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7.13 면역력과 발효식의 효능

자율신경 중에서 부교감신경이 우세하면 우리 몸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요? 먼저 아세틸콜린(acetylcholine)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됩니다. 

이때 우리 몸은 심장박동이 느려지고 혈관이 확장되어 몸과 마음의 긴장이 풀립니다. 게다가 이 상태가 지속되면 림프구의 수도 늘어나게 됩니다. 건강한 사람은 전체 백혈구에서 림프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35~41% 정도입니다. 



이 비율이 20~30%가 되면 가벼운 질병에 쉽게 걸리고, 10~20%가 되면 심각한 질병에 걸리게 됩니다. 만약 10% 아래로 떨어지면 한두 달 안에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면역력은 림프구의 작용에 의존하므로 림프구의 비율이 높아지면 면역력도 더 강해집니다. 

그렇다고 무한정 높을수록 좋은 것은 아닙니다. 림프구의 비율이 적정 범위를 크게 벗어나 50% 이상이 되면 저혈압이 되거나 근육에 의한 발열이 줄어 저체온이 되고 암에 걸리기 쉽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생활 속 면역 강화법>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아보 도오루

1947년 아오모리현 출생. 현재 니가타대학 대학원의 의치학종합연구소 교수로 있는 아보 도오루는 미국 앨라배마대학 유학중인 1980년 '사람NK세포항원 CD57에 대한 모노클로랄항체'를 작성했고, 1989년 흉선의 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으며, 1996년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매커니즘을 처음으로 해명했다. 현재도 국제학술회의에서 다수의 연구성과를 발표하며, 면역학의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다. 저서로는 '의료가 병을 만든다', '면역혁명', '암은 스스로 고칠 수 있다', '면역처방 101', '약을 끊어야 병이 낫는다', '면역진화론', '면역학 입문' 등이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