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상사들이 가지고 있는 고민 중의 하나는 다름 아닌 ‘나는 왜 리더십이나 카리스마 같은 것이 없을까’라는 것입니다. 주변에 보면 강한 카리스마로 부하들의 절대 충성을 얻어가는 동료가 있습니다. 또 유연한 리더십으로 부하들의 존경을 한껏 받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부러우면 지는 거다’라는 말이 있지만 역시 부러운 건 부러운 것입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전부 다 리더십과 카리스마를 기를 수는 없습니다. 이는 어느 정도
선천적인 성격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성적이고 상대의 감정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하는 사람들이 순식간에 카리스마나 리더십을 기르기는 힘든 법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발상의 전환은 바로 이럴 때 필요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리더십이 없다면 우선 부하를 '매니지먼트'하는 것만으로도 직장에서 지금보다 더 훨씬 빛나는 위상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두 가지의 차이점을 통해 어떻게 부하를 매니지할 것인지에 대해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리더십이 ‘미래’를 보여주는 힘이라면,

    매니지먼트란 ‘현재’를 원활하게 움직이는 힘이다


리더는 ‘미래’에 중심축을 두고 생각하고 행동합니다. ‘비전을 보여주는 것’은 리더의 역할 중 꼭 필요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미래를 밝게 만들어 주는 사람들에게 모이게 됩니다. 누구든지 행선지를 알 수 없는 배나 열차를 타지 않는 법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매니지먼트는 ‘현재’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지금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집중을 하는 것이죠. 현재 자신이 맡은 일에서 뭐가 어떻게 잘못 되어 가고 있는지를 살피고 잘못된 부분이 발견되면 개선하고 대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신입 영업사원이 매출을 달성하지 못해 벽에 부딪혀 있다면 원인을 규명해 조언해 주고,
조언이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을 때까지 교육시키는 일도 여기에 속합니다.

James, I think your cover's blown!
James, I think your cover's blown! by laverrue 저작자 표시

이렇게 해서 부하가 자발적으로 움직이게 된다면, 상사인 당신 역시 편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리더십을 갖추는 것이 힘들다면, 일단 매니지먼트에 집중해 보십시오. 이것만 해낸다고
해도 분명 당신에 대한 부하들의 평가는 달라질 것입니다.

 
    리더십이란 ‘인간적 매력’으로 사람을 움직이는 것이고

    매니지먼트란 회사의 ‘규정’에 따라 사람을 움직이는 것이다


리더십에는 인간적인 매력이 필수적으로 따라 붙습니다. 그 사람에게 도움을 받았던, 혹은 은혜를 입었던 간에, 리더십에는 이러한 인간적인 면이 있다. 사실 이 부분은 상당히
강력하게 사람을 끌어들이는 힘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기 힘들다면 회사의 제도와 규정을 통해서 부하를 지도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상사는 부하에게 업무를 명령할 수 있고 또 명령할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조직에는
지위명령 계통이 있고, 상사의 명령에 따름으로써 조직이 원활하게 운영되기 때문입니다.

비록 자신에게 인간적인 매력이 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면 우선 회사를 앞세워 부하를
지도할 수 있습니다.

GTD diagram: my personal workflow
GTD diagram: my personal workflow by DailyPic 저작자 표시비영리

매번 일을 시킬 때마다 ‘규정’을 논하는 것은 부하의 짜증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겠지만, 늘 암묵적으로 깔려있는 이러한 회사의 규정을 근거로 일을 하게 되면 부하는 일을 하지 않을 도리가 없습니다. 한 개인에 대한 충성이 문제가 아니라 자신이 회사를 계속 다닐 수 있는지, 없는지의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리더십은 매니지먼트가 관심을 쏟는 ‘현재’를 뛰어 넘어 ‘미래’를 보여주고, 회사의 규정과 제도를 넘어서서 ‘인간적인 매력’으로 사람을 이끌어 가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리더십이 좀 더 특별한 가치를 갖는 것만큼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미래의 비전과 인간적인 매력으로만 부하를 움직이는 데에도 어느
정도 한계는 있게 마련입니다. 따라서 결국 리더십과 매니지먼트는 함께 가야하는 것이고 따라서 우선 매니지먼트부터 착실하게 실천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일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직장 상사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리더십’에 대해 고민해봤을 것입니다.

수많은 자기계발서적에서 리더십을 논하고 있고 언론매체에서도 유명 CEO의 리더십에 대해서 끊임없이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이제는 지겨울지도 모르겠습니다. 리더십의 종류는 또 왜 그리도 많은지.

그러다보면 ‘리더십, 그런 거 진짜 있어야 하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제 리더십에 대해서 좀 다른 차원에서 접근해보려고 합니다. ‘억지로 내세우는 리더십’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인간관계에서 형성되는 리더십’이라는 차원에서 말입니다.

많은 상사들은 리더십에 대해서 ‘공부’를 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러한 학습의 과정에서 리더십을 ‘따라 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3D Team Leadership Arrow Concept
3D Team Leadership Arrow Concept by lumaxart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그러나 리더십이란 것은 단순한 기술이나 노하우가 아니라 한 사람의 인격, 성장과정, 주위환경 등 거의 모든 것이 총체화되어 형성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어떤 특정한 리더십을 따라한다는 것은 극히 부자연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남의 갑옷을 입고 남의 칼을 들고 싸우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입니다.

때로 그러다 보면 ‘무력감’에 빠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세계적인 경영자의 리더십을 따라하려다 보니 그것에 못미치는 자신을 자책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 ‘리더십의 자질이나 리더십의 공통된 특성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셉 보예트와 지미 보예트가 지은 <경영의 위대한 구루들>이라는 책도 이렇게 지적하고 있습니다.

“내가 만난 리더들에게 공통된 유일무이한 특징은 그들이 어느 한 가지 특성을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그들은 ‘카리스마’가 거의, 또는 전혀 없었다”

그렇다면 우리는 리더십이라는 것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접근을 해야 할까요?

어떤 점에서 리더십이란 ‘자신 안에 있는 힘을 해방시키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던 리더십의 ‘껍질’에서 모조리 벗어나 봅시다. 권위, 명령, 지시, 질책과 보상... 이 모든 것에서 벗어나게 되면 그 안에 남는 것은 유일하게 ‘인간대 인간의 관계’일 뿐입니다.

리더십의 본질은 바로 이러한 ‘인간관계’와 그 사이에서 작동하는 핵심적인 원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것입니다. ‘리더십’이라는 껍질과 명분에 얽매이지 말고, ‘사람’을 본다는 것이 바로 리더십의 본질이 아닐까요.

사람의 마음은 거의 똑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자신에게 배려를 해주고, 존경해주고, 신경을 써주는 사람을 따르기 마련입니다.

자, 이제 억지 리더십은 벗어던지고 부하를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십시오. 내가 명령을 해야 하는 대상, 내 말에 충성해야 하는 사람으로서 보지 말고 내가 관심과 애정을 표현해야할 인간으로 바라보십시오.

분명 당신은 당신만이 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리더십’을 갖출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