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4월13일  /  제 167호

우리는 살아가면서 무수히 많은 스승을 만난다. 그들은 책읽기, 그림 그리기, 운동 방법 등을 가르치는 동시에 또 다른 교훈을 가르친다. 즉 남을 가르치는 일이 뇌에 도움을 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사실이다.

어떤 정보를 효과적으로 설명하려면 먼저 잘 배워야 하고, 그래야만 다시 도움을 줄 수 있게 된다. 지역사회에 속한 동호회 사람들이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요리법이나 타이어 교환방법, 어학 등을 가르쳐라. 특히 자신의 다음 세대를 가르치면 내 몸의 뇌발전소가 더욱 강해진다. 반대로 나 자신이 그러한 기회를 이용해 배우는 것도 좋다.
 
                                         -마이클 로이제, 메멧 오즈 <내몸 젊게 만들기> 중에서
 --------------------------------------------------------------------- 
아이들에게 끊임없이 관심을 보일수록 성장하고 발전하듯, 우리 몸의 뇌도 마찬가지입니다. 퍼즐이나 중국어 등 어학을 배우는 새로운 도전은 내 몸의 뇌를 최고로 작동하게 해줍니다. 효과를 더욱 배가 시키는 방법은 내가 남을 가르치면서 또 한 번 배우는 것입니다. 주말에 자원봉사 모임을 통해 아이들에게 무엇이든 가르쳐 보는 건 어떨까요?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4월12일  /  제 166호

프랑스의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는 커피향을 맡으며 과거를 기억해내 불후의 명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집필했다고 한다. 특정한 향기가 특정한 기억을 되살려낸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를 거꾸로 역이용하면 좋은 ‘두뇌 자극법’이 된다.

뇌는 특정한 향기와 특정한 대상을 연결시키는 패턴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커피향을 맡으면서 물고기를 바라보면 그때부터 뇌는 혼란을 느끼게 된다. 또 커피향을 맡으며 눈으로는 족발을 보고 있는 것도 마찬가지다. 후각의 기억을 교란시키는 것은 뇌를 자극하는 좋은 방법 중의 하나이다.

이처럼 기존의 향에 대한 패턴을 교란시키면 뇌는 이것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정신없이 움직이게 되고 이것이 결국 뇌를 단련하는 효과를 가져온다.
                                                 - 요네야마 기미히로, <젊은 뇌로 돌아가는 두뇌훈련 30> 중에서
 --------------------------------------------------------------------------------
좋은 향기는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들기도 하고, 반대로 나쁜 냄새는 불쾌감을 안겨다 주기도 합니다. 향기란 것은 그토록 우리의 일상에서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입니다. 이는 그만큼 일상생활에서 향기를 통한 두뇌훈련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불쾌한 냄새가 난다면 기분 좋고 행복했던 일을 떠올리고, 좋은 향기가 난다면 전혀 예상치 못한 대상을 생각해보십시오. 혼란스러움 속에서 두뇌는 차츰 차즘 강해져 갈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25일  /  제 154호

말에는 혼이 담겨 있다’는 옛 선인들의 얘기가 있다. 이는 뇌 과학적으로도 ‘말’과 ‘정신’ 사이에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사실로 밝혀졌다.

이미지와 정서를 관장하는 ‘우뇌’와 논리와 분석을 담당하는 ‘좌뇌’는 독립적인 듯 보이지만 항상 긴밀한 연동작용을 하고 있다. 입으로 내뱉은 말 전부를 뇌는 잠재의식 속에 기억한다. 부정적인 말은 즉시 우뇌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만들어 내므로, 부정적인 말은 불쾌한 경험을 한 것과 같은 작용을 한다. 밝고 미래지향적이며 긍정적인 말을 내 편으로 만드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대화
대화 by _Gene_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니시다 후미오, <31일 습관> 중에서

-----------------------------------------------------------------------
출근하고 싶지 않은 아침에 ‘일’이라는 말 대신 ‘즐거움’이라는 말로 바꿔 보십시오. “자, 이제 즐기러 다녀올게”라는 인사말을 하고 출근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은 어떨까요? 사람의 뇌는 ‘즐거움’을 이미지화하면서 ‘힘들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동시에 입력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긍정적이고 즐거운 이미지를 뇌에 입력하다보면 실제로 자신의 행동이 즐겁게 변화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24일  /  제 153호

한창 바쁠 때 눈치 없이 잠이 밀려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졸았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선잠의 효과는 뇌에 입력되는 정보들을 정리할 여유를 주어 업무 처리속도를 높여준다. 단순히 게으름의 증거가 아니라는 것이다.

잠
잠 by JoonYoung.Kim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잠시 눈을 감고 쉬기만 해도 잠을 잔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학습촉진에 필요한 것은 수면 뿐만 아니라 주변으로부터 밀려드는 정보들을 차단해 정리할 시간을 뇌에 주는 것이다. 차를 타고 흔들리는 동안 졸음이 온다거나 지하철 이동 중에 졸립다면 적극적으로 자는 것이 좋다. 반면 TV를 보면서 취하는 휴식은 뇌를 자극하므로 큰 효과가 없다. 
 
                                                  - 나카이 다카요시, <잠자기 전 5분> 중에서

-----------------------------------------------------------------------
눈코 뜰 새 없이 바쁜데도 눈꺼풀이 무거웠던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긴장해야 하는 순간에도 졸음이 밀려오는 자신을 너무 책망하지는 마십시오. 잠시 2분만이라도 눈을 감고 외부와 차단해 쉬고 나면 머릿속에서 정리되지 않던 업무가 척척 진행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3월 17일  /  제 148호

눈을 감고 평소에 하던 일을 해보는 것은 뇌 자극에 상당한 도움이 된다. 즉 기억에만 의존해 문을 열고 방에 들어가 의자에 앉고 책상 위 물건을 더듬거려 보자.

기억을 비롯해 후각과 촉각, 공간감 등을 이용해 물건의 위치를 파악해보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평소에 사용하지 않던 뇌의 신경세포를 자극하게 되고 이는 뇌를 젊고 건강하게 만드는 비결 중의 하나이다. 

USA, Colorado, Denver: Light trail
USA, Colorado, Denver: Light trail by kool_skatkat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눈을 감아 시각 정보가 차단되면 상상력이 동원되기 시작한다. 더구나 공간과 관련된 상상은 우뇌를 자극한다. 즉 무의식적 반복 동작이 당신의 뇌와 당신의 감각을 마비시키고 있었다고 볼 수 있다. 
 
- 요네야마 기미히로, <청개구리 두뇌습관> 중에서

-----------------------------------------------------------------------
가끔 평상시와는 다른 행동패턴으로 생활해 보는 것도 뇌를 위해 좋을 수 있습니다. 습관화된 행동들은 뇌를 자극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눈을 감고 밥을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눈을 감고 혀나 코, 손 등의 감각에 최대한 집중해서 바짝 긴장하고 먹는 것입니다. 이는 평소 쓰지 않던 뇌의 신경세포를 움직이게 해 뇌를 젊어지게 합니다.

     이 건강편지를 매일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forest@firforest.co.kr 로 메일 주세요 ^^

Posted by 전나무숲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