 못한다. 외부에서 큰 부하를 주기보다는 자신의 체중을 이용해 충분하고 확실하게 근력을 내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그 결과 내분비계가 활성화되면 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지고, 그것이 뼈에 작용해 성장을 촉진한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하지만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미치는 긍정적 효과는

잘 다치지 않고 살찌지 않으며,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 주는 것만이 아니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가져다주는 의외의 효과가 또 있다.

근력 트레이닝은 뇌를 깨어나게 하고, 바른 자세와 걸음걸이로 비뚤어진 체형을 교정해주고,

심지어 뼈의 성장을 돕기도 한다.

 

2. 걸음걸이와 자세를 바로잡아준다

요즘은 젊은이들도 서거나 앉을 때 자세가 흐트러진다. 일시적인 원인이 아니라 어릴 때부터 잘못된 자세가 그대로 몸에 뱄기 때문이다. 잘못된 자세는 어른이 돼서도 교정할 수 있지만 대신 시간이 많이 걸린다. 어릴 때부터 등뼈 주변 근육과 고관절을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익히면 커서도 등뼈가 고양이 등처럼 굽지 않고 자세 때문에 일어나는 질환도 미리 막을 수 있다.

흔히 O다리, X다리라고 부르는 휜 다리도 골격에 유전적인 문제가 있거나 사춘기 이후에 일부러 비정상적으로 걷지 않았다면 가장 큰 원인은 어릴 때부터 걸음걸이가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O다리는 고관절이 바깥쪽을 향하고 있어(외전) 그것을 상쇄하기 위해 무릎관절이 안쪽으로 휜 상태(내반슬). 이와 반대로 X다리는 고관절이 안쪽을 향하고 있어(내전) 무릎관절이 바깥쪽으로 휜 상태(외반슬). 어릴 때는 교정이 가능하지만 그대로 두면 관절 구조가 비정상적으로 변한다.

 

                 출처-이미지비트

 

걸을 때뿐만 아니라 뛸 때도 자세가 영 부자연스러운 사람들이 있다. 어릴 적의 잘못된 달리기 자세가 그대로 뇌에 프로그램 됐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관절이 유연해서 자세가 좀 이상해도 잘 달린다. 문제는 그런 자세에 익숙해지면 달릴 때 근육이 부자연스럽게 움직이고 그러한 움직임이 그대로 뇌에 프로그램 되고 마는 것이다. 어른이 되면 바로잡기 힘드니 어릴 때 일찍 교정해야 한다. 관절을 구부리거나 펴는 법을 정확히 가르치면 걷거나 달리는 자세도 차츰 좋아질 것이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하지만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미치는 긍정적 효과는

잘 다치지 않고 살찌지 않으며,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 주는 것만이 아니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가져다주는 의외의 효과가 또 있다.

근력 트레이닝은 뇌를 깨어나게 하고, 바른 자세와 걸음걸이로 비뚤어진 체형을 교정해주고,

심지어 뼈의 성장을 돕기도 한다.

 

1. 학습 능력을 향상시킨다

운동은 학습에도 도움이 된다. 인간을 대상으로 운동이 학습 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한 연구 결과는 없다. 예를 들어 운동을 많이 시키는 그룹과 전혀 시키지 않는 그룹으로 나누어 같은 기간에 같은 내용을 가르친 후 시험을 봐서 운동 효과를 확인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허락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연구자들은 쥐를 이용해 실험을 했다. 쥐에게 러닝 같은 운동을 장시간 지속하게 했더니 미로를 찾는 데 걸리는 시간이 줄어들었다. 또 운동을 많이 시킨 쥐는 뇌에 있는 해마의 신경세포가 증가했다. 해마는 뇌의 관자엽에 있으며 학습과 기억에 관여한다. 특히 단기 기억을 장기 기억으로 전환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연구 결과를 보고 미국의 어느 주에서는 초등학교 수학 수업 전에 반드시 체육 수업을 하도록 했다고 한다. 동물실험에서 나온 결과이기는 하지만 인간도 운동을 하면 해마의 신경세포가 증가할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신경계가 한창 발달하는 단계에 있는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날 것이다.

 

 

그러나 해마의 신경세포 수가 증가했다고 아이들이 금세 영리해지는 것은 아니다. 신경세포가 늘어나기만 해서는 소용이 없다. 늘어난 신경세포가 활성화돼야 기억력이나 학습 능력이 높아진다. 그러려면 우리 뇌에 더 복잡한 신경 연락망이 만들어져야 한다. 메모리 용량을 늘린 컴퓨터에 고성능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것과 비슷하다. 메모리 용량만 늘린다고 컴퓨터가 갑자기 복잡한 작업을 척척 수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뇌는 출력 의존형 시스템이다. 실제로 몸을 움직여야 근육과 관절을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습득할 수 있듯이, 깊이 사고하고 추론하는 기회가 많아야 신경 회로가 늘어난다.

운동이나 학습이나 프로그램을 획득하는 원리는 마찬가지다. 뇌로 하여금 다양한 출력을 하도록 해야 뇌가 깨어난다. 운동을 하면 해마의 신경세포가 증가한다고 하니 기억력이나 학습 능력이 향상되기를 바란다면 근력 트레이닝으로 몸을 움직이고 나서 공부하는 것이 좋다.

다시 말하지만 운동이 먼저고, 공부는 그다음이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은 다치지 않고 살찌지 않는 몸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근력을 키우고 뇌도 단련시킨다. 아이가 슬슬 몸 놀이의 재미를 느끼게 되면 운동과 학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부모 입장에서는 "애걔~ 겨우?" 할지 모르지만, 그만큼 요즘 아이들의 몸과 마음이 약한 게 현실이다.

몸과 마음을 제대로 단련하지 못한 상태에서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체육 시간에 하는 일반적인 신체 활동을 하다가도 큰 부상을 입거나,

친구들 사이에서 생기는 사소한 갈등에도 공격성이 나타나거나 우울 증세를 보이는 경우가 적잖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어떠한 긍정적 효과를 가져다주는지 알아보자.

 

둘째, 정서적 안정을 되찾는다

운동은 정서적 균형을 회복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먼저 일본 동북 지역에서 있었던 사례를 보면, 학습 집중력이 지나치게 떨어지거나 은둔형 외톨이 또는 우울 증세를 보이는 아이들에게 일정 기간 매우 힘든 운동을 시킨 결과 정서적으로 크게 안정되었다고 한다.

아이들에게 시킨 운동은 장거리달리기다. 장거리라고 해서 마라톤을 할 때처럼 페이스를 조절해서 달리는 것이 아니다. 다리에 힘이 빠지고 숨이 차서 더는 달릴 수 없을 때까지 계속 달린다. 한계에 이를 때까지 자신이 가진 힘을 다 쓰는 것이 이 운동의 핵심이다.

 

                           영화 <천국의 아이들> 중에서

 

운동 효과에 관한 몇 가지 연구 결과를 살펴보자. 동물실험에서는 운동을 하면 뇌에서 정서를 주관하는 영역이 전반적으로 활성화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뇌에 있는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하는 뉴런의 활성도도 높아진다고 한다. 뇌파를 측정해보니 운동 후에는 세로토닌 분비가 왕성해져서 차분해지고 머리도 맑아졌다고 한다. 답답하고 개운하지 않던 머리가 상쾌해지니 갑자기 화가 나거나 침울해지는 등의 극단적인 감정 변화가 잘 일어나지 않게 된다. 아마 앞에서 사례로 제시한 아이들도 이런 효과로 인해 정서적 안정을 되찾게 된 것이 아닐까?

워킹 같은 유산소운동을 장기간 했을 때도 이와 유사한 효과가 나타난다고 한다. 일본 나가노 현 마츠모토 시에서는 고령자에게 일정 기간 워킹을 하게 했다. 공기가 맑은 산속을 조금 빨리 걷다가 조금 천천히 걷는 것을 반복하며 걷게 했다. 그 결과 우울 점수(우울 경향을 알아보는 심리 테스트 점수)가 낮아졌다고 한다.

이런 연구 결과로 미루어 주의가 산만하거나 타인의 말에 집중을 잘 못하고 감정의 기복이 심한 아이들은 운동을 통해 안정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근육이 기능적으로 분화되기 전에는 주로 유산소운동을 하게 되므로 몸을 많이 움직이면 그만큼 뇌도 상쾌해질 것이다.

반대로 생각하면 어릴 때부터 놀이나 운동 부족으로 몸을 움직이는 기회가 적으면 정서적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어릴 때는 단순히 주의가 산만한 정도지만 커가면서 사소한 일로 갑자기 화를 내는 등 공격성이 나타날 수 있다. 물론 운동 부족만이 원인은 아니겠지만 몸을 움직여 잘 놀면 그만큼 정서적으로도 안정되기 때문에 분노도 잘 다스릴 수 있게 된다.

몸을 움직이는 게 즐거우려면 다치지 않아야 하고 원하는 대로 몸이 움직여주어야 한다. 그런 몸을 만드는 데 효과적인 방법이 바로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부모 입장에서는 "애걔~ 겨우?" 할지 모르지만, 그만큼 요즘 아이들의 몸과 마음이 약한 게 현실이다.

몸과 마음을 제대로 단련하지 못한 상태에서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체육 시간에 하는 일반적인 신체 활동을 하다가도 큰 부상을 입거나,

친구들 사이에서 생기는 사소한 갈등과 생채기에도 자존감에 크게 상처 입는 경우가 적잖다.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어떠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주는지 알아보자.

 

첫째, 근육과 관절을 단련하여 잠재된 운동 능력을 깨운다

어릴 때 관절을 바르게 움직이고 하체 동작을 정확하게 익히면 아이의 잠재된 운동 능력을 깨우는 데 도움이 된다. 그렇다고 당장 달리기에서 1등을 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운동 수행 능력에는 근력이나 뼈 길이, 자세 같은 여러 요인이 관여하기 때문에 신체를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배웠다고 모든 종목을 다 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타고난 운동 능력을 발휘하는 정도에는 차이가 생긴다.

어릴 때 잘못된 자세가 그대로 굳어지면 운동경기를 하다 다치거나 심하면 장애를 겪게 될 수 있다. 야구나 골프를 비롯해 모든 운동경기에서 요구하는 신체 동작은 결코 간단하지 않다. 인위적인 동작이라 관절을 비틀어야 할 때가 많다. 심하면 관절을 비튼 상태에서 점프도 한다. 그럴 때 관절을 구부리거나 비트는 방향과 범위가 관절의 구조에 맞지 않으면 부상을 입거나 나중에 고질적인 통증에 시달리게 된다. 아이들은 관절이 유연한 편이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반복해서 관절을 움직이면 결국 손상을 입게 된다.

 

 

문제는 또 있다. 관절의 움직임이 바르지 않으면 동작에서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근육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 팔꿈치를 구부리는 단순한 동작에도 상완이두근, 상완근, 완요골근, 원회내근의 네 가지 근육을 사용한다. 이 밖에도 팔꿈치를 안정시키기 위해 본래는 팔꿈치를 펴는 근육인 상완삼두근도 사용한다. 잘못된 동작이 몸에 배면 이런 근육 중 어느 하나만 지나치게 쓰거나 거의 쓰지 않게 된다.

이런 일이 거듭되면 결국 근육의 균형이 무너진다. 많이 쓰는 근육은 그만큼 강해지지만 쓰지 않는 근육은 발달하지 않는다. 어릴 때는 그래도 별문제 없이 움직일 수 있지만 근력의 균형이 깨지면 자주 쓰는 근육이 내는 힘으로 인해 관절이 손상되기도 한다. 운동경기에서도 동작을 할 때 필요한 근육을 고루 사용하지 못하면 당연히 경기력이 떨어지고 아이들의 잠재 능력도 제대로 발휘되지 않는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