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4월30일  /  제 180호

아이들이 단것을 즐기고 운동을 잘 하지 않는 데다 부모의 과잉보호로 집 안에만 갇혀 지내다 보면 부교감신경이 우세해져서 림프구가 과잉 상태가 된다. 그러면 체내로 침입한 외부 물질에 과민하게 반응해 알레르기질환이 일어나게 된다.

편리하고 부족함 없는 생활을 하는 선진국의 아이들일수록 림프구와 과립구의 비율이 뒤바뀌는 시기가 늦춰져 림프구 과잉 상태가 지속되는 경향을 나타낸다. 풍요롭게 사는 것이 알레르기질환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 후쿠다 미노루 외 <부모가 높여주는 내 아이 면역력 > 중에서
--------------------------------------------------------------------- 
시골에서 사는 아이들이 도시 아이들보다 더 건강한 경우를 많이 봅니다. 자연과 함께 하는 생활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과잉보호와 풍요로운 생활이 오히려 아이들의 건강을 해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잘 살펴봐야하겠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림자 2010.04.30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머리속이 복잡할 때 근처의 휴양림에만 가도 머릿속이 맑아질 때가 있습니다. 그때마다 잊고 있었던 자연의 소중함을 느끼곤 했습니다.^^ 우리 어른들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도 훼손되지 않은 자연을 물려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10.04.30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가 자연을 느끼면서 행복하듯, 아이들도 커서 자연을 느끼며 행복해야 할텐데...어쩌면 그런 것도 아이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인간도 자연의 일부라는 것을 절실하게 깨닫는다면, 자연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지금보다 훨씬 더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2010년 4월22일  /  제 174호

탄산음료도 종류가 다양해졌다고는 하지만 권할 만한 것은 없다. 탄산음료의 특징 중 하나가 마시면 금세 신체의 긴장이 이완된다는 것이다. 얼핏 생각하면 좋은 효과 같지만 아이들에게는 좋을 것이 없다.

의욕이 왕성하고 활력이 넘치는 아이로 자라게 하려면 탄산음료를 일상적으로 마시게 해서는 안 된다. 설탕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 있다는 점도 문제다.

                                            - 후쿠다 미노루, <부모가 높여주는 내 아이 면역력> 중에서
--------------------------------------------------------------------- 
무심코 탄산음료에 입맛이 길들여지면 평생 동안 끊기가 쉽지 않습니다. 특히 탄산음료는 마치 습관처럼 마시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아이들에게는 더욱 주의해야할 음료수입니다.

혹시 자녀, 혹은 조카들에게 아무 생각없이 탄산음료를 권하고 계시지는 않으십니까? 진정으로 아이들을 사랑한다면, 탄산음료부터 줄이거나 끊게 해야 할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