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이겨내는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11 바이러스를 이겨내는 면역력 강화법 7 (상) (6)

신종플루로 온 나라가 떠들썩 합니다. 특히 탤런트 이광기씨의 아들이 급작스럽게 신종플루로 사망했다는 소식은 경악할 만한 슬픈 이야기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한가지 주목해야 할 것은 신종플루의 완치율은 99%라는 것입니다. 사실 일반적인 의미에서 ‘완치율 99%의 병’이라는 것은 병의 축에도 끼기가 쉽지 않을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왜 어떤 사람은 신종플루에 걸리고도 살아남고 또 어떤 사람은 그렇게 허무하게도 죽어갈까요. 이를 설명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각 개인이 가지고 있는 ‘면역력’이라고 밖에 할 수 없습니다.

Epidemia de Pánico / Panic Epidemy
Epidemia de Pánico / Panic Epidemy by Eneas 저작자 표시

결국 평소에 강한 면역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신종플루라는 것이 그저 가벼운 감기처럼 지나갈 뿐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의 경우 급격한 합병증이 일어나게 되고 이것이 최악의 상황을 발생시키는 것입니다.

면역력을 기르는 것은 단순히 신종플루를 이겨내기 위한 것만은 아닙니다. 대부분의 병들이 약화된 면역력 때문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늘 일상에서 면역력을 높이는 활동을 해야 합니다.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을 상, 하로 나누어 이틀에 걸쳐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면역력을 높이는 생활>(전나무숲 출간)을 참조했습니다.

 1. 코로 호흡한다

바른 호흡법은 어떤 경우에도 입으로 호흡하지 않는 것입니다. 원래 포유류 중에서 입으로 호흡할 수 있는 것은 만 1세 이상의 인류뿐이며, 인류 이외의 포유류는 몸의 구조상 입으로 호흡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공기 중에 떠다니는 먼지나 세균으로부터 인체를 보호하는 방위기능은 오로지 코의 정화, 가습 기능을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따라서 입으로 호흡하게 되면 이러한 기능이 전혀 발휘되지 않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대부분의 지역은 자동차의 배기가스와 공장에서 나오는 유황산화물 등의 매연이나 분진 등으로 대기가 오염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유해한 화학물질이 우리의 입이나 호흡기를 통해 체내로 들어와서 알게 모르게 우리 몸을 좀먹고 있는 것입니다.

배기가스나 먼지, 티끌 따위가 직접 폐로 빨려 들어가면 감기나 폐렴뿐 아니라, 건강상태에 따라서는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입은 호흡기가 아니라 본래 음식물이 지나가는 길입니다. 입을 기도로 사용하면 다음과 같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 운동능력이나 학습능력의 저하(피로감이 있고 머리가 멍해진다)

● 피부가 거칠고 칙칙해지거나, 뾰루지 또는 아토피성피부염이 생긴다
   (피하조직의 염증).

● 만성감기 증상(편도 림프륜의 감염에 의한 면역병)

● 코골이, 이갈이(피로와 면역병)

● 무호흡증후군(피로와 면역병)

입을 벌리고 자는 동안 혀가 목을 막아 호흡이 멈추게 되는 수면무호흡증이 최근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최악의 경우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처럼 입으로 호흡하는 것은 백해무익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2. 양쪽으로 잘 씹어먹는다

양턱을 사용하여 잘 씹게 되면 혈액의 흐름이 원활해지고 유체역학적 에너지를 발생시켜 머리와 얼굴의 뼈 전체로 피를 만들어 공급하게 됩니다.

다시 말하면 살아 있는 동안에는 호흡과 저작에 의해 두개골 전체가 피를 만들고 보내게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나이가 들어 잘 씹을 수 없게 되면 뇌의 세포호흡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게 되어 치매에 걸릴 수가 있는 것이죠.

결국 올바르게 잘 씹는 습관이 우리 몸의 피를 만들어 내고 우리 신체의 활성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3. 위쪽으로 똑바로 누워서 잔다

뼈의 휴식이 필요한 진짜 이유는 인간이 직립해서 중력에 저항하며 생활하는 동물인 이상, 그로 인해 소비되는 에너지를 보충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입니다.

수면을 취할 때는 코로 호흡하면서 바른 자세로 유지해야 하며 성인의 경우 최소한 하루에 7~8시간은 자야 합니다. 여기에 바른 수면 자세란 중력에 맞서지 않고 위를 보고 ‘小’ 자 모양으로 누운 상태를 말합니다.

누운 상태로 취하는 휴식과 충분한 수면을 통해 뇌신경의 활동을 작동 정지 상태로 만들어, 부신과 뇌하수체의 기능을 강화하게 됩니다. 대뇌피질의 신경 활동이 작동 정지 상태가 되면, 미토콘드리아가 신경세포 일부분의 신진대사(리모델링)와 미토콘드리아 자신의 분열과 증식을 위해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다. 이것이 수면의 본래 목적입니다.

입 호흡과 수면 부족, 과로나 몸을 차게 했을 때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침범을 먼저 받는 곳은 부신과 뇌하수체, 흉선 등 원시 척추동물의 아가미와 연관이 깊은 기관들입니다.

예로부터 ‘과로와 감기는 만병의 근원’으로 여겼지고 있습니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암이나 심장병, 뇌혈관 장애는 모두 면역병이며, 입 호흡과 뼈의 휴식을 게을리 하고 장을 차게 하는 세 가지 잘못된 습관이 중복되었을 때 일어납니다.

이들 질병은 백혈구의 소화력이 떨어진 결과, 신체 세포 속에 다양한 종류의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자리 잡게 되면서 미토콘드리아가 손상되어 파괴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예를 들어, 독감이 유행하면 한 끼만 식사를 걸러도, 또는 추위에 몇 시간만 노출되어도, 아니면 수면 부족만으로도 곧바로 감염된다. 그만큼 우리의 면역 시스템은 외부에서 받아들이는 영양분이나 환경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습니다. 게다가 분주하게 생활하는 현대인은 백혈구의 소화능력마저 약해져 있습니다.

따라서 적당한 뼈의 휴식으로 백혈구의 소화능력을 높이고 신진대사(리모델링)를 활성화하고 에너지를 충전하여, 내일을 위한 활력을 기르는 것을 생활의 기본으로 삼아야 합니다.

뼈 휴식으로 하루의 피로를 회복하면 이상이 발생한 세포, 즉 암의 싹이라도 뽑아 버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생명 에너지의 여력이 축적되면 그 힘으로 공부나 일, 스포츠에 매진하면 됩니다.

여력이 없는 데도 무리해서 열심히 하려고 하기 때문에 면역병에 걸리는 됩니다. 이렇듯 생활의 리듬을 바로잡으면 여러 가지 불쾌한 증상이나 면역병은 반드시 극복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유만만 2009.11.11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욕이 넘치다보면 실제로 몸이 피곤한데도 피곤한지 모르고 무리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무리를 할 때, 그순간 몸의 면역력이 약해져 있으면 바로 병이 나는 것 같구요.

    입병도 생기고, 다크서클도 생기고, 얼굴도 까맣게 되고...
    이런 증상들은 아마도 병이 나기전에 보내는 전조증상들이겠지요.

    이럴 땐 바로 몸을 추스려야만 큰 병이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한 번 크게 앓았던 사람들은 더 조심해야 할 것 같구요.
    그래서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한다'는가 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09.11.12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요즘 너무 과로를 하셨나봅니다. 병은 일단 생겨나게 되면 되돌이킬 수 없다는 점, 그래서 평소에 건강관리를 해야하지 않을까요^^

  2. Favicon of http://bmo0119@hanmail.net BlogIcon 조화 2009.11.12 0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감사한정보네요...같이모든분들과함께 ㅊㅊㅊ함께성공..

  3. 하늘땅 2009.11.12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신종플루 때문에 면역력에 집중 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불안해요.
    버스에서 누군가 기침이라도 하면
    그때부터 심장 두근두근..ㅋㅋ
    비타민을 엄청 챙겨먹고 있죠~~

    이 양쪽으로 씹는 것도 면역력에 영향을 미치는군요^^
    오늘부터 노력해보려고요~~~

    쉽게 할 수 있는 면역력 증강 방법 알려주셔서 고마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