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과 함께 매일 장을 마사지(안마)하는 것이 획득면역인 백혈구의 기능을 활성화하는 데 좋다.

일본에서 아로마테라피(aromatherapy) 전문가로 활약 중인 이사자와 야스에 씨가 고안한 장 마사지는 집에서 손쉽게 할 수 있으며, 상당한 디톡스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고작 장을 주무르는 정도로 그게 가능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소장의 안쪽 면에 노폐물을 걸러내는 작용을 하는 림프관이 밀집되어 있어서 장에 일정한 자극을 주면 림프를 마사지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장을 마사지해서 꿈틀운동을 촉진하면 면역계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먼저 소장에서 대기하는 백혈구의 작용이 활성화되어 면역력이 강화된다. 장의 면역력이 높아짐으로써 얻을 수 있는 효과를 대략 꼽아보면 다음과 같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고 감기에 잘 걸리지 않는다.

아토피나 꽃가루알레르기 등의 알레르기 증상이 가벼워진다.

세포가 젊음을 되찾아 피부의 거칠거나 거무칙칙한 부분이 개선된다.

백혈구는 노화된 세포나 혈액에 쌓인 노폐물 같은 쓰레기를 처리하는 작용도 한다. 그러므로 바이러스나 세균, 암세포 등과 싸울 기회가 줄어들면 이런 쓰레기 처리에 전력투구할 수 있다.

물론 세포가 활성화되면 자가소화 작용으로 세포 속 쓰레기도 처리한다. ‘몸이 건강해져 감기에 잘 걸리지 않는상태는 이러한 작용들이 복합적으로 일어나서 실현되는 것이다.

푹 잤는데도 피로가 풀리지 않고 늘 몸이 무거운 상태는 반드시 나이 탓만은 아니다. 필요 이상으로 백혈구에 일을 시키는 생활방식이 결과적으로 세포의 기능 저하를 부추겨 만성피로를 만들어낸다. 특히 알레르기는 장 속에 쌓인 쓰레기의 영향으로 면역의 균형이 무너졌을 때 생기기 쉽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장뇌력 : 몸과 마음을 지배하는 腸의 놀라운 힘(도서출판 전나무숲)>

저자 _  나가누마 타카노리

일본 야마나시 현에서 태어났으며, 웹진 ‘생명과학정보실’의 대표이자 편집자 겸 기자이다. 이 웹진은 마음·몸·영혼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식을 주로 제안하고 있다. 20대부터 신체론·생명론에 흥미를 느끼면서 신체감각 중 복부의 감각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주목했다. 30대부터는 의료, 건강과 음식, 생명과학 부문을 취재하면서 이 분야의 권위자인 신야 히로미, 아보 도오루, 모리시타 게이이치, 미츠오카 도모타리, 무라카미 가즈오, 구리모토 신이치로 등으로부터 크게 인정을 받았다. 

8년 전부터는 ‘파동 에너지 치료’를 연구하는 다네모토 다케시(種本丈司)의 지도를 받아 음식과 생명, 신체(육체·감정·의식)의 관계를 심도 있게 취재하고 있다. [월간비전]지에 ‘장 능력을 연마하라’, ‘생명영양학’을 연재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뇌를 뛰어넘어 복부로 산다》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에서 한 이야기들을 종합하면, 장에 부담을 주는 식생활이 면역력을 떨어뜨려 감염증에 걸리기 쉽게 하는 하나의 요인임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떤 음식이 장에 부담을 주는가?

그동안 수차례 지적했듯이, 가장 먼저 꼽을 수 있는 음식은 육류 같은 동물성 식품이다. 왜냐하면 단백질이나 지방은 많은데 식이섬유가 전혀 들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육식만 문제되는 것은 아니다. 요즘은 과식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를테면, 영양학계에서는 단백질의 하루 섭취 권장량의 기준을 체중 1kg1g’으로 삼는다. 체중이 60kg이라면 단백질 60g이 하루 섭취 권장량이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각각의 필요 영양소를 채우고자 애쓰더라도 장이 지치고 쇠약해져 소화·흡수력이 떨어지면 의미가 없다


또 열량이 낮은 식사를 하더라도 소화가 어떻게 될지는 식품은 물론이고 먹는 사람의 체질이나 그날의 몸 상태에 따라서 달라진다. 열량이라는 숫자 맞추기에 급급해 정말로 중요한 소화·흡수·배설 기능을 무시하면 당연히 장에 쓰레기가 쌓인다. 그렇게 생긴 쓰레기 중 하나가 앞서 소개한 불량 단백질이다.

거듭 강조하지만, 세포에 쓰레기가 쌓인 상태에서는 최전방의 자연면역도, 장 속에 집결한 백혈구도 원활하게 작용하지 않는다. 전쟁터의 병사들이 녹초가 되어버리면 바이러스나 세균이 쉽게 침입해 몸속에서 증식할 것은 뻔하다. 감염증은커녕 일상적인 건강관리조차 하기가 어려울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상태를 어떻게 개선하는 게 좋을까? 요컨대, ‘넣는 일은 물론이고 그 이상으로 내보내는 일에도 마음을 써야 한다. 그 방법의 하나로 아침단식법을 추천한다

뒤에서 자세히 설명하겠지만 대강 얘기하면, 전날 밤 8시부터 이튿날 정오까지 16시간 동안 단식을 하고, 하루의 약 절반을 장이 쉬는 시간으로 정하는 것이다. 아침식사는 소화에 부담되지 않으면서 비타민·미네랄 등의 미량영양소를 보충할 수 있는 제철 과일이나 물 500~750ml을 먹는다. 이러한 아침단식법은 장의 독소 제거를 촉진한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장뇌력 : 몸과 마음을 지배하는 腸의 놀라운 힘(도서출판 전나무숲)>

저자 _  나가누마 타카노리

일본 야마나시 현에서 태어났으며, 웹진 ‘생명과학정보실’의 대표이자 편집자 겸 기자이다. 이 웹진은 마음·몸·영혼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식을 주로 제안하고 있다. 20대부터 신체론·생명론에 흥미를 느끼면서 신체감각 중 복부의 감각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주목했다. 30대부터는 의료, 건강과 음식, 생명과학 부문을 취재하면서 이 분야의 권위자인 신야 히로미, 아보 도오루, 모리시타 게이이치, 미츠오카 도모타리, 무라카미 가즈오, 구리모토 신이치로 등으로부터 크게 인정을 받았다. 

8년 전부터는 ‘파동 에너지 치료’를 연구하는 다네모토 다케시(種本丈司)의 지도를 받아 음식과 생명, 신체(육체·감정·의식)의 관계를 심도 있게 취재하고 있다. [월간비전]지에 ‘장 능력을 연마하라’, ‘생명영양학’을 연재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뇌를 뛰어넘어 복부로 산다》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아이들은 영구치가 자라지 않는다고 한다. 정말 놀라운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유치를 뽑고 영구치로 바뀌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상식이, 상식이 아닌 것으로 변하고 있는 듯하다.

이 이야기를 듣고, 30~40년 전의 추억을 떠올렸다. 그때는 요즘 아이들은 사랑니가 자라지 않는다.”고 걱정했다. 사랑니는 아이가 자립하기 시작하는 청년기에 생기기 시작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사랑니가 자라지 않는 것이 오히려 정상이 되어 버렸다. 옛날 사람들은 딱딱한 음식을 많이 먹었기 때문에 몸이 요구해서 사랑니가 생겨났던 것은 아닐까?

아동 식생활과 관련된 기사에 따르면, 요즘 아이들은 음식 가운데 부드러운 것은 푸딩, 딱딱한 것은 시금치를 꼽는다고 한다


쉰세대 사람들이 딱딱하다고 생각하는 음식을 꼽으라면 오징어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지금은 시금치라니! 정말 딱딱한 음식을 먹어볼 기회도 없이 성장하는 것 같다. 이와 같은 추세라면 이빨 그 자체가 사라질지도 모른다.

영구치가 자라지 않게 된 배경에는 치아와 턱의 발육과도 관련이 있다. 과격한 전신 운동을 하면 반드시 턱이나 치아에도 힘이 들어간다. 치아를 딱딱씹게 한다. 이것이 치아와 턱을 튼튼하게 하거나 발음을 촉진하는 힘이 되는 것이다. 즉 몸을 움직이지 않는 운동 부족이 아이들의 치아 발육 불량과도 이어진다.

운동 부족과 아울러 밤늦게까지 자지 않는 생활도 치아 발육을 저해한다. 밤늦게까지 자지 않고 깨어 있으면 저체온에 빠진다. 저체온은 전신의 뼈의 발달 장애와 함께 치아 발육도 저해한다. 이와 같은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얽히고설켜 아이들의 치아는 점점 부실해지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내 몸을 치유하는 힘 면역습관 : 내가 만든 병은 내가 고친다!도서출판 전나무숲)

저자 _  아보 도오루 (アボトオル,安保徹)

의학박사이자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으며 폭넓게 활동 중인 국제적 면역학자. 도후쿠대학 의학부를 졸업하였으며, 현재 니가타대학 대학원 의치학 종합연구과(면역학·의동물학 분야) 교수로 재직 중이다. 1980년, 미국 앨라배마 주립대학교 유학 시절 ‘인간 NK세포 항원 CD57에 관한 단일클론항체’를 개발했으며, 1989년에는 흉선외분화 T세포의 존재를 발견했다. 1996년에는 백혈구의 자율신경 지배 구조를 최초로 밝혀내면서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이후 1999년에 흉선외분화 T세포가 말라리아 감염을 방어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2000년에는 위궤양의 원인이 위산이 아닌 과립구 때문이라는 연구결과를 미국 의학지에 발표해 의학계에 큰 충격을 주기도 했다. 
또한 ‘열(熱)이 몸을 살린다 - 체온면역’, ‘마법 1도 당신의 체온이야기’ 등에 출연한 저자는 우리나라에 체온면역력 열풍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저서로는 《암을 이기는 면역요법》《사람이 병에 걸리는 단 2가지 원인》《新 면역혁명》《암은 낫는다 고칠 수 있다》 등 다수가 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