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시기는 운동에 관한 다양한 보조 프로그램을 습득할 수 있는 황금기다.

그러나 황금기다운 황금기를 보내려면 유아기에 근육과 관절을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익혀두어야 하고,

몸을 지탱할 수 있을 만큼 근육과 뼈를 단련해두어야 한다.

이런 노력 없이 아이에게 갑자기 철봉이나 뜀틀운동을 시키면 근육이 그런 동작에 맞게 움직이지 못한다.

근력 역시 충격이나 부담을 감당하지 못한다.

 

● 내 아이의 근력을 안다

 

요즘 아이들은 근력이 약하다고 하는데, 황금기인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중학년 정도에는 근력이 어느 정도나 필요할까? 아이들의 근력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검사는 아직 없다. 다만 하체의 힘은 기본적으로 달리거나 뛰어오르는 능력에 반영된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아이가 비만이거나 부모가 유별나게 달리기를 못하는 것도 아닌데 달리기나 점프력이 다른 아이보다 많이 뒤진다면 근력이 부족한 탓으로 볼 수 있다.

그러니 평소에 내 아이의 운동 능력이 어느 정도 되는지 알아두어야 한다. 놀이터나 공원에서 얼마나 활발히 뛰어노는지, 운동회에서 다른 친구들보다 얼마나 빨리 달리는지 잘 살펴본다. 조금만 유심히 관찰하면 내 아이가 발이 빠른지 느린지, 운동을 잘하는지 못하는지 금세 알 수 있다. 다른 아이와 비교하는 이유는 내 아이가 초등 중학년 수준에 맞게 근육이 충분히 단련돼 있는지를 판단하는 자료가 되기 때문이다.

요즘은 운동회에서 달리기 시합을 해도 순위를 매기지 않는 학교가 많다고 한다. 이유야 있겠지만 아이들이 서로 이기거나 앞서려고 다투는 것도 나름대로 의미 있는 일이다. 열심히 연습한 끝에 기록이 조금이라도 단축되거나 순위가 한 단계라도 오르면 아이들은 대단한 자신감을 갖게 된다.

 

 

실패를 극복하고 성공을 이뤄낸 경험은 다양한 상황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기록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더라도 노력했다는 사실만으로 성취감을 얻는다면 그 또한 아이들에게는 값진 재산이 된다. 초등학생 시절의 달리기 등수가 그대로 사회인의 서열이 되는 일은 없으니 너무 민감해할 필요는 없다.

아이의 근력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또 다른 기준이 바로 제자리멀리뛰기다. 일본에서는 대부분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체력 검사를 하지만 제자리멀리뛰기 기록은 만 7세부터 측정한다. 아이에게 제자리멀리뛰기를 시켰을 때 해당 연령의 표준치에 미치지 못했다면 아마 하체의 근력이 충분하지 않을 것이다.

근력이 부족하다 싶으면 유아기에 근력 트레이닝을 시작해도 된다. 처음에는 다른 아이들보다 조금 뒤떨어지겠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다. 아이가 운동 프로그램을 습득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것은 프로그램의 양이 아니라 질이다. 오류 없는 정확한 프로그램을 입력해야 부상이나 스포츠 상해를 막을 수 있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 이시이 나오카타 지음, 도서출판 전나무숲

※ 인터넷 서점 및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lliamMl 2013.12.31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Хочу продать акки Nasimke.ru SMS , Odnoklassniki.ru Code , Twitter EN 50 Plus , Мой Мир SMS Plus и другие.

    пишите в ICQ 231-538






    узнать real телефона на mamba , аккаунт мамба , продажа аккаунтов в контакте , купить аккаунт вконтакте по смс , купить аккаунты лавпланет купить аккаунты mamba.ru gmail.com мой мир loveplanet.ru , магазин аккаунтов , mamba.ru real номер , продам раскрученные акки вконтакте , narod аккаунты , покупка аккаунтов ловепланет , код от одноклассники ру , продажа аккаунтов мамба , одноклассники акки , магазин продаж аккаунтов , купить аккаунты вконтакте , продаю loveplanet аккаунт , куплю аккаунты gmail , продажа аккаунтов mail.ru , продажа почты яндекс , купить акуант маил ру , купить аккаунты для вконтакте , аккаунт xml , продаем аккаунты одноклассников , продам аккаунты livejournal , real-статус мамба в формате , купить аккаунты вконтакте , купить аккаунты вконтакте , аккуанты http://loveplanet.ru , продажа аккаунтов вконтакте , аккаунты вконтакте купить онлайн , продам аккаунты жж , продажа email с аккаунтами .

                                                                                                        2010년 4월19일  /  제 171호

운동 강도를 높이면 우리 몸은 지방보다 탄수화물을 더 많이 사용한다. 그 때문에 뱃살을 빼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사실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다. 

고강도 운동은 지방보다 탄수화물을 사용하는 비율을 높이는 것뿐이다. 고강도 운동으로 소모되는 열량은 저강도 운동으로 소모되는 열량보다 많기 때문에 더 많은 지방이 연소된다. 고강도 운동보다 빨리 걷기가 더 효과적인 것은 더 오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운동 강도 면에서 신체능력을 갖춘 사람이 일부러 강도를 낮출 필요는 없다. 신체능력이 좋고 시간이 부족한 사람은 짧은 시간에 고강도 운동으로 지방을 연소시킬 수 있다. 

                                                                  - 박수현 외, <웰니스> 중에서
 --------------------------------------------------------------------- 
뛰는 것보다 빠르게 걸어야 뱃살이 빠진다고 알고 있지 않습니까? 하지만 30분, 1시간을 걸어도 줄지 않는 뱃살을 본다면 기존의 상식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가장 좋은 운동은 강도가 높은 유산소 운동입니다. 우선 걷기로 몸을 단련시킨 후 걷기와 뛰기를 병행하는 운동을 병행하면서 강도 높은 운동에 적응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30일  /  제 157호

‘앉아서 떠오른 생각일랑 믿지 말라. 창조력은 행동에서 우러난다.’

이는 독일의 철학자 니체가 한 말이다. 창조적인 사유로 독보적인 사상 체계를 이룬 사상가들은 산책을 즐겼다. 같은 시간에 산책하던 칸트를 비롯해, 독일에는 ‘철학자의 길’로 유명한 산책로가 있다. 철학자들은 산책이라는 운동을 즐기면서 몰입의 시너지 효과를 발산했다.

A Brand New Day
A Brand New Day by Thomas Hawk 저작자 표시비영리

운동은 평범한 사람들도 쉽게 몰입할 수 있는 통로이다. 달리기처럼 특별한 기술이 필요치 않은 운동에서도 도전정신을 자극하는 조건을 만들면 몰입할 수 있다. 즉 뚜렷한 목표가 필요하다. 운동 가운데 ‘마라톤’과 ‘요가’는 몰입하기 가장 좋은 운동이다. 일단 걷기와 달리기부터 시작해 운동 수준을 높여가며 동시에 몰입하는 경험을 발전시키도록 한다. 
                                                                 - 박수현 외, <웰니스> 중에서

-----------------------------------------------------------------------
아이디어를 떠올리기 위해 책상머리에 앉아서 전전긍긍하는 자신을 발견한 적이 있을 것입니다. 집중이 잘 되지 않고 산만해질 때라면 밖으로 나가서 걷거나 공원을 한 바퀴 뛰어보십시오. 뇌가 자극되어 창의적인 생각이 한결 잘 떠오를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