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노인성 백내장은 일반적으로 40대 후반부터 시작해 나이가 들수록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백내장의 발병률을 살펴보면 55세에서 약 15%, 65세에서 약 30%, 85세에서 약 90%, 90세에서는 거의 100%다. 

백내장이 40대 이상에서 많이 발병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으로까지 확산되어 30대에 발병하는 사람도 많다. 백내장은 쉽게 말하면, 눈에서 카메라 렌즈에 해당하는 수정체가 하얗게 흐려지는 질환이다. 

수정체는 동공(눈동자)의 뒤쪽에 있고, 혈관도 신경도 없는 조직이다. 따라서 백내장에 걸려도 통증이나 가려움도 없다. 그러다 서서히 병이 진전되어 회백색의 혼탁이 점점 커지고 마침내 시야 전체가 흐릿하게 보이게 된다. 

노인성 백내장의 경우, 수정체의 혼탁은 중심부가 아니라 주변부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으며, 보통 처음에는 자각증상이 거의 없고 천천히 진행된다. 또 백내장에 걸린 대다수는 눈의 피질 부분에서 쐐기 모양으로 혼탁해지기 시작하는데, 투명한 부분과 탁한 부분이 혼재해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눈질환, 식생활 개선으로 낫는다>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야마구치 고조

저자 야마구치 고조 (山口康三)는 일본 가나가와 현 출신으로 1981년 지치(自治)의과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요코하마 시립시민병원, 가나가와 현립 아쓰기 병원, 가나가와 현립 후지노 진료소 근무를 거쳐 1991년부터 

가이세이안과에 근무하였다. 현재 일본안과학회 인정 전문의로 가이세이(回生) 안과 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일본종합의학부 부회장과 혈액순환요법협회 고문, 일본동양의학회 전문의로 활동하면서 현대의학과 한의학의 접목을 시도하며, 실제로 치료에 적용해 큰 효과를 보고 있다. 또한 개방적인 자세로 자연의학을 받아들여 진료 및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소식과 생활습관 개선에 바탕을 둔 식사요법을 중심으로 종합의학적인 진료 활동을 전개해 백내장?녹내장은 물론 황반변성증?당뇨병성 망막증 등 다양한 눈 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또 이를 통해 환자들에게 활력을 주고 진정으로 건강한 신체를 만들기 위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의료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11일  /  제 144호

눈 질환을 개선하거나 예방하고 싶다면 금주와 금연부터 해야 한다.

알코올에는 이뇨작용이 있어 탈수를 일으키고 혈액을 탁하게 만든다. 흡연은 혈관을 수축시켜 피의 흐름을 나쁘게 하고, 동맥경화를 진행시켜 몸 전체는 물론, 눈 건강을 악화시킨다. 또 흡연은 안압을 올리는 원인이 되며 몸속 비타민C를 대량 소비시켜 눈 건강을 해친다.

21st Century Marlborough Man Tells It As It Is
21st Century Marlborough Man Tells It As It Is by sunnyUK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생활습관병이 있는 애주가나 흡연자가 약을 복용할 때 눈에 약이 잘 듣지 않을 수 있다. 알코올과 흡연이 약의 대사속도를 변화시키기 때문이다. 보통 눈 질환자들에게 당뇨병, 동맥경화 같은 질병도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다.

                                            -야마구치 고조, <백내장 녹내장 소식으로 낫는다> 중에서
-------------------------------------------------------------------------
금연을 인사고과에도 적용하는 회사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그만큼 흡연의 심각성이 다방면에서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술이나 담배가 발암의 원인이 된다는 사실은 많이 알지만 눈의 피로 증가나 백내장, 녹내장 같은 질환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에는 무덤덤하기 쉽습니다. 그 어떤 질병에도 긍정적일 수 없는 술이나 담배에 대해 신중한 대응이 필요합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월 17일  /  제 129호

비만으로 인한 고지혈증이나 고혈압 등도 각종 눈 질환에 큰 영향을 미친다. 이때 채식이나 현미식의 바른 식생활을 한다 해도 과식을 한다면, 비만은 개선되지 않기 때문에 당연히 눈 질환 개선도 쉽지 않게 된다.

한 실험용 쥐의 실험에서 평소 먹이보다 20% 줄인 양을 제공한 결과 노인성 백내장과 유사한 질환의 발병이 50% 이하로 줄었다. 사람의 경우 20% 양을 줄인 식사는 배의 8부만을 채우는 식사에 해당된다. 즉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도 배의 8부만 차는 소식이 효과적이다.

저녁밥
저녁밥 by 가라곤 저작자 표시비영리

                                                 -야마구치 고조 <백내장 녹내장 소식으로 낫는다> 중에서

 -------------------------------------------------------------------------
 
식사를 하고 난 뒤, ‘와~ 배부르다’라는 느낌이 들어야 만족하십니까? 이전의 식사 습관에서 평소 식사량의 80% 정도만을 먹기 시작하면 포만감도 없고, 부족함도 느낄 것입니다. 하지만 위장에 20%의 여유를 준다면 몸 상태도 좋아질 뿐 아니라, 어느새 자신의 몸에 맞는 식사량을 습관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부터 식사 할 때에는 마지막 두 수저를 미리 덜어놓고 드시는 건 어떨까요?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