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려면 적당한 휴식이 필요하다. 일하는 틈틈이 5~10분쯤 잠깐 눈을 붙이는 습관을 들인다. 꼭 잠이 푹 들어야 되는 것은 아니다. 잠시 컴퓨터에서 물러나 눈을 감고 편히 쉬기만 해도 충분하다. 그렇게만 해도 쉴 틈 없이 일하느라 지친 세포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다.

피곤한 몸으로 졸린 눈을 비벼가며 책상 앞을 지키는 것은 집중력 면에서 볼 때 결코 효율적이지 못하다. 주변 사람들 때문에 잠시 눈 붙이는 것이 신경 쓰인다면 점심시간에 10~15분쯤 낮잠을 자거나 잠시 밖에 나가 바람이라도 쐰다. 이렇게 해서 일하는 틈틈이 몸과 마음이 쉬는 시간을 마련한다. 

워낙 바쁘고 스트레스가 많은 사회에서 생활하다 보면 낮에 밖에 나가 있는 동안에도 자신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심신이 긴장하고 있을 때가 많다. 쉬는 것에 소홀하면 피로가 쌓여 정작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의 능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여러분 주변을 봐도 일 잘하는 능력 있는 사람이나 늘 활기차고 생기 있는 사람은 바쁜 일상에서도 나름대로 쉬는 방법을 터득한 사람들이다. 자신의 건강에는 소홀하면서 그저 일에만 근면 성실하다고 꼭 대단한 성과를 내는 것도 아니다. 잘 쉴 줄도 아는 그런 사람들에게 휴식의 요령을 한 수 배워두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다. 

내가 일하는 병원에서는 점심 식사 후에 30분간 낮잠 시간을 정해두고 있다.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이 시간만큼은 전화를 담당하는 직원 외에는 모두 소파나 의자에서 편한 자세로 쉬면서 몸과 마음에 쌓인 스트레스를 푼다.

근무 일과에 이런 휴식 시간을 두면 오히려 일의 효율이 오른다는 사실을 안다면 낮잠 제도를 도입하는 회사도 늘어나지 않을까 싶다.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려면 가진 힘을 온통 다 쓰기만 할 것이 아니라, 가끔은 적당히 힘을 빼서 긴장을 풀 줄도 알아야 한다. 

200.365 - City Love by Josh Liba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집에 돌아가서는 잠자기 전에 충분히 평화롭고 안정된 상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이 깊은 잠을 위한 준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저녁 식사를 마치면 거실에서 편히 쉬거나 방에서 책을 읽기도 하고 공부를 하기도 한다. 가끔은 취미로 연주하는 플루트나 만도린, 하모니카를 연습하기도 한다.

이렇게 잠자기 전에 충분히 릴렉스한 상태를 만드는 것은 몸과 정신의 상태를 이완시키고 이를 통해서 깊은 잠을 만들어 준다 

낮 시간 동안 틈틈이 긴장을 풀고, 또 밤에는 잠자기 전에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현대인이 지나친 스트레스로 고통을 받지 않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출처 : <생활 속 독소배출법>, 신야 히로미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 중 제일 중요한 시간은 아마도 아침에 일어난 직후의 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날의 피곤함을 말끔하게 씻어내고 하루를 시작하는 소중한 출발의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아침 시간에 무엇을 하느냐는 하루의 일상에 상당히 중요한 영향을 미치게 마련입니다.

아침부터 격렬한 운동을 하면 하루 종일 노곤한 피로감을 씻기 힘들 것이고, 반대로 아침에 전혀 활력을 차리지 못하면 하루 종일 게으른 사람처럼 몸이 축축 늘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HDR on the Front Page (while I enjoy my soy green tea latte) by Stuck in Customs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따라서 하루가 쾌적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아침 시간에
무엇을, 어떻게하느냐가 무척 중요합니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 어느 정도 정신을 차렸다면 우선 팔다리를 최대한 많이 사용하는 스트레칭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온 몸에 피가 잘 돌게 함으로써 그날에 필요한 활동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죠. 하지만 이 스트레칭을 땀을 뻘뻘 흘릴 정도로 할 필요까지는 없습니다. 손과 발, 목을 천천히 돌리는 간단한 유연체조 정도면 충분합니다. 시간적으로는 약 5분 정도만 투자하면 됩니다.

두 번째로 해야 하는 것은 창문을 열고 크게 심호흡을 하는 것입니다. 몸속에 있는 독소를 뱉어내고 신선한 공기를 받아들이는 것이죠. 이때 배를 사용하는 복식호흡을 4~5회 하면 장의 기능이 활성화되어 배변 활동까지 촉진됩니다.

심호흡을 한 뒤에는 물을 마셔야 합니다. 500~750정도 되는 상온의 물을 천천히 씹어먹는 것과 같이 마시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야 사실 시간은 채 15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매일 아침 이렇게 혈액순환을 돕고 독소를 빼내고 맑고 깨끗한 물을 마시는 것은 하루의 건강은 물론 평생의 건강을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그 후에는 식전과일로 효소를 섭취하는 일도 건강을 위해서는 반드시 해야합니다. 물을 마신 뒤 20분 정도 후에 먹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니까 샤워를 하거나 아침의 짐을 챙긴 후 곧바로 과일을 먹으면 됩니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한 후에 과일을 먹곤 합니다. 하지만 과일을 계속 그런 식으로 먹게 되면 결국 당질을 과잉 섭취하게 되어 살이 찌는 결과를 부르게 됩니다.

My first strawberries of this season...
My first strawberries of this season... by Anushruti RK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가장 좋은 과일 섭취법은 식사하기 30분 전입니다. 이렇게 하면 효율적으로 효소를 섭취할 수 있고 식전에 혈당치가 적당히 올라 자연스럽게 과식(=당질)을 막을 수 있습니다. 건강을 위해서라면 식후가 아니라 식전에 먹는 과일이 좋다는 것을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따라서 아침에 조금 여유가 있으면 과일을 먹은 후 식사를 하면 되고, 평소에 밥을 잘 먹지 않은 경우에는 과일이라도 꼭 챙겨먹는 것이 좋습니다.  

사람들은 아침에 좋지 않은 일이 생기면 아침부터 재수없게~’라는 말을 합니다. 반대로 저녁에 재수 없게~’라는 말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아침은 그만큼 소중한 시간이라는 의미입니다. 이렇게 매일 아침 15분을 잘 보내고 과일을 꼭꼭 섭취하면서 하루를 준비한다면 심리적으로도 상쾌한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9.13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 식전 과일이 좋다라......... 밥을 먹고 과일을 먹거나 했는데, 바꿔야겠네요~
    아침 15분의 투자로 건강해질 수 있다면, 얼마든지 해야하는거 아닐까 싶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