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35세에서 40대 전반은 여성 호르몬의 분기가 가장 왕성한 20~30대 전반을 지나 서서히 노화가 시작되는 시기이다.

요즘은 30대 후반부터 40대 전반의 출산도 드물지는 않지만 생리 주기나 생리량 등은 35세를 넘어서부터 차츰 변하고 호르몬의 균형도 무너지게 된다


이 시기에는 출산이나 육아, 직장일로 인한 체력 소모와 호르몬의 불균형, 정서 불안 등이 일어나기 쉽다. 냉증이 자주 나타나고 어쩌다 밤이라도 새면 다음 날에는 피로가 쉬 풀리지 않는다

한의학에서는 이 연령대를 기와 혈이 약해지기 시작하는 기헐양허의 시기로 본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단행본에서]


출처: <나에게 꼭~ 맞는 면역강화 밥상> (전나무숲 출판사)

저자 _ 다카하시 요코, 우에바바 가즈오 

저자 다카하시 요코(高橋楊子, 1~3장 집필)는 한방 건강식이법 연구가.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할머니께서 해주시는 약선 요리를 맛보고 자라 약선 요리에 친숙하다. 상하이 중의약대학 의학부 및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동 대학 의학부·중의진단학 연구실 상근 교사, 동 대학 부속병원 의사로 일했다. 1988년부터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저자 우에바바 가즈오(上馬場和夫, 4장 집필)는 현재 일본 아유르베다학회 이사, 일본 온천기후 물리의학회 인정의, 후쿠야마현 국제전통의학센터 차장으로서 동서의학 통합을 위한 임상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으며, 1994년에는 아유르베다에 관한 연구로 인도 구자라트 아유르베다 대학으로부터 금메달을 받기도 했다.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는 암과 관련해 과립구와 활성산소, 그리고 림프구와의 연관성에 대해서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우리 몸의 세포들은 매 순간 대사작용이라는 것을 합니다. 끊임없이 산소를 소비하고, 활성산소를 배출하는 것이죠. 마치 우리가 음식을 먹고 그 부산물로 대소변을 내보내는 것과 동일한 과정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바로 이 활성산소입니다. 이것은 산화력이 보통 강한 것이 아니라서 장기나 혈관 등에 손상을 입히게 되는 것이죠. 물론 건강한 상태에서는 이 활성산소의 폐해를 어느 정도 막아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 무리하게 힘든 생활을 하고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과립구라는 것이 늘어나게 됩니다.

Get me outta here!
Get me outta here! by R.Bongiovani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과립구는 백혈구의 일종으로서 우리 몸에 이물질이 침투하면 이를 처리하는 역할을 하는 아주 소중한 존재이죠. 그런데 스트레스를 받을 때에도 과립구나 지나치게 늘어나게 됩니다. 이렇게 과도하게 과립구가 늘어나게 되면 조직이 파괴되고 세포의 증식이 지나치게 촉진되는 악순환이 시작됩니다.

세포의 증식이 촉진되면 당연히 세포들이 방출해내는 활성산소의 양도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인체는 드디어 이 과도한 활성산소를 처리하지 못하고 암의 길로 접어드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과립구의 지나친 생성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림프구라는 것을 만들어내면 됩니다. 이 림프구를 만드는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무리하고 스트레스 받는 몸을 편안하게 쉬게 하면서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키면 됩니다.

이라는 그 무시무시한 것도 사실은 몸을 편안한 상태로 놔두고 걱정없이 스트레스를 제거하면 우리 몸은 알아서 림프구를 만들어내고 이것으로 암을 제거하게 됩니다.

참 쉽죠~이라는 유행어가 있듯이, 우리 몸이 암을 이겨내는 방법은 참 쉽습니다.

암에 대한 편견 중의 하나는 흔히 암이 외부의 물질, 예를 들면 담배의 타르나 자외선 때문에 유전자가 손상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아는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것들도 그 원인이 될 수 있겠지만 단순히 외적 요인만으로는 암에 대해서 다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흡연율은 큰 변동이 없는 데도 폐암환자는 늘어가는 것이 가장 큰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얼마 전에 성철 스님께서 폐암으로 돌아가신 것도 마찬가지죠. 담배를 피우실 리가 없는 분인데도 결국 폐암으로 돌아가셨으니까 말이죠.

본질적으로 암은 본인이 만들어내는것이지, 외부에서 침투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결국 본인의 잘못된 생활습관의 결과가 암이라고 보면 됩니다.

자연은 우리에게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길을 명확하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무리하게 일만하지 말고 쉬라는 것,
그리고 스트레스 받지 않고 편안한 상태에 있으라는 것.

Jardin du Luxembourg
Jardin du Luxembourg by chozo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오늘부터라도 과도한 욕심을 버리고 적당히 일을 하고, 적당히 즐기는 삶을 살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비록 어떤 이들은 게으르다고 말할지는 모르겠지만, 사실은 욕심을 버리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길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면역력을 강화하는 데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코로 숨을 쉬는 것도 매우 중요한 방법 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코로 숨쉬는 것이 뭐 그리 대단하냐고 말하기도 합니다. , 그럼 하나의 사례를 함께 살펴보시죠.

 연구 결과는 2004년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엄인 제9CCT(Ceramics, Cells and Tissues)에서 발표되어 상당한 관심을 받았던 사례입니다.

구강 점막에 홍색의 이끼와 같은 것이 끼어 치과로 진찰을 받으러 간 24세의 여성이 있었습니다. 당시 그녀는 '편평홍색태선(扁平紅色苔癬)'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이는 치과에서는 절대로 고칠 수 없는 질병이라는 이야기까지 들었습니다.

그녀는 심한 좌절감을 느꼈다고 합니다. 특히 당시 그녀는 딱딱한 음식을 먹을 수가 없었기 때문에 변비로도 고생하고 있어 무기력 상태에 빠져 있기도 했습니다.

Nasal Oral Cavity 1
Nasal Oral Cavity 1 by GreenFlames09 저작자 표시

하지만 그녀의 입술 모양으로 보아 입으로 호흡하는 습관이 있음이 분명하였고 사다리꼴 모양의 치아는 그녀가 좌우로 옆으로 누워서 자는 버릇이 심하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었다고 합니다.

또 그녀는 좌우의 경부
(頸部) 림프절이 부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먼저 비타민제를 투여한 다음 김치, 명란젓, 간장, 와사비 같은 짠 음식을 줄이고 따뜻한 우유나 날계란을 먹도록 영양지도를 했습니다.

또한 그녀에게 입으로 호흡하던 것을 코로 호흡하고 한 쪽으로 씹던 버릇을 양 쪽으로 씹도록 하고 잘 때도 위를 보고 누워서 자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처음 그녀는 이 말을 잘 믿지 않는 듯 했습니다. 

nose (knows)
nose (knows) by flyzipper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하지만 놀랍게도 절대 나을 수 없다는 질병이 낫기 시작했습니다. 그녀 스스로도 무척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생활습관의 변화는 상당한 과학적인 원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입으로 호흡을 한다는 것은 입의 점막이 약해진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는 면역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

점막은 인체와 외부를 차단하는 곳으로서 외부의 세균을 막고 면역력을 지키는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코로 호흡을 하게 되면 이 점막이 약해지니 면역력 역시 약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실제로 난치성으로 말해지는 면역병의 치유 사례는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신진대사(리모델링)를 활성화하고 세포의 소화력을 높이는 올바른 신체 운동,그리고 정상적인 에너지 대사를 위한 순환계와 호흡계만 회복시킬 수 있다면 그러한 질병은 더 이상 난치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면역력을 높이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조금씩 생활 습관을 바꾸다 보면 당신의 몸도 강한 면역력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그래 밥차려 놨으니까 알아서 잘 먹어!”

엄마와 아이의 전화 통화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일입니다.

아이가 점점 커가면서 그간 육아 때문에 고생했던 엄마들의 입장에서는 참으로 대견한 말일지도 모릅니다. 이제 아이가 혼자서도 밥을 먹을 수 있을 만큼 키워놨다는 점에서 부모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아이들이 혼자 밥을 먹는 것이 면역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입니다.

부모님들 중에서는 혼자 먹는 것이나 여럿이 먹나 뭐가 상관이냐는 생각을 할 수도 있습니다. 여럿이 먹는다고 없던 영양분이 더 생기는 건 아니지 않냐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혼자 먹는 밥외롭게 먹는 밥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a little bit amelie.
a little bit amelie. by Lubs Mary.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요즘은 아이들도 온갖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되는 학습 스트레스는 알게 모르게 아이들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줍니다. 그런 점에서 가족끼리 단란하게 하는 식사는 아이들이 겪고 있는 스트레스를 해소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스트레스가 계속해서 쌓이게 되고 탈출구가 없으면 인체의 면역력은 자연스레 약화될 수 밖에 없습니다. 오죽했으면 '만병의 근원은 스트레스다'라는 말이 있겠습니까.

즐겁게 이야기하고 맛있게 음식을 먹으면 어른들도 스트레스가 해소됩니다. 아이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그때 그때 풀어줌으로써 면역력이 손상되지 않도록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그런데 또한가지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혼자서 먹게되는 대부분의 음식들은 정성 보다는 '먹기 쉬운 음식'이라는 점입니다. 엄마는 약간의 미안함 마음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들을 듬뿍 차려놓습니다. 심지어 아이들이 좋아하는 자장면을 시켜먹으라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엄마의 정성이 담겨있지 않은 식사, 패스트 푸드에 가까운 음식들은 아이의 면역력을 키우지 못하고 오히려 저하시키는 역할을 하곤 합니다.

Food of Love
Food of Love by Collin Key - The Muria... now ;)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물론 바쁜 현대사회에서 아이와 모든 식사를 함께 하기는 힘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주일에 몇일은 반드시 아이에게 정성스러운 밥상을 차려주어야겠다는 약속을 스스로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면역력이 강한 아이로 자라나는 것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튼튼한 아이로 자라날 것이 분명합니다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월 2010.05.03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것은 관심과 사랑 안에서 이루어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내가 사랑으로 만든 음식이 아이에게 전해지듯이 내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아이 역시 나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게 아닐까요? 아이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좋은 습관을 갖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 Favicon of http://firforest.tistory.com BlogIcon 전나무숲 2010.05.04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일 전에 편의점에서 아이들을 주기 위해 잔뜩 김밥을 사는 엄마를 봤습니다. 물론 바쁘고 시간이 없을 때는 어쩔 수 없겠지만, 그래도 편의점 김밥으로 배를 채울 아이들을 생각하니 약간 서글프기도 했답니다. 역시 아이들에게는 엄마가 차려주는 밥상이 최고인 거 같아요^^

  2. ㅋㅋ.. 2010.06.10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집에가면 거의엄마가 없어서 시켜먹거나 빵으로때워요
    ㅋㅋ.. 어릴떄부터그랬는데 지금은 고2라서 괜찬은듯...



                                                                                                        2010년 2월 11일  /  제 125 호

밤 11시, 12시까지 깨어 있는 아이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더구나 밤늦게 귀가한 아빠가 한창 자고 있는 아이를 깨워 놀아주기도 한다.

어른과 아이의 활동 시간은 분명히 다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른의 활동리듬에 맞춰 생활하는 아이들이 늘고 있다. 이 상태로는 아이들의 면역력이 자라기를 기대할 수 없다.

So cute!

So cute! by Nicolas Hoizey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아이들이 아토피나 알레르기질환 등의 질병에 잘 걸리지 않고, 튼튼하게 자라나려면 낮에 활동하고 밤에 쉬어야 하는 인체의 고유한 생체리듬에 맞춰 생활해야 한다.

                                       -후쿠다 미노루, 이토 야스오 <부모가 높여주는 내 아이 면역력> 중에서

 
-------------------------------------------------------------------------
 
 요즘 아이들은 ‘신나게 뛰어논다’는 것을 경험하는 것조차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학교-학원-집’으로 쳇바퀴처럼 돌기 때문입니다. 결국 아이들이 하는 놀이란 가만히 앉아서 하는 컴퓨터 게임에 불과합니다.

Happy mom & lovely kids.
Happy mom & lovely kids. by toughkidcs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신체활동이 적으면 밤에 잘 자지 못해 면역력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집니다. 아이의 수면시간 확보를 위한 부모들의 지혜가 필요합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